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진흥공화국

republicofmovies

 

 

 

 

사샤 바론 코헨(Sacha Baron Cohen, 사챠 바론 코헨이라고 표기하기도 한다).

이 친구의 이름만 듣고 단박에 누구인지를 떠올리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럼 사진으로 보면 어떨까?

 

 

 

 

 

아시겠는가?

잘 모르시겠다면 한 장 더 ...

 

 

 

 

 

 

그래도 모르시겠다면 이건 어떨까 ...

 

 

 

 

 

 

그렇다 ... 바로 그는 '보랏'이었던 것이다.

 

2006년 개봉 영화 '보랏' (원제: 보랏 - 카자흐스탄 킹카의 미국 문화 빨아들이기, 영어로는 Borat: Cultural Learnings of America for Make Benefit Glorious Nation of Kazakhstan) 에 나온 그 돌+아이 TV 리포터 말이다.

 



 

 

 

그런데 그 친구가 실은 실존 인물이 아니라 영국 런던 출생 사샤 바론 코헨이 연기한 인물이었던 것이다.

 

그가 어찌나 절절하게 그 역할에 녹아들었는지 당시 그를 진짜 카자흐스탄 출신의 보랏 사그디예프라고 진지하게 보도한 언론사가 허다할 정도였다.



얘는 진짜 이런 걸 즐기는 듯 ...

 

71년생인 그는 명문 캠브리지 대학을 나와 잠시 패션모델을 하다가 90년대 초반에 방송계에 진출을 한다.

 

여기저기 이런저런 방송활동을 하던 그가 본격적으로 세상에 이름을 알리게 된 건 1999년 영국 코미디 대상(British Comedy Awards)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면서 부터이다.

 

당시 그에게 신인상을 안겨 준 캐릭터는 Ali G.

Ali G.는 흑형 따라하기에 여념이 없는 동네 백인 건달인데, 놀랍게도 이 녀석은 세계적 석학, 정치인, 기업인, 왕족 등과 쇼킹한 인터뷰를 줄줄이 해치웠다.

 



Ali G.와 노엄 춈스키 교수와의 대담

 

 

그리고 2006년,

보랏이 세상에 나온다.

 

사실 보랏이라는 캐릭터는 사샤가 활동 초기에 시도했던 여러 캐릭터 중에 하나였는데,

제작자를 포함하여 그 누구도 보랏이 그렇게까지나 화제가 되고 세계적 흥행작이 되리라곤 예상치 못했지만, 다들 아시다시피 이 영화는 전 세계적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대박 흥행작이 되었다.

 

보랏이라는 캐릭터가 워낙 강렬하다보니 최근까지도 이 영화 또는 캐릭터와 관련한 에피소드가 끊이질 않는데, 가장 최근에는 20102년 쿠웨이트에서 열린 사격대회에서 카자흐스탄 선수의 시상식때 원래 국가(國歌) 대신 '보랏'에서 나온 패로디 국가를 연주한 적이 있었다.

 

* 관련 기사 링크 

 

 


'보랏'에서 나온 가짜 국가 ... 포타시움과 마약 수출의 선봉장이라나 뭐라나 ...

 

 

그렇게 충격적인 캐릭터를 연기한 사샤 바론 코헨이 다음 작품에서 선택한 캐릭터는 ... '브루노 (Brüno)'였다.

 

이 영화를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설마 이번에는 ...' 라는 주변의 우려(?)를 말끔히 불식시킬 정도로 브루노는 참으로 요망(?)하기 그지없다.

 

19세의 오스트리아 출신 패션리포터로 게이인 이 친구는 영화 내에서 실제로 오사마 빈라덴의 조직원을 만나 목숨을 건 인터뷰를 감행하는가 하면, 그 유명한 격투기 신에서는 세상 모든 반동성애자들을 말 그대로 멘붕에 휘감기게 만든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내가 뭘???

 

그런데 그거 아시는가? 아동용 애니메이션인 '마다가스카'에도 사샤가 등장한다는 걸 ... 게다가 1,2,3편 다 나왔다는 걸 ...

 

그 중에 누구냐고? ... 바로 킹 줄리엔 13세다! 

 




 

 

그리고 사샤는 뭇 남성들 모두의 연인인 메간 폭스와 잠자리를 같이 하기도 했는데, 그건 바로 2012년 영화 '독재자 (The Dictator)'에서 벌어진 일이었다.

 


메간: "내가 강아지냐? 이런 푼돈을 주게 ..."
사샤: "아니! ... 니가 훨씬 털이 적어!"

 

 

2011년 개봉하여 2012년 아카데미에 11개 부문 후보, 5개 부문 수상에 빛나는 휴고.

마틴 스코시즈의 최고 역작 중 하나라는 평가를 받는 이 영화에서도 사샤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는데, 주인공 꼬마 휴고를 괴롭히는 역무원 구스타프가 바로 그이다.

 

 

 

 

2006년 보랏으로 우리 앞에 나타나, 그 해 골든 글로브 등 온갖 상을 휩쓸고,

이후 각종 행사와 시상식에 온갖 기행과 말썽을 도맡아 일으켜온 사샤 바론 코헨.

우리에게는 이제까지 그저 살짝 맛이 간 돌+아이 정도로 여겨져왔던 이 친구.

 

그러나 이 친구,

의외로 여러 분야와 쟝르에서 꾸준하고 인상적인 활동을 하고있는 배우이다.

 

곧 개봉할 영화 "레미제라블"을 통해서 우리는, 떼나르디에를 연기할 그를 만나보게 될 것이며, 제작이 확정된 영화 "Mercury" (그렇다 ... 바로 Queen의 불세출의 보컬리스트 프레디 머큐리 ...)에서는 그를 통해 프레디 머큐리를 다시 만나보게 될 것이다.


 


 

 

 

자, 영화 팬이라면 이제 사샤 바론 코헨이라는 이름을 기억해 두어도 좋을 듯 하다.

훗날 이 친구가 대배우의 반열에 올라 많은 이들의 기억 속에 좋은 추억으로 강하게 남게 될지도 모르니 말이다.

 

 

 

영진공 이규훈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산업인력관리공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조] 강태기  (0) 2013/03/13
[근조] 박철수  (0) 2013/02/19
"사샤 바론 코헨", 그를 보랏!  (2) 2012/11/16
[근조] 실비아 크리스텔  (0) 2012/10/19
[근조] 최헌  (0) 2012/09/10
[근조] 조미미  (0) 2012/09/10

Posted by Nowhere_Man
산업인력관리공단 l 2012/11/16 17:29
1  ... 112 113 114 115 116 117 118 119 120  ... 135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350)
공화국 브리핑 (142)
상벌중앙조정위원회 (369)
산업인력관리공단 (159)
과거사진상규명위 (31)
국립박물관 (20)
구국의 소리 (85)
재외공관소식 (154)
국립과학수사연구소 (171)
문예창작위 (195)
언론중재위원회 (13)
공연윤리위원회 (7)
http://file.tattermedia.com/media/image/plugin/tnm_badge_white.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