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 바이스>

상벌위원회
2006년 8월 22일


<마이애미 바이스> 봤습니다.

결론은 그저, “마이클 만”이 총격전 오타쿠로서의 본색을 드러낸 영화라고 밖에는…

본인이 생각하는 리얼리즘의 극단을 드러내더군요.
문제는 그 리얼리즘이란게 관객들이 기대하는 것과는 상당히 다르다는 거죠.

예를 들어, 영화의 한 절반쯤은 녹음기사나 조명기사도 쓰지 않고
걍 HD 캠코더로 찍어버린 모양입니다.

흔들흔들거리는 앵글에, 감도 높이느라 노이즈 잔뜩 낀 화질에,
미국남부의 화사함 보다는 아시아의 어딘가를 떠올리게 하는 창백한 색조에…

<CSI : Miami>에서 늘 보던 그 현란한 하늘과 황금색 풍경은 어디로 가고
이런 칙칙한 색깔만 있는 건지…
(아, 화사한 하늘은 잠깐 나옵니다. 그나마 좀 영화 같던 비행장면)

심지어 마지막 총격전 장면도 후시녹음으로 총성을 보정하지 않고
그냥 개활지에서 총 쏠때 나는 그런 콩볶는 듯 따닥따닥 하는 소리를 그대로 썼더라구요.

그러다 보니 영화를 보는게 아니라 무슨 심층취재 프로그램을 보는 느낌입니다.

등장인물의 내면도 거의 드러나지 않습니다.
그저 사건이 벌어지고 대응하는 과정이 하나하나 나올 뿐이죠.

내면 묘사를 없애는 거야 연출 스타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만,
그러다보니 이해가 안가는 부분이 나온다는 거죠.
특히 “콜린패럴”과 “공리”의 관계는 뜬금없었습니다.
둘이 이팔청춘도 아니고 그렇다고 뭐 아주 대단한 삶의 전환기에 있는 것도 아닌데
갑자기 왜 그렇게 겁없이 덤벼들었는지 아무래도 이해할 수가 없거든요.

여튼, 요즘 유행인 수사드라마들과는 극단에 선 영화라고 보시면 됩니다.

예를 들어, CSI 는 아주 논리적이고 과학적이고 현실적인거 같지만 실제와는 상당히 다르겠죠.
일단 죄다 유리로 만들어진 연구실들 부터 뭔가 아니거든요.
흉기가 인체의 내부를 파괴하는 과정을 CG로 그려내는 살해장면 재연도 마찬가지입니다.
전부 그럴듯하고 멋진 화면을 만들기 위한 연출이죠.

그래도 시청자들은 거기에 상당히 쉽게 몰입하고 실제처럼 받아들입니다.
관객들이 실제인듯 받아들이게 “연출”을 했거든요.

반면에 이 영화는 앞서 말했듯 정말 실제를 찍은 느낌을 줍니다.
근데 관객들은 뭔가 빠진 것 같고, 느슨한 것 같고, 실감도 잘 안나죠.
(예를 들어, 총성이 뭐 그래? …)

영화 <괴물>에서 마지막에 괴물이 불타는 CG 장면이 사실 연출자의 입장에서는
진짜 물고기에 신나뿌려서 태워보면서 만들어낸, ‘사실’에 가까운 장면이지만
정작 관객들은 너무 구리다고 욕을 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다시 말해 사람들이 사실적이라고 받아들이는 것과 실제 사실은 거의 대부분 다른 법인데
“마이클 만”은 그냥 진짜 사실을 보여주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근데 따지고 보면, 이건 영화지 사실이 아니쟎아요.
실제 마이애미 경찰이 페라리 몰고 다닐 거 같지도 않고,

마지막으로, “제이미 폭스”가 자기 여친 수술하는 병원에서 이렇게 투덜거리죠.
“이렇게 엿같은 직업 때문에 죽을 지경까지 가야 하는거야?”

아니, 맨날 페라리이거나 그에 준하는 머슬카 몰고 다니고,
맘만 내키면 고속보트 타고 쿠바 가서 술마시고 오고
신나게 비행기도 조종하는데다 장비는 최고급
(소총은 SIG 552에 권총은 SV제 커스텀 죄다 수천불짜리…
아 시계는 IWC 인데 그것도 아마 몇천불은 하지?)

이 정도면 수사관 생활 중에서는 아마 최고 럭셔리일텐데 그게 엿같다니
무슨 그런 천벌 받을 소리를… -_-;;;

* 짤방사진은 “콜린 패럴”이 SIG552 소총을 신나게 쏴대는 장면.
“마이클 만”은 총에 부가장비 붙이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모양입니다.
역시 그의 사실주의에 맞지 않는 모양.

하지만 요즘에는 다들 최소한 도트사이트나 라이트 정도는 붙이는 분위기인데…

상벌위원회 상임 간사
짱가(jjanga@yonsei.ac.kr)

“<마이애미 바이스>”의 5개의 생각

  1. 마오빠교 신도가 돼버려서, < 콜래트럴>과 < 히트> 복습하고 주말에 < 마이애미 바이스> 두번째 보러 갑니다. 전 이 영화 정말 좋았어요. < 콜래트럴>에서도 조짐은 보였지만, 이 오빠도 열반하고 싶은가 봐요. 권태와 피로가 보여서리…

  2. 뭘 모르셔도 한참 모르시네요
    괴물의 불과 비교는 정말 아니올시다네요
    괴물은 진짜처럼 만든게 아니라 돈 없어서 그런거라 감독이 실토했고 마이애미 바이스는 진짜랑 같게 만들려고 발사 각도까지 계산해서 사운드 디자인을 한거죠
    사운드 별도 믹싱을 안하고 단숙히 현장 녹음으로 그런 소리가 날거 같습니까 ?
    영화를 모르셔도 너무 모르시네요

  3. 내용은 몰라도 화면이랑 사운드는 죽이던데요…

    본 사람들 다 입이 딱 벌어지더군요

    특히 총성 정말 최고죠…

  4. 글쎄 내가 보기엔 긑래에 보기 드문 최악의 영화가 아닌듯 싶은데 예를 들어봅시다.. 무슨 영화 2ㅕㄴ이나 되는 마냥 두 형사들의 친구들이 뜬금없이 나옵니다. 정말 비중없는 똘마니지만 스토리 상으론 똘마니로도 나오고 중요한 친구들로도 나옵니다. 화면은 글쎄.. 스토리보다도 저질 구리고 사운드 또은 샤바라님은 많이 아시는것처럼 말씀 하시는데 음악하는 입장에서 보면 쓸데없이 돈들인것 밖에는 안된다 라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결론내리자면 이 영화 궁금해 하지 않아도 되고 안봐도(아니 안봤으면)되는 영화 같습니다.. 차라리 라스트 모히칸이 100배는 좋다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