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ggy Back Principle

짱가의 ‘너 사이코지?’
2006년 9월 13일


인터넷에서 유명해지는 방법은 의외로 적다

보통 생각하는 가장 모범적인 방법은 남들이 생각지 못했던,
하지만 모두들 마음 속에 가지고는 있었던 어떤 컨텐츠를 생산하는 것이다.
물론 한두번이 아니라 꾸준히 만들어내야 한다.
그래서 공감을 얻으면 점차 유명해진다.

하지만 이럴 수 있는 사람은 아주 드물다.

그럼 다른 방법.

첫번째는 박물관을 구성하는 건데
자기가 만들지는 않았더라도 어디서 쓸만한걸 찾아서
계속 자기 둥지에 모아 두는 전략이다.
박물관의 큐레이터 같은 감식안만 가지고 있다면 역시 성공할 수 있다.

물론 대부분의 유명블로거들은 단순히 모으는 것이 아니라
거기에 나름의 자기 손길을 덧붙여서 자기 물건으로 재창조하는 기술을 가지고 있다.

두번째는 무플보다 악플이 낫다는 원칙을 따르는 것으로
욕먹기 좋은 글만 계속 올리는 거다.
문제는 욕먹기도 쉽지 않다는 거…
하지만 욕먹는 기술을 잘 닦으면 역시 심심할때 욕하러 오는 사람들로
문전성시를 이룰 수도 있다.

세번째 쯤이
이미 유명해진 어떤 사람을 물고 늘어지는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그 사람의 유명세에 뭍어서 자신도 덩달아 주목을 받는 것인데
일종의 Piggyback Principle 이다.
– 번역하면 무등타기 원칙인데 무등처럼
“어른 어깨위에 아이가 올라타서 자기를 태워준 어른보다 더 높은 위치에 서는 것”을 의미한다.
의외로 이 방법은 효과적이다. 괜찮은 먹잇감만 고른다면 꽤나 오래 뜯어먹으며 기생할 수 있다.
뭐, 따지고 보면 한나라당도 이 전략만으로 지금까지 연명하지 않았는가.

근데 문제는 유명인을 물고늘어지더라도
나름의 매력과 가치를 가지고 있지 못하면 그 유명인 덕분에 뜨기는 커녕
악평과 혐오만을 남기고 찌그러진다는 점이다.

무조건 끈질기게 물고 늘어진다고 유명해지는 거 아니다.

인터넷에서 악명을 떨치던 이들 중에서도
나름 팬클럽까지 생기는 성공을 거둔 이가 있고
시간이 지날수록 더 심한 쓰레기 취급을 받는 이가 있다.
그 차이는 자기 나름의 매력, 혹은 독창성이다.

남을 까더라도 재치와 유머를 발휘해서 까는 이가 있고
그저 보이는 것은 징그러운 집요함과 질투심 밖에 없는 이가 있다.

두번째 유형을 가끔 보는데 정말 안쓰럽다.
오죽 할일이 없으면 저러고 있을까…

최근에 어떤 싸이트에서 또 한명 이런 인간을 봤다.
참, 불쌍한 인간이다.

국립과학연구소장
짱가(jjanga@yonsei.ac.kr)

“Piggy Back Principle”의 한가지 생각

  1. 너희들한테는 화염병도 훈장처럼 느껴지고 가진거 없는 놈이 못가진 일본경찰 완장정도에 지나지 않는다는 걸 먼저 좀 느껴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