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책 읽어주는 여자” – [영진공65호]<송년 스페셜>

문예창작위
2006년 12월 12일

User inserted image작년중순, TU에서는 마지막 비디오 방송 주파수를 성인채널로 결정합니다.



널 사업자중 성인채널 제작 요건을 갖춘 곳은 단 두곳. 스*이스TV와 미*나잇채널 이었죠. 스*이스TV는 외견상 가장 많은
가입자와 인지도를 갖고 있는 채널이었지만 플레이보이 명칭 사용을 비롯한 몇가지 해결하기 힘든 난제들이 있었고 미*나잇 채널은
여러가지 약제에도 불구하고 추진력과 자금력 등에서 앞섰습니다.


미*나잇은 특히 콘텐츠 제작에 관심이 많았던 바 제가 몸담고 있는 회사에 제작건 의뢰를 요청했고 전 딴지일보 남*당을 꼬드겨 컨소시엄 형태를 구성하게 됩니다.


그결과…


채널 최종 선정자는 미*나잇 채널이 되었고 우리는 미*나잇 채널에 공급자 역할을 맡에 되었으나…


두둥….



밸, “내손안의 포르노”로 발발된 TU 성토대회가 봇물 터지듯 터지는 결과를 낳고 맙니다. 결국 올 가을 최종적으로 TU
성인채널 런칭은 물거품이 되었고 미*나잇에 의뢰받아 만든 파일럿 프로그램은 갈곳없는 고아가 되어 지금도 마스터 테이프는 제
사무실 책상 서랍에 잠들고 있습니다.

총 2회 파일럿을 만들었고 언제 다시 빛을 볼지는 모르지만 아직도 전 이 콘텐츠에 미련이 남습니다. 여기에 파일럿 일부를 올려봅니다.

사실 세상에서 가장 섹시한건 텍스트라고 믿고 있습니다.

리플이 세개 이상 달리면 2편도 올립니다. ^^


뉴스 앵커하다가 잠시 딴 거 하는
그럴껄(titop@naver.com)

““빨간 책 읽어주는 여자” – [영진공65호]<송년 스페셜>”의 2개의 생각

  1. 남들이 달겠지 하다가는 재밌는 거 놓칩니다
    DMB 되는 사람이나 안되는 사람이나 이건 DMB로 못보는 거니 리플 달아서 2편도 봅시다.

  2. 누군가 했더니 담패설님이로군요 ㅎㅎ
    그나저나 그 왕XX밤바다는 정말 오랫만에 보는 듯 ㅎ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