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카지노로얄, <상벌위원회>, <영진공 66호>

상벌위원회
2007년 1월 3일

User inserted image

중학교 1학년 때, 바바라 바흐가 주연으로 나온 ‘007 나를 사랑한
스파이(이하 스파이)’를 보고나서 007의 광팬이 되어 버렸다. 엄마를 졸라서 산 이안 플레밍의 원작을 다 읽었고, 비디오라는
게 생긴 고등학교 시절엔 틈나는대로 007의 전작들을 빌려봤다. 결과는 실망스러웠다. ‘스파이’로 인해 높아진 내 눈엔 낙후된
기술로 만들어진 전작들이 지루하게만 느껴졌으니까. ‘살인면허’인가 하는 영화에선 007의 구두에서 칼이 나오는데, 그 당시엔
그게 최첨단 무기였었나보다.

그 이후부터 난 극장에서 개봉하는 007만 꼭 챙겨 봤는데, 그것 역시 그리 만족스럽지가 않았다. 노령에도 불구하고
지구의 평화를 지키던 로져 무어가 은퇴한 게 한 가지 이유고, 내 감수성이 무뎌진 게 두 번째 이유 쯤 될 것이며,
<용형호제>나 <미션 임파서블>처럼 007에 비해 볼거리가 더 많은 영화가 만들어진 것도 한 이유리라.
그래도 한때 광팬이었던 의리 때문에 나오는 영화는 꼬박꼬박 봐줬지만, 진부한 스토리를 최첨단 기술로 만회하려는 게 영 눈에
거슬렸다. 바로 전에 만들어진 <다이 어나더 데이>는 그 결정판으로, 세상에, 버튼을 누르면 눈에 전혀 보이지 않게
되는 자동차가 출현한다. 자동차의 많은 부품들이 안보이게 되는 건 그렇다 쳐도, 왜 운전자까지 안보이게 되는 걸까?

007 제작진들도 팬들의 불만을 알아챘는지, 이번엔 확 바뀐 스타일의 007을 들고 나왔다. 이름하여 ‘카지노 로얄’.
기존의 제임스 본드와는 확연히 다른 다니엘 크레이그가 007로 나오고, 최첨단 무기 대신 손으로 싸우는 액션이 주를 이룬단다.
치, 그나마 첨단무기도 안나오면 무슨 재미로 보냐? 제사를 마치고 난 뒤의 허전함을 달래기 위해 밤 11시 반, 홀연히 극장으로
갈 때만 해도 별반 기대를 한 건 아니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영화는 재미있었다. 소피 마르소가 본드 걸로 나올 때 절벽으로
추락하는 헬리콥터를 집어탄 뒤 조종을 해서 다시 날아오르는 장면이 있었는데, 이 영화에선 그렇게 말이 안되는 씬은 전혀 나오지
않았고, 스토리도 제법 말이 됐다. 007 역시 완벽하기보단 인간적으로 그려져 더 공감이 갔고, 다니엘 크레이그도 제법
멋있었다. 영화관 밖에서 어떤 여자관객이 한 말, “지명도가 없어서 후져 보였는데, 갈수록 멋있더라.”

그런데 왜 이 영화의 평점이 그리 높지 않은 걸까? 그건 아마도 관객들이 포커를 잘 모르기 때문이리라. 영화 제목에서도
나오는 것처럼 카지노로얄은 포커 장면의 비중이 높다. 그러니 포커 룰을 모르면 많은 부분을 건너뛰어야 하고, 포커를 쳐봤다 해도
영화에 나오는 식의 룰은 모를 것이다. 하지만 그래도 놀아본 적이 있는 난 온갖 다양한 포커를 다 쳐봤고, 영화에서 나오는
방식으로도 쳐본 적이 있다. 이 영화를 보는 동안 시종 즐거웠던 건 다 그 덕분, 역시 사람은, 젊을 땐 좀 놀기도 해야지
않을까?

상벌위원회 부국장
서민(bbbenji@freecha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