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랏이 따로 없다.”, 합천군수와 손석희 인터뷰 <영진공 69호>

구국의 소리
2007년 2월 18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겨레신문 기사에서 퍼온 사진 추가.
4개 보기의 설명이 참으로 ㅆㅂ 스럽다.
☎ 손석희 / 진행 :
오늘 미니인터뷰 진행하겠습니다. 요즘 경남 합천군이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아시다시피 합천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고향입니다.
최근에 합천군에 있는 공원 이름을 전두환씨의 아호를 딴 ‘일해공원’으로 바꾸는 문제가 얘기가 되면서 찬반 입장이 확연하게 갈리고
있는데요. 일해공원 개명을 추진하고 있는 심의조 합천군수를 잠시 연결하겠습니다. 여보세요.

☎ 심의조 / 합천군수 :
네.

☎ 손석희 / 진행 :
안녕하십니까?

☎ 심의조 / 합천군수 :
예, 수고하십니다.

☎ 손석희 / 진행 :
언제 이게 결정이 되나요?

☎ 심의조 / 합천군수 :
결정은 군민의 뜻이니까 거의 결정된 거죠.

☎ 손석희 / 진행 :
군민의 뜻이라고 하신 근거는 어디 있으신가요?

☎ 심의조 / 합천군수 :
아니, 이게 지금 일해공원을 군민들에게 공모를 해 가지고 일해공원으로 한 게 아니고 만든다는 공원에 이름을 어떻게 했으면
좋겠느냐, 공모를 해서 인터넷으로 전 군민에게 그래 가지고 네 가지가 들어왔어요. 그 중에 일해공원이 끼어 있었는데 그걸 가지고
다시 1천 4백 여 명에게 설문조사를 해 가지고 4개를 물었는데 56%가 일해공원으로 찬성을 했기 때문에 군민의 뜻 아닙니까?
군수가 하는 것도 아니고 의회에서 하는 것도 아니고 그리고 또 의회나 군 집행부에서 군민의 뜻을 져버릴 수 없는 그런
상황입니다.
( 나중에 보면 위의 수치는 모두 조금씩 사실과 다르다. 1천 4백여명이 아니라 1천
3백여명, 56% 찬성이 아니라 절반이 안되는 응답자 중에서도 51%가 이걸 선택. 공모된 이름 중에 왜 4개만 골랐는지 나머지
이름들은 뭐였는지 그것도 모호…)

☎ 손석희 / 진행 :
제가 듣기로는요. 조만간 군정조정위원회를 열어서 공원이름을 확정지을 예정이다, 이렇게 돼 있거든요. 원칙적으로는 군정조정위원회를
거쳐야 되는데 지금 말씀은 이미 다 결정된 거나 마찬가지다 라고 하시면 공식적 과정은 안 거쳐도 그냥 그렇게 할 수 있다, 이런
말씀으로…

☎ 심의조 / 합천군수 :
그런 건 아니고 거칠 겁니다. 그건 빠른 시일 내에 지금 의회가 지금 11명 의원님 중에서 2명이 그렇고 9명은 절대적으로 지지를 하고 그런 상황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은 의회나 우리 집행부에서 군민의 뜻을 져버리지 못하죠.

☎ 손석희 / 진행 :
설문조사를 인터넷을 통해서 하셨다고 말씀하셨나요?

☎ 심의조 / 합천군수 :
설문조사를 공원이름 공모를 인터넷으로 하고 설문조사는 전부 카드를 가지고 그렇게 했습니다.

☎ 손석희 / 진행 :
설문조사를 마을이장하고 새마을 지도자들을 상대로 했더군요.

☎ 심의조 / 합천군수 :
그렇게 한 게 아니고 물론 마을의 대표자는 이장, 새마을 지도자고 또 우리 군단위 전 기관사회단체장, 여성, 청년 할 것 없이,
그리고 면단위 전 기관사회단체장, 또 표를 얻어서 당선된 도의원, 군의원, 농협장, 축협장 전원 그래 가지고 한 겁니다. 면단위
회장단, 군단위 회장단 전부 다…

☎ 손석희 / 진행 :
1,364명이 대부분 뭔가 장을 가지고 계신 분들이네요, 그러니까. 일반 주민들은…

☎ 심의조 / 합천군수 :
대표성이 있는 사람이죠. 전부 그 마을이고 지역에서 대표성 있는 사람.
(이래서 이장도 잘 뽑아야 하는 거란..)

☎ 손석희 / 진행 :
1,364명 가운데 591명이 응답을 했고요. 이게 절반이 안 되는 사람들이 응답을 한 셈이고 그 중에 51.1%가 일해공원을 지지했다고 해 가지고요.
( 결국 설문조사 대상자 중에서는 1/4이 지지했다는 얘기. 물론, 그만큼이나 된다는 것도
참으로 놀라운 일이긴 하다… 이 파쇼들… 어쨌든, 표집이라는게 원래 전체의 일부 만을 가지고 결론을 내리는 것이긴 하지만
이런 경우 “전부의 뜻”이라고 말하기는 무리. )

☎ 심의조 / 합천군수 :
아니, 그러니까…

☎ 손석희 / 진행 :
잠깐만요. 질문 좀 드리겠습니다. 설문조사가 공정하지 못하다, 또 신뢰성이 떨어진다, 그리고 결과로 보기에는 너무 대표성이 떨어지는 게 아니냐, 이런 반론이 있더군요.

☎ 심의조 / 합천군수 :
그런데 그건 반대를, 무슨 일을 하면 반대하는 사람이 있는데 반대를 하기 위한 극소수의 이야기고 우리 군민의 절대 다수는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 없습니다.

☎ 손석희 / 진행 :
반대단체에서는 군민의 80%가 반대하고 있다, 이런 조사 결과를 보인적도 있던데요.

☎ 심의조 / 합천군수 :
그건 전부 거짓말입니다. 빨간 거짓말입니다.
(사실 엄청난 자제력을 발휘하신 멘트. 사실은 아마 빨갱이들 이라고 말하고 싶었을 테지만…)

☎ 손석희 / 진행 :
빨간 거짓말이라고요?

☎ 심의조 / 합천군수 :
예, 예.

☎ 손석희 / 진행 :
(웃음)

☎ 심의조 / 합천군수 :
지금도 우리 군의 모든 이장단, 새마을 지도자, 노인회, 심지어 재향군인회, 전체 난리입니다. 지금. 의회 쳐들어 와 가지고 반대하는 직원 그만두라고. 지금 어제도 왔고… 오늘도 올 것 같은데,
(의회가 위험에 처했는데 경찰 안부르고 뭐하나? 외부인들이 난입해 직원을 협박하는 헌정유린을 그냥 지켜보고 있단 말인가? 이 나라가 어찌 되려고…)

☎ 손석희 / 진행 :
어차피 그렇다면 설문조사를 다시 해보시죠. 일반 군민들까지 다 합쳐 가지고요.

☎ 심의조 / 합천군수 :
아니, 그럴 필요 없습니다. 지금 그런 거 하나 가지고 우리 군민들이 원해서 필요해서 공원 이름 하나…

☎ 손석희 / 진행 :
같은 사안을 놓고 지금 군수께서는 군민들이 다 찬성한다고 말씀하시는데 또 반대하시는 분들은…

☎ 심의조 / 합천군수 :
반대하는 사람이 있죠. 있을 수 있는데, 민주주의 국가에서 당연히 소수의 의견이 다수의 의견을 따라야 되지 그 소수의 의견이 우리 따라오라고 하는 그런 민주주의가 어디 있습니까?

☎ 손석희 / 진행 :
그러니까 이 설문조사 자체에 대해서 문제제기를 하니까 뭐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도 아닌데 다시 한번 하셔 가지고 이른바 정당성을 확보하시면 더 편하실 것 아니겠습니까? 이거 이렇게 해놓으면 계속 반대하는 사람들이 있을 텐데,

☎ 심의조 / 합천군수 :
계속 반대할 수가 없습니다. 제가 볼 때는. 숫자가 워낙 몇 사람 안 되기 때문에 계획적으로 전국에 방송국, 언론사에서 그
사람들이 계속 불러들이고 전화하고 이러기 때문에 지금 말썽이 있는 것 같지 실제 여기 들어오면 우리 군에 오면 절대 지지입니다.
압도적으로 군민들이 해야 된다고 그렇게 생각합니다.

☎ 손석희 / 진행 :
그런가요?

☎ 심의조 / 합천군수 :
예.

☎ 손석희 / 진행 :
그러면 저희는 가능하면 반대하시는 분들 입장도 들어봐야 되겠군요.

☎ 심의조 / 합천군수 :
들어보세요.

☎ 손석희 / 진행 :
화가 나셨습니까? 왜 그러십니까?

☎ 심의조 / 합천군수 :
아니, 그런 건 아니고 제가 목이 쉬어서 그렇습니다. 감기 걸려 가지고.

☎ 손석희 / 진행 :
그렇습니까?

☎ 심의조 / 합천군수 :
예.

☎ 손석희 / 진행 :
알겠습니다. 심의조 합천군수였습니다. 고맙습니다.

☎ 심의조 / 합천군수 :
예.

새해에도 자주 구국의 소리로 마실 나오는
국립과학연구소장
짱가(jjanga@yonsei.ac.kr)

““보랏이 따로 없다.”, 합천군수와 손석희 인터뷰 <영진공 69호>”의 1개의 생각

  1. 앞서서도 이 문제가 종종 거론되던데, 언제까지 이런 식의 운영이 되는지 잘 봐야겠네요. 언론에서 더 많은 보도가 되면 좋을텐데 말이죠.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