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분, 명분!!!

퍼온 글입니다. 항시 얘기하듯 없다는 “개뿔 모르면서 아는척 하는”짓을 젤 싫어하기 땜에, 정치얘기는 잘 하지 않습니다만… 그냥 이런저런 생각이 들어서요.
사학법 개혁 반대 외치면서 머리 빡빡 밀고있는 한나라당 대가리들, 언론사 왕초들 얘깁니다.
[#M_읽어보기. 클릭|다 보고 닫기|



방우영 조선일보 전 회장 연세대 재단이사장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숭문중·고 이사장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 숭문중·고 이사
고학용 조선일보 전 논설위원 성덕여상·여중 이사
권문한 조선일보 방일영문화재단 사무국장 경기여상 이사
강우정 조선일보 전 기자 한국성서대 이사
김병관 동아일보 전 회장 고려대 이사장, 서울중앙고 이사장
김학준 동아일보 사장 고려대 이사
권오기 동아일보 전 사장 국민대 이사, 울산대 이사
오재경 동아일보 전 사장 휘경여중·고 이사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 포항공대 이사
윤세영 SBS 회장 추계예대 이사
장재구 한국일보 회장 경희대 이사
현소환 연합뉴스 전 사장 국민대 이사
곽정환 세계일보 전 사장 선문대 이사
이채락 경향신문 전 사장 한북대 이사
서동구 KBS 전 사장 한성대 이사
권오현 부산일보 전 사장 경성대 이사
김상훈 부산일보 사장 대구 대원고 이사장
신우식 서울신문 전 사장 광주 광덕중·고 이사
박상은 경인방송 전 회장 경남 남지중·고 이사
신진욱 대구협성재단 아들 한나라당 출마

그러니까 한나라 라는 집단은 국민의 세금을 이들에게 빼돌리고
이들에게서는 원조금,비자금을 받아 쳐먹고 또 이들이 의원으로서
출마할수있는 디딤대 라는 것이다. (나오기만 하면 찍어주는 사람들이 있으니까……)
이들은 서로 공생관계인 동시에 국가,민족적으론 기생충.
이 외에도…

나경원의 아버지가 홍신학원의 이사장이고
나경원은 그 학교법인의 이사다.
그리고 나경원의 아버지는
6개의 학교법인에 속하는 17개 학교의 이사 또는 감사다.

강서고 교장을 맡고있는 최모 씨(나경원 집안사람 아님)는 무려 25개교의 임원을 맡고있다.
이런 것들은 무얼 의미할까?
학교법인들끼리 임원 맡아주기 ‘품앗이’를 하고있다.
외부인들을 안끌어들이겠다는 전략이다.
모모님이 작성했던 명문가 혼맥도를 능가할 거미줄 카르텔이다.

현행 사학법대로 해도 외부 이사는 1~2명 정도만 들어간다.
각종 의결에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그럼에도 사학법인들은 개방형 이사제를 왜 죽도록 싫어할까?
내부 사정이 외부인(외부 이사)에게 알려지는 게 싫은 거다.
각종 비리를 이미 저지른 사학법인이라면
외부 이사가 절대로 들어와서는 안되는 것이다.

그러면 한나라당은 왜 결사적으로 사학법 재개정에 매달릴까?
아래 제목들을 보면 금방 이해된다.

○대를 이어 대학에서 범죄로 쫓겨나 감옥으로 간 한나라당 박재욱 前의원 父子

○수해 골프파동 경기도당위원장 홍문종 父子는 교비횡령으로 구속 또는 재판 중

○출국한 사람도 참석한 유령이사회 서광학교 이사장은 한나라당 중앙위원

○선거법 위반, 죽은 사람도 이사시키는 한나라당 광명시장 후보 c 이사장

○10원도 안 내고 교주도 되고, 이사장도 되었다가

측근비리로 쫓겨난 후 다시 복귀 꾀하는 영남대 前 이사장 박근혜 일가

이것만 봐도 노무현이나 열우당이 얼마나 미울까요?
신문사 사주들 자기들의 기득권을 뺏어가겠다고 하니 기사 좋게 쓸리 없지요.. 대놓고 표시나게 하는곳도 많지만 돌려서 말만 살짝 바꾸면 표시안나게 정부 욕할수 있습니다.

한나라당이 민생법안을 구실로 사학법 통과를 고집하다 =>
열우당 사학법 개정 반대해 민생법안 표류~~ 이렇게 말이죠.

일반인들은 신문에서 매일 떠들면 한나라당이 잘하는걸로 밖에 볼수 없는 이유죠..
언론 개혁이 꼭 필요한것 같습니다..



_M#]


어렸을 때 어른들이 줄창 하시는 말씀이 있었더랬죠.
“삼국지를 읽어라.”

제가 한창 초등학교 다닐 무렵엔 뭐 삼국지를 다섯 번 읽지 않은 놈 하고는 상종도 말아라, 열 번 이상은 꼭 읽어라 등등 온갖 오바스런 표현들이 난무했습니다만(아마 그 시절 삼국지 전집 꽤나 팔렸을 겁니다. 출판사에서 퍼뜨린 유언비어가 아니었을까요? 궁시렁 궁시렁….)
확실히 삼국지를 읽으면 몇가지 깨닫는 건 있기 마련입니다. 전 장수들이 쌈질하는 거랑, 신격화 되다시피 한 제갈량 보는 맛으로 거의 무협지 읽다시피 삼국지를 읽었지만. 그래도 살아가면서 이런건 좀 지킬 필요가 있겠다 싶은 것들이 있더라구요.

그 중에 하나는, 무슨 일이든 명분이 중요하다는 겁니다.

진짜 목적이 뭐든간에, 어떤 행동을 하건간에 다른 이들을 내 편으로 끌어들이지는 못하더라도 납득은 가게 만들만한 명분 하나는 걸고 나서야 한다는 겁니다. 역사 속에서 주인공이 되느냐, 악역이 되어 길이길이 욕을 먹느냐를 결정하는 것도 결국은 유비가 사돈의 팔촌 정도로 정통 왕실의 피를 이어 받았다는 작은 사실 하나로 결정된 것 아니겠습니까?
(물론 소설 구성상에 문제.. 뭐 캐릭터 자체의 매력이라든지, 약자 편을 드는 것이 더 재밌다는 거라든지 이런게 있긴 있겠습니다만, 어찌보면 한낱 소설에 불과한 삼국지에 역사적 무게를 실어주는 건 촉한정통론이 아니겠습니까.)

근데 쟤들은 지금 명분도 안 세우고 지들 밥그릇 사수하겠다고 대가리 빡빡 밀고 나서고 있슴다.
명분을 세울 필요가 없기 때문이 아닐까요. 왜요. 쟤들 뒤에는 이미  60%가 넘는 국민의 눈과 귀를 때려막아줄 언론이 있기 때문입니다. 천하무적 조중동의 무식한 글빨과 그걸 또 고대로 믿어주는 순진한(실은 멍청하기 짝이 없는)국민들이 있는데, 뭐가 무섭겠어요.

아, 정말 암담해집니다.

Studio 60 스틸컷
Studio 60 입니다.


정말, 저런 놈들은 항상 이기기만 하는 걸까요?


국립과학연구소 살균연구소 소장
거의 없다(http://sinerg.ddanzimovie.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