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탕 싸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화평론가 진중권
요즘은 진중권의 ‘진’자만 꺼내도 신경질적인 반응과 금새 맞딱드리게 된다. 그들은, 스스로를 지식인이나 먹물이 아님을 강조하면서, 진씨 먹물적 태도에 분통을 터뜨린다. 딴에 진씨(보통 진선생이라 호칭하는데, 시장 분위기도 그렇고해서, 그에 편승에 나도 그를 잠시 격하하겠다.^^) 는 대한민국에 몇 안되는 진짜 먹물이고, 놀라운 글쟁인데도, 하여간 그냥 그게 제일 못마땅한가 보다.

하기사, 그간 이땅에서 먹물입네하고 간쭉거리던 대다수가, 허명에 빈깡통들 아니였나. 그들이 내놓은 이 세상의 대한 해석과 대안이 얼마나 멍텅구리들이였나, 그런데 제대로 욕먹을 놈을 잔뜩 주그리고 입을 다물었고, 그나마 그동안 말빨 글빨이 안돼 변방을 몰리던 것들은 작금의 기회를 틈탄, 겸손하고 대중적인(노바리님의 글에서도 수없이 이야기되고 있지만, 이 대중이란 단어, 얼마나 실체없고 거지 발싸게같은 개념인가) 지식인냥하면 디빠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그냥 막 헛발질을 되풀이하고 있다. 하여간 이러다 보니 욕먹을 이유가 별로 없는 진씨가, 앞자리에 나섰다는 이유로 폭격대상 1호가 되었다.

물론 그만한 폭격이야 진씨가 그간 받았던 공격에 비하면 별 대수도 아니고, 심지어 스스로 그 정도 수준은 즐길만한 내공을 갖추고 있음을 알고 있는지라, 나 역시, 다른 심약한 글쟁이들에 비하면 그가 나서준 게 너무도 고맙다. (그래도 모른다, 몸조심해서 나쁠 건 없다고 본다.)

사람들은 또 진씨가 왜 이렇게 나서게 되었나에 대해서 궁금해 한다. 그건 그간 그가 보여준 그의 모습을 전혀 모르는 질문이다. 간단히 말해 그들은 진씨가 어떤 사람인지 전혀 모른다. 그들에겐 진씨가 그냥 갑자기 툭하고 나와서 자기도 잘 모르는 분야에 대해 이름이나 날리고 싶은 공명심에 사로잡히 삼류 기고가 수준으로 이해한다.

그러나, 그간 민노당에서, 진보누리에서 그리고 수많은 매체에서 그가 싸워온 이력과 내용을 본다면, 그가 이 논쟁에서 과연 어떤 적과 싸우고 있는지, 그리고 한국어을 사용하는 사람중, 이 싸움에서 가장 잘 싸울 파이터가 그라는 걸 안다. 도리어 난 그가 이런 저질 이슈에서 대해서는 별 관심없을까 걱정했는데, 역시 그는 진짜 맑시스트다. 진짜 진보주의자다.

전투는 황무지에서도, 고급살롱에서도, 시장판에서도, 진흙탕에서도 해야한다. 시간만 된다면 때와 장소는 가리지 말아야 한다. 그런데 그렇게 비위좋은 혁명가들이 별로 없다는 건 우리가 너무 잘 알지 않는가. 이에 반해 싸워야 될 장소에 늘 나타나는 진씨가 내게 얼마나 반갑고 고마운 존재인가. 맑스 행했던 대로 하는 그는 진짜 맑시스트다. (글을 쓰다보니 슬슬 진빠가 되어가고 있다.ㅋㅋ)

어떤 분이 지적하길 진씨는 자신의 논리로 상대편를 감화시킨 적이 있냐고 묻는다.난 있다고, 그렇다고 했다. 그분은 내가 뭔가 잘 모르고 있다고 생각할 거다. 그분은 이야기 하겠지, 진씨가 지난 수년간 온갖 매체에서 보인 싸움박질에서 늘 안티수만 늘고 늘 반대편과 열받아 뭉치게 만들지 않았냐고…

근데 보자. 수개월, 수년이 지나고 보면, 늘 살아남은 이는 진씨다. 그 반대편 안티들? 어디간지 모르게 스리슬쩍 종적이 모연하다. 기고만장 진씨는 ‘봐라, 지금 상황을, 예전에 내가 말한대로 아닌가. 그때 짓고 까불던 아그들은 다 어디있노?’ 식의 분위기다. 열받아 뭉친이들. 이성이 아니라 그저 진씨 말재주에 놀아난 애들은 나중에 스스로 해체다. 이거 당연한 거다.

진중권의 편? 그가 언제 추종집단의 숭배나 권력을 원했나? 진중권의 편은 계급뿐이다. 노동자들이다. 인터넷에서 난장질하는 아그들의 대부분은 진중권에게 훈육의 대상일뿐 적도 편도 아닌 것이다. 상황이 이쯤되면 인터넷 아그들은, 분노(?) 하는 게 당연하다. 하지만 어쩌랴. 그게 그에겐 아주 상식인데 말이다.

영화 ‘공공의 적’에서 반장이 일갈하지. ‘강력계는 좀 그래도 돼’…우하하하, 서랍속 볼펜 장면 하나하고 반장의 이 대사만 건졌던 영화다.  진중권쯤 되면 그래도 된다고 본다. 아니 그래야 된다. 진씨쯤 되는 이가 이땅에 있다는 거 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늘 하는 말이지만, 개인 진중권을 숭배 하지말고, 믿지도 마라. 그가 무슨 신이냐, 예수냐, 그는 인간이고 그저 한명의 진보적인 지식인일뿐이다. 그가 당장 내일 한나라당에 입당하고 자본과 기득권에 충성맹세를 해도 하나도 놀라서 호들갑떨거 없다. 똘똘한 진보적 브레인 하나 잃어버린 건 아쉽지만,개개인의 삶을 다 관리하자고 하는 거 애시당초 틀려 먹은 것이고 어차피 혁명과 개혁은 계급이 하는 것이다. 그의 선택은 개인의 영달로 묻어버리면 끝이다. 그를 믿는 건, 계급속의 진중권이고 변혁속의 글쟁이 진중권이다.
 
※ 디워의 흥행에 난 정말 크게 관심없다. 심씨보다 더 추악하고 악독하게 돈을 버는 사람 수도 없다. 조폭나물이나 비참무보다 못할 것 없다. 문제는 영화 디워가 아니라 우리의 어설픈 광기라고 다시 한번 말한다.

※ 정말 디워에 흥행에 대해서만 말하고 싶다면….이런 말을 해준다. 디워가 흥행했다고 다음번에도 심씨가 성공하리란 보장없다. 그에게 배가 아프더라도 참아라. 이 바닥이 워낙 살벌해서, 이번 성공이 아무리 커도 다음번을 보장못하고, 다음의 실패는 앞선 성공의 2배이상 고달프다. 그러니 심씨가 진짜면 정말 걱정할 것 없고, 가짜라도 걱정할 거 없다. 역사는 최종적으로 정의롭고 평등하다.

영진공 버디

“진흙탕 싸움”의 한가지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