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자작시

-가을山行-


그대여!
단풍이 아름답다고,
너무 좋아하지 말게나.


겨울이 오면
자취를 감춰야 하네.


그대여,
힘이 생겼다고
좋아서 날 뛸 것 없네.


힘은 그렇게 오래
주머니 속에 머물지 않네.


아름다울 때,
서러울 때를 생각 하게나.


있을 때,
없을 때를 생각 하게나.


그대,
오늘 너무 너무 억울해도
그대도,
남의 눈에 눈물나게 할 때가 있었음을
생각 하게나.


우리가 오늘 해야 할 것은,
이웃들의 생각을 해야되는 것일세.
이웃들의 생각은 바꾸라는 것일세.


그대가 주인공이 아니라도 좋으이.
이웃들은 그대와 함께
바꾸는 대열에 서라는 것일세.


달이지면
어두워지는 것은 당연하이.
그러나,
곧 해가 뜨는 것 일세


세상에
변하지 않는 것은 없네.
변한다고, 잃어버리는 것은 아니네.


세월이 가는 걸 서러워 말게나.
또 세월이 오고 있네.


가는 세월은 언제나 빠르고,
오는 세월은 언제나 느린 것이네


초조하지 말게나.
서두르지 말게나.
살다보면 세월이 오지 않을 수도 있네.
그렇다고 실망하지 말게나.


지나간 것도,
앞으로 올 것도, 잊고 지내세.


세상은,
할 일이 남아 있는 자를
잊어버리는 일은 없을 걸세.


잊혀진다면, 그대의 할일도 끝났다는 걸세.
그렇다고 서러워 말게나,
그것이 삶의 이치인 것을 어쩌나.


오늘
북한산에 남긴 발자국은
내일이면 또 다른 사람의
발자국으로 덮이네.
그것이 세상의 이치이네 .


하늘은
언제나 아름답기만하네
온갖 구름이 갖가지 형상을 그려도
하늘은 하늘이네


가을은
많은 생각을 갖게 하네,
산행은 더욱 그러네!
가을은, 가을이네.
안녕.
<이재오 작시>



이재오 자작시다. 언론은 이 시가 박근혜 측과 갈등을 빚은 자신의 모습에 대한 자성의 뜻을 담았다고 해석하고 있다.

경향신문 기사 링크

그러나 웬걸? 내가 보기엔 오히려 박근혜 측에게 정권교체하는 데 까불지 말고 협조하라는 시로 보인다.


gk14.bmp


이재오와 박근혜는 천하의 앙숙이었다. 김문수, 이재오 등은 딴에는 민주화 운동 물 좀 마셨다고 박근혜와 계속 트러블을 일으켰다. 수년 전부터 말이다. 그런 그가 이런 시를 썼다. 특히 이 부분.



그대,
오늘 너무 너무 억울해도
그대도,
남의 눈에 눈물나게 할 때가 있었음을
생각 하게나.



그대가 주인공이 아니라도 좋으이.
이웃들은 그대와 함께
바꾸는 대열에 서라는 것일세.



과연 이게 박근혜와 트러블을 일으킨 자신에 대한 자성일까?


아무튼 재밌다. 취미가 술집 가서 주물럭거리는 것이 고작인 천박한 놈들에게 비하자면 시 쓰는 정치인은 충분히 흥미로울 만하다.


같은 당 정두언. 이 양반의 취미는 밴드 보컬이다. 아직도 그 취미 생활을 하는지 모르겠지만 이 양반 홈페이지에 가면 자신이 부른 노래를 들을 수 있는데, 대부분 7~80년대 밴드 노래들이다. 나쁘지 않다.


하지만 이 양반, 성추행 논란이 있었다. 그리고 최근 하는 말들을 들어보면 그 인식 수준이 술 먹고 가슴 주물럭거리는 짓 못지 않게 천박하다.


하긴. 시 쓰는 이재오의 말들과 그 말을 통해 드러나는 그의 세상 또한 하등 아름다울 게 없으니까.


영진공 철구

“이재오 자작시”의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