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비리를 예감한 <이산>???

“이산”이 점점 재미있어진다. 특히나 책사 홍국영의 활약이 재미있다. 성송연 이야기는 늘어져 재미를 반감시키는데 반해 겨우 우리의 기대주 홍국영이 채워주니 보는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튼, 오늘(7월 26일) 사극 “이산”의 얘기는 짧게 다음과 같다.
보스 역활인 정조의 할머니 정순황후(김여진)와 행동대장 화완옹주(성현아)를 중심으로 노론 신하들이 시전상인들과 결탁한다. 노론 신하들의 보호하에 시전상인들은 시장을 독점하고 이익을 취하는데, 궁내로 들어오는 물류(?) 장부를 조작해 부당이익을 취한 후 그 이익을 정순황우의 무리들과 나눈다. 정조가 난전(일명 노점상 상인들)을 허용하여 자율적인 시장질서를 만들자고 하자, 정순황후 패거리들은 반격을 준비한다.

엇! 이거 요즘 많이 들어오던 스토리라인이다. 시전 상인(기업인)들이 노론(정치권)의 비호아래 시장을 독점한 후 그 이익을 취해 뒤를 봐주던 정치모리배들과 나눈다. 물론 이런형식은 정경 유착의 기본 형식이지만, 때가 맞아… 현재 이슈화되어 있는 이거 딱 삼성비리 그대로 아닌가?
특히 비자금을 만들어내는 방법이 “부풀리기 혹은 거짓 회계조작”이라는 것은 봉건시대나, 자본주의시대나 다른게 하나 없다. 게다가 이건 탈세의 혐의가 있는 부분이다.

그때야 봉건시대니 자율적인 시장질서를 꼭 논해야 할 필요는 없다. 허나 지금 자본주의 사회에서 시장질서를 무너뜨리는 일등공신이 “삼성”임에 불구하고, 그 흔하디 흔한 자본주의자중에 그들을 비판하는 자를 보지 못했다.

이산 작가들은 혹시 삼성비리를 염두에 두고 각본을 쓴건 아닐까? 진실은 저너머에~


영진공 엽기민원

“삼성 비리를 예감한 <이산>???”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