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식, “그의 조연이 그립다.”

“직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통업이요.”
대답과 동시에 설경구는 이문식을 발로 뻥 차고
바퀴의자에 묶인 채 앉아있던 이문식은 문 근처로까지 밀려난다.
종종걸음으로 다시 설경구 앞에 선 이문식은
직업을 잘못 말해 또다시 발로 차인다.
설경구는 다시금 묻는다.
“직업?”
그제서야 이문식은 제대로 된 대답을 한다.
“양아치요.”

<공공의 적>에서 내가 인상깊게 본 장면이다.
극중에서 ‘산수’라는 깡패로 나오는 이문식은
설경구가 “산수가 누구냐?”고 물었을 때, 같쟎다는 표정으로 설경구 앞에 선다.
그 표정과 더불어 일자 드라이버를 들고 황당한 표정으로 사진을 찍는 표정을 난 잊을 수 없다.

<범죄의 재구성>에서도 이문식은 웃겼다.
은행에서 사기를 치다 박신양에게 놀림을 당하는 장면,
다리를 다쳐 누워 있는데 형사가 자꾸 다리를 때려 아파하던 장면,
형사의 꼬임에 빠져 택시를 타고 아지트로 도망가던 장면,
모두 다 이문식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연기라고 생각했다.
그러던 그가 주연으로 나선 게 <마파도>일 거다.
로또 당첨이라는 비현실적 얘기를 다뤄 별반 재미없게 본 그 영화는
놀랍게도 300만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대박을 친다.
그래서일까.

이문식에게 주연의 길이 활짝 열렸다.
하지만 “코믹 캐릭터로 조연을 하다 주연급으로 된 배우들이 성공하는 일이 드물다”는 시네21의 말처럼
<플라이 대디>, <구타유발자들> 등 그가 나온 영화들은 죄다 망했다.
 

<마을금고 연쇄습격사건>은 역시 이문식이 주연으로 나온 영화인데
만들고 난 뒤 10개월 동안 창고에 묵혀 있었단다.
내용을 보아하니 이문식이 은행을 터는데 진짜 강도가 나타나서 해프닝이 얽히는 것 같은데
<바르게 살자>에서 이미 은행강도의 에프엠을 경험한 터라
보고픈 마음이 하나도 없다.
하긴, 내 구미를 자극할 영화라면 열달씩이나 개봉을 늦추진 않았을 터,
이번 흥행 성적도 그저 그럴 것 같다.
이문식에 대한 애정이 있기에 별점 하나를 던져주며 심한 말을 하는 네티즌의 평들을 읽으면서 가슴이 아팠는데
난 이문식이 다시금 조연으로 돌아가 공공의 적스러운 연기를 해줬으면 한다.
주연의 씨가 따로 있냐고 하면 할말은 없지만
이상하게도 주연으로 나온 이문식은 하나도 웃기지 않는데 반해
조연일 때는 얼굴만 봐도 웃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진실은 이미지 변신을 왜 안하냐는 질문에 “귀여운 연기는 나밖에 못하잖아요”라고 대답했다.

날 포복절도하게 만드는 조연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이문식 뿐이다.
그의 조연이 그립다.


영진공 서민

“이문식, “그의 조연이 그립다.””의 6개의 생각

    1. 호호 어찌된 게 아직도 귀엽더군요^^ “진실이는요 뭐가 갖고 싶어요”라고 말하면 들어줄 것만 같다는…^^

  1. 글쓰신분 의도도 충분히 이해가 가지만.. 또 어찌 생각하면 저렇게 연기력 있으신분이 외적 조건때문에 항상 조연만 해야 하는 현실이 씁쓸할때도 있죠.. 아직 주연으로써는 자기 케릭터를 찾고 있는 과정인듯.. 좀 더 지나면 조연보다 맛깔스런 주연으로 성공하시겠죠~ ^^

    1. 음, 예전에는 주연이 무조건 좋은 줄 알았어요 스트라이커가 축구에선 젤 좋은 포지션인 줄 알았구요 근데 요즘엔 조연이 얼마나 중요한 포지션인지를 깨달았답니다. 아, 야구에서도 불펜투수의 연봉이 점점 올라가고 있구… 이문식은 최고의 조연이라고 생각해서 아쉬운 마음을 쓴 건데요 그가 주연으로 성공한다면 저도 아낌없이 박수를 칠 거긴 합니다.

    2. 중간 단계로 ‘주연급 조연’이란게 또 있죠.
      < 구타유발자>에서의 이문식은 정말 최고였어요.

  2. 영화가 흥행에 실패했던 성공했던간에 이문식씨의 연기는 현실감있게 다가오는 흔치않은 배우랄까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