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24>를 통해서 생각해보는 정보화의 속도

 

지금 보실 영상은, 스스로는 드라마 <24>의 94년도 미방송 파일럿 버전이라고 주장하지만 실상은 CollegeHumor라는 곳에서 만든 패러디물입니다.


부제는 <잭 바우어 AOL 3.0으로 세계를 구하다>


[Flash] http://www.collegehumor.com/moogaloop/moogaloop.swf?clip_id=1788161&fullscreen=1



내용은 보시면 아시겠지만 (MSN메신져 대신 AOL을 쓰던) 1994년의 정보인프라를 배경으로 지금과 같은 <24>의 이야기를 전개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온갖 안습상황의 종합선물세트죠. 그럼 하나씩 살펴보겠습니다.




테러범들의 아지트에 잠입한 우리의 잭 바우어씨, 드디어 시한폭탄을 발견합니다.


시한폭탄은 폭발 1분전으로 달려가고 있는데 하필이면 CTU 본부에서 삐삐가!!


급하게 공중전화로 달려가 본부와 통화를 하니 이메일로 보내기에는 폭탄 설계도가 너무 크다는군요. 얼마냐 크냐면… 자그마치 플로피 디스켓으로 3장 분량!!!


플로피 디스켓 용량이 한 장에 512킬로바이트(메가가 아니라 킬로다)였나?


다시 말해서 플로피 3장이라면 커봤자 한 1.5메가쯤 되는…



그래서 결국 CTU 본부에서는 도트프린터로 폭탄설계도를 출력하고 있습니다만,


한 페이지 출력하는데 한 15초 걸리죠. 다 출력하기 전에 폭탄 터질 듯.


그나마 (아마도 팩스로 보내려고) 출력용지 옆의 릴과 걸리는 여백을 뜯어내다가


출력물이 손상되는 정말 눈물 없이는 볼 수 없는 상황을 맞이하고…


그나마 도트프린터 해상도로 설계도나 제대로 출력될지 의심이 됩니다.




안습은 그뿐만이 아닙니다.


인터넷은 전화모뎀을 써야 하는데 이게 삐이이 거리는 큰 소리를 내는데다


로그인 했다는 AOL 특유의 웰컴 메시지까지 우렁차게 울려퍼지지만


다행히도 테러범들은 눈치를 채지 못하는 군요. (왜?)




게다가 전화모뎀이라 인터넷을 하다가도


누가 전화를 쓰면 인터넷은 자동 차단되는 또 다른 안습상황..


심지어 대통령이 전화 걸어도 통화중이네요.


이건 좀 심했네요. 명색이 CTU인데 전화회선이 달랑 하나라니…




CTU 본부에서는 아마도 테러범들의 메인프레임에 접속했는데


자그마치 Geocity (아, 얼마만에 들어보는 이름이냐)를 통해야 하는데


하필 지금 다운 된 모양…(이건 잘 못알아들었음)




어쨌거나 간신히 폭탄해제 암호를 찾아내 폭발직전에 폭탄을 해제하는데 성공.


잭바우어 요원은 니나 브라운과 더 채팅을 하고자 하지만


니나양 그럴 수 없다는 군요. 이유는?



“우리 인터넷이 시간제로 요금을 내는데 이제 시간 다됐어…안녕…”




네, 그래서 24시간이랍니다..

1994년만 해도 그런 시절이 있었드랬죠.


비록 웃자고 만든 거지만 지금은 CIA요원들도 적을 기습하거나 감시할 때 휴대폰 영상통화기능으로 생중계를 하는 <본 얼티메이텀> 같은 영화를 보다가 이런 영상을 보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영진공 짱가

“드라마 <24>를 통해서 생각해보는 정보화의 속도”의 한가지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