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례문(崇禮門)을 보내며 …

덧 없는 말 보태지 않고 가슴 속에 묻습니다.

그저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기를 기원할 따름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