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 광속으로 달리는 뜨거운 사나이들의 이야기

<나스>는 자전거 로드 레이스라는 스포츠를 소재로 다루고 있는 애니메이션입니다. 스포츠 이야기가 그렇듯 자전거 레이스 선수들의 꿈, 열정, 팀웍 등의 이야기가 다뤄지긴 하지만 짜내기식 유치한 감동이나 과장된 모습이 아닌 선수들의 진솔한 모습을 담기위해 노력한 작품입니다.
 






 
1편 ‘안달루시아의 여름’은 3대 스테이지 레이스
(
Tour De France, Giro De Italia, Verda et Espana) 
중 하나인 ‘Verda et Espana’를 배경으로 주인공 페페를 이야기하고 있는 작품이다.


자전거 로드 레이스라는 스포츠는 우리에게 생소하기도 생소하거니와 일일이 손으로 그려야 되는 애니메이션이라는 특성상 등장인물들이 하나같이 자전거라는 그리기 까다로운 괴물같은 놈 위에 타고 있으니 멋진 원작이 있었음에도 누구도 선뜻 애니메이션화 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 때 지브리 스튜디오에서 작화와 원화를 담당하며 내공을 쌓고 있던 코사카 키타로는 ‘나스’의 애니메이션화에 뛰어들게 됩니다.


코사카 키타로 감독은 2008년 개봉 예정인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신작 ‘언덕 위의 포뇨’의 작화감독으로도 참여했다.
그의 실력으로 보아 앞으로 지브리 스튜디오를 이끌
인물로 보여진다.


본인도 정기적으로 아마추어 대회에 나가는 자전거 광으로 입상 경험까지 있을 정도로 자전거에 애착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이런 그가 이 작품을 그냥 넘겼을 리 만무했을 겁니다. 그는 지브리 스튜디오에서는 ‘나스’의 제작이 힘들다고 하자 매드 하우스(야와라, 마스터 키튼을 비롯 최근 작으로 파프리카, 시간을 달리는 소녀 등을 제작한 회사입니다.)와 함께 작품을 완성합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나스-안달루시아의 여름’은 일본 애니메이션 최초로 칸 영화제 감독주간에 출품되고 OVA 정도로만 발매 될거라 생각했던 작품은 2003년 극장에서 상영하게 됩니다. 그리고 2007년 가을에는 2편 ‘나스-슈트케이스의 철새들’이 OVA로 발매됩니다.




 2편 ‘슈트케이스의 철새들’은  ‘Japan cup 자전거 전용
로드 레이스’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Japan cup 자전거
전용 로드 레이스’도 실제 존재하는 대회로 우츠노미야에서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2007년에 16번째를 맞이하였다.

 


당 작품은 코사카 키타로의 실력에 자전거에 대한 개인적인 애정까지 더해져서 작화 한 장 한 장에서 가히 장인의 손길이 느껴집니다. 물론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밑에서 수련했으니 작화 퀄리티야 말할 것도 없겠지요. 그 밖에 자전거 레이스에 대한 소소한 부분들 (효과음이나 경기 모습, 실존 인물들의 패러디 등등) 등 자전거 로드 레이스 경기에 관해 잘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더 많은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물론 로드 레이스를 전혀 모르는 분들이라도 충분히 뜨거워 질 수 있는 작품입니다.



현재 국내에서는 1편만이 DVD로 발매 되었고 2편은 아쉽게도 아직 발매되지 않았는데 부디 2편도 정식으로 발매되기를 희망합니다.


영진공 self_fish

“<나스>, 광속으로 달리는 뜨거운 사나이들의 이야기”의 2개의 생각

  1. 안달루시아의 여름은 제가 2005년도 후반인가에 더빙연출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는군요. 중계, 현장, 무전기, 인파 함성 등등 필터 녹음 때문에 전체 분리해서 5번인가 나눠서 더빙한 아픈 기억이…

  2. 마지막 결승점을 앞둔 막판 스퍼트 장면에서의 캐릭터들의 표정은
    아직도 기억에 생생합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