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 검열] Oops, I Did It Again

요즘 대통령 당선자를 볼 때마다 생각나는 노래가 있다.
그래서 오늘의 가사 검열로 준비해 보았는데,

애초 Britney Spears가 불렀던 “Oops, I Did It Again”을,
Max Raabe가 다시 부른 버전으로 들어보시라.

그럼 모두들 즐감~ ^.^

Oops, I Did It Again
By Max Raabe & Palast Orchester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아싸, 아싸, 아싸, 아싸, 아싸,
아싸, 아싸, 아싸, 아싸, 아싸,

I think I did it again
I made you believe we’re more than just friends
Oh baby
It might seem like a crush
But it doesn’t mean that I’m serious
‘Cause to lose all my senses
That is just so typically me
Oh baby, baby

내가 또 그런 거야?
우리 사이가,
뭔가 특별하다고 믿게 한 거야?
이런, 이런,
내가 당신을 좋아한다고 볼 수도 있어,
하지만 그건,
그냥 그래 보이는 거야,
뭘 하나 하면 확 미쳐버리는 게,
내 성격이라서 그래,
쯧, 쯧, 쯧,

OOPS I did it again
I played with your heart
And got lost in the game(oh baby baby)
OOPS you think i’m in love,
That i’m sent from above
I’m not that innocent

웁스, 내가 또 그랬나봐,
당신의 마음을 놀렸나봐,
괜히 헛수고 하게 만들었어 (쯧쯧 …)
웁스, 당신이 날 좋아하게 만들었어,
날 하늘이 내려 준 사람이라 믿겠지만,
난 그렇게 순결한 사람이 아니야,

You see my problem is this
I’m dreaming away
Wishing that heroes, they truly exist
I cry, watching the days
Can’t you see I’m a fool in so many ways
But to lose all my senses
That is just so typically me
Baby, oh

그러니까 나란 사람은,
항상 꿈 속에 살지,
히어로가 있다고 믿는단 말야,
속절없이 지나는 날들에 눈물을 흘리기도 하고,
난 정말 여러가지로 부족한 사람이란 걸 모르겠니?
어떤 일에 꽂히면 정신을 놓아 버리는 게,
그냥 내 성격이야,
풋, 미안,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아싸, 아싸, 아싸, 아싸, 아싸,
아싸, 아싸, 아싸, 아싸, 아싸,

OOPS I did it again
I played with your heart
And got lost in the game(oh baby baby)
OOPS you think i’m in love,
That i’m sent from above
I’m not that innocent

웁스, 내가 또 그랬나봐,
당신의 마음을 놀렸나봐,
괜히 헛수고 하게 만들었어 (쯧쯧 …)
웁스, 당신이 날 좋아하게 만들었어,
하늘이 내려 준 사람이라 믿겠지만,
난 그렇게 순결한 사람이 아니야,


영진공 이규훈

“[가사 검열] Oops, I Did It Again”의 4개의 생각

  1. 몇 번 들어본 적이 있던 것 같은데, 참 훌륭한 리메이크로군요.
    브리트니가 달리 보입니다. ㅎㅎ

  2. 아 이거 되게 웃깁니다ㅋㅋㅋ
    Max Raabe란 사람을 잘 몰라서 구글에 검색해봤는데, 이 포스트가 첫 화면에 뜨네요. ^-^

    1. Max Raabe는 독일 분이신데, 최근의 팝송을 30년대 풍으로 다시 불러서 유명해졌죠 … Tom Jones의 “Sex Bomb”을 다시 부른 건 CF 음악으로 자주 쓰인다는 …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