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의 중요성

영화 <은하해방전선>에는 두고두고 되새김질할 대사가 제법 많이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소통’이란 단어다.
영화를 만드는 감독의 얘기를 그린 이 영화엔
부산으로 짐작되는 도시에서 영화제가 열리는 장면이 나오는데
주연배우인 혁권이 앞에 나가 관객의 질문을 받아야 한다.
뭘 말할지 모르겠다는 혁권에게 감독은 “그냥 소통 얘기만 하라”고 하고,
실제로 혁권은 모든 질문에 ‘소통’을 남발한다. 예컨대 이런 식이다.
-이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뭔가요?
=인간의 소통을 그리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영화를 만들 때 어려움은 없었나요?
=소통이 잘 안되서 힘들었습니다.

며칠 전 아침에 버스를 타고 오는데 손석희의 시선집중이 나온다.
인터뷰이는 얼마전 활동을 끝낸 인수위 부대변인이란다.
그가 답변하는 걸 듣고 있자니 영화의 한 장면이 생각나 혼자 웃었다.
-인수위가 정책발표를 하면서 너무 서둘렀던 게 아니냐, 혼선도 있었고..
=국민여론을 수렴하는 과정에서 소통의 문제들이 있었다.
-인수위는 말 그대로 인수를 해야 하는데, 마치 정부가 출범한 것처럼 군 게 아니냐.
=소통 과정의 문제라고 보고요…
듣고 있던 손석희가 이렇게 말한다.
“소통의 문제를 몇 번 지적하셨는데 그건 내부의 소통이냐 국민과의 소통이냐?”

정류장을 알리는 방송 때문에 여기까지밖에 듣지 못했지만
그 대변인은 <은하해방전선>을 보면서 난해한 질문에 어떻게 답변해야 하는지를 배웠음이 틀림없다.
그러고보니 이명박 당선자도 소통의 중요성을 역설한 적이 있다.
월간중앙과의 인터뷰에서 “BBK를 설립해 펀드를 묻어두고 있는 상태다”라고 말한 게 나중에 문제가 되자
이 당선자는 이렇게 말했다.
“의사소통에 오해가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통만 잘 되면 아무 문제도 없었을 것을, 여기서 난 소통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닫는다.
차기 정부의 이름을 실용정부로 한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실용도 중요하겠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건 역시나 소통,
차기 정부는 소통정부라 이름붙이는 게 어떨런지.


영진공 서민

“소통의 중요성”의 한가지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