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 영화와 놀다!] 밥 딜런(Bob Dylan), “All Along The Watchtower”

밥 딜런 (Bob Dyl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41년 미국의 미네소타에서 출생한 그는 1962년에 데뷰앨범을 발표하였다.
이후 지금까지 활동을 계속하고 있는 그는 수 없이 많은 히트 앨범과 히트곡을 발표한 대형가수이다.

그런데 우리에게 그의 이름은 익숙하지만 그의 노래는, “Blowin’ In The Wind”외에는 거의 알려져있지 않다.
그를 일컬어 “음유시인”이라 하고 “저항가수”라 하지만, 정작 그가 무엇을 이야기했고 무엇에 저항하려 했는지도 잘 알려져있지 않다.

마침 최근에 그에 대한 영화 <I’m Not There>가 제작되었고, 국내 수입사가 이를 “좌충우돌! 블로그, 영화와 놀다” (“좌충우돌! 블로그, 영화와 놀다” 전체 프로그램 ) 행사에서 시사한다고 한다.

이에 영진공에서는, 이 영화에 삽입된 밥 딜런의 대표곡들을 가사 검열해 보고자 한다.
블로거들의 영화 축제가 성공하기를 기원하면서, 과연 밥 딜런이 무엇을 노래하고자 했는지 살펴보려는 취지에서이다.

오늘 살펴 볼 밥 딜런의 작품은 “All Along The Watchtower”.

1962년의 데뷰앨범 <Bob Dylan>이후 1966년의 7집 <Blonde On Blonde>에 이르기까지, 쉬지 않고 저항의 메시지를 노래에 담아 불러왔던 밥 딜런.
가수란 감미롭고 달콤한 목소리로 사랑타령을 읊어대기만 하는 이가 아니라,
자신의 언어로 세상의 부조리에 저항하고 삶의 고난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는 사람이기도 하다는 것을 그는 직접 보여주었던 것이다.

그러던 그는 1966년 7월에 불의의 교통사고를 계기로 칩거에 들어갔고, 우드스탁에 있는 집에서 음악만들기에 전념하게 된다.

그리고 1년 여가 지난 후 밥 딜런은 8집 <John Wesley Harding>을 발표하면서 활동을 재개하게 되는데, 이 앨범은 그의 음악활동에 있어서 하나의 전환점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전까지 직접적이고 적극적으로 저항의 메시지를 노래에 담았던 그가, 이 앨범에서는 한 발짝 뒤에서 세상을 보며 은유와 관조가 담겨있는 노래들을 선보였고, 그리고 이후 그가 종교에 귀의하게 되는 단초들이 보이는 앨범이기 때문이다.

이 앨범의 그러한 성격을 가장 잘 보여주는 곡이 “All Along The Watchtower”인데, 이 곡의 가사는 중세시대의 어느 조커와 도둑이 부조리한 세상을 한탄하며 종말에 대한 언급을 하는 대화로 이루어져 있다.

이 곡은 이후 Jimi Hendrix가 다시 불렀는데, Bob Dylan 자신도 Jimi의 버전이 더 좋다고 평가하기도 하였다.

All Along The Watch Tower
By Bob Dylan
By Jimi Hendrix


밥 딜런 버전


지미 헨드릭스의 라이브


There must be some kind of way out of here
Said the joker to the thief
There’s too much confusion
I can’t get no relief
Businessman they drink my wine
Plow men dig my earth
None will level on the line
Nobody of it is worth
Hey hey

“뭔가 수를 내야지, 원” 
조커가 도둑에게 말했습니다. 
“너무 혼란스러워서 …”
“도저히 마음을 놓을 수가 없어.”
“상인들은 내 술을 뺏어 먹고”
“농부들은 내 땅에 곡식을 멋대로 심고”
“아무도 분수를 안 지켜”
“제 값어치를 모르는 것들이야”
“이런, 제길 …”

No reason to get excited
The thief he kindly spoke
There are many here among us
Who feel that life is but a joke but uh
But you and I we’ve been through that
And this is not our fate
So let us not talk falsely now
The hours getting late
Hey

“너무 역정내지마.”
도둑이 부드러운 어조로 대답하였습니다.
“요즘 사람들 중엔 말야”
“사는 게 장난인줄 아는 이들이 아주 많아”
“하지만 당신과 나는 온갖 풍상을 다 겪었잖아”
“우리의 운명은 남들과 다를 거야”
“그러니 너무 나쁘게만 보지말자고”
“어차피 종말이 다가오고 있으니까”
” … “

All along the watchtower
Princes kept the view
While all the women came and went
Bare-foot servants to, but huh
Outside in the cold distance
A wild cat did growl
Two riders were approachin
And the wind began to howl

망루 위에서,
왕자들이 사방을 감시하고 있네,
여인네들이 오고 가고,
맨발의 종들도 오가고 있네,
하지만 저 멀리 추위 속에서,
야생고양이가 그르렁대고,
두 사내가 말을 타고 달려오고 있네,
바람은 성난 목소리로 울부짓기 시작하고 …


영진공 이규훈

“[블로거! 영화와 놀다!] 밥 딜런(Bob Dylan), “All Along The Watchtower””의 4개의 생각

  1. 핑백: nooegoch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