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구태의연한 스토리를 다시 보게 만드는 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카지마 테츠야 감독의 전작 <불량공주 모모코>(2004)에서 두드러졌던 초현실적인 비주얼은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에 이르러 더욱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전작에 비해 컷의 수도 많고 무엇보다 거의 강박적이라 할 만큼 세트 미술과 보정 작업에 엄청나게 공을 들인 인공미로 시종일관합니다. 그러나 전반적인 분위기는 전작의 낙관적인 정서를 따르지 않고 다소 무겁고 진지한 쪽으로 흐르는 편입니다. 중간중간에 화려한 뮤지컬 장면이 삽입되고 터무니 없이 코믹한 요소들마저 들어가긴 하지만 영화 전체는 마츠코가 어떻게 53세의 ‘혐오스런’ 폐인의 모습으로 죽게 되었느냐는 의문을 풀어나가는 미스테리극입니다. 물론 전체적인 형식이 미스테리극일 뿐, 내용은 유년기로부터 시작되는 마츠코와 그녀의 남자들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중간에 감방 장면이 있어서 그런지 영화를 보는 도중에 <친절한 금자씨>(2005) 생각이 났더랬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송자(松子)씨, 마츠코는 누군가에게 복수를 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자기 인생을 꼬이게 만든 그 놈과의 재회에서 삶의 희망을 다시 찾더군요. 야쿠자와의 사랑이라는 인생의 벼랑 끝에서 “그래도 외톨이가 되는 것 보다는 낫다”는, 그냥 말로만 들어서는 그다지 공감이 가지 않는 말을 되뇌입니다. 그러나 영화를 보던 관객은 같은 말을 하는 마츠코의 표정에서 전율을 느낄 수 밖에 없습니다. 나카타니 미키의 신들린 연기 때문이기도 하고 철 지난 호스티스 신파극을 완벽하게 재구성한 나카지마 테츠야 감독의 연출력 때문이기도 합니다. 보기에 따라서는 이런 영화 짜증만 난다고 고개를 절래절래 흔들게 될 여지도 있습니다만, 다른 건 다 접어두고 나카타니 미키의 연기 하나만 놓고 보더라도 이 영화는 손을 들어줄 수 밖에 없는 작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진공 신어지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구태의연한 스토리를 다시 보게 만드는 힘”의 3개의 생각

  1. 재미있게 봤지만 결국 가족애로의 회귀라는 결말은 대실망이었습니다. 쳇~!

  2. “그래도 외톨이가 되는 것 보다는 낫다” 는 대사는 우리나라에서는 공감이 가지 않지만, 히키코모리(은둔형외톨이)라는 단어가 만들어질 정도인 일본에서는 공감가는 말 일수도 있을것 같다는 생각을 해보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