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 검열] 영화 <백야> 中 “КОНИ ПРИВЕРЕДЛИВЫЕ(Fastidious Steeds)”

한 동안 잊고있던 이 노래가 불현듯 생각이 났다.

1985년 영화 “White Nights (백야)”에 삽입되기도 했던,
블라디미르 비소츠키의 이 노래, “КОНИ ПРИВЕРЕДЛИВЫЕ”.
우리 말로는 “야생마” 또는 “뒷 걸음 치는 말”로 해석이 된다.
(그의 생애에 대해서는 링크를 참고하세요. http://windshoes.new21.org/music-vysotsky.htm)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짓과 위선, 집단주의와 몰개성의 시절에 낮고 거친 읊조림으로 삶과 인간을 노래했던 시인,
블라디미르 비소츠키,

그의 목소리와 절규가 문득문득 귀에 울리는 요즘이다.


블라디미르 비소츠키 (1979년)



영화 “백야”에서 …

КОНИ ПРИВЕРЕДЛИВЫЕ

Вдоль обрыва, по-над пропастью, по самому краю
Я коней своих нагайкою стегаю, – погоняю, –
Что-то воздуху мне мало, ветер пью, туман глотаю,
Чую, с гибельным восторгом – пропадаю, пропадаю!

Чуть помедленнее, кони, чуть помедленнее!
Вы тугую не слушайте плеть!
Но что-то кони мне попались привередливые,
И дожить не успел, мне допеть не успеть!

Я коней напою,
Я куплет допою,-
Хоть немного еще постою на краю!…

Сгину я, меня пушинкой ураган сметет с ладони,
И в санях меня галопом повлекут по снегу утром.
Вы на шаг неторопливый перейдите, мои кони!
Хоть немного, но продлите путь к последнему приюту!

Чуть помедленнее, кони, чуть помедленнее!
Не указчики вам кнут и плеть.
Но что-то кони мне попались привередливые,
И дожить я не смог, мне допеть не успеть.

Я коней напою,
Я куплет допою,-
Хоть немного еще постою на краю!…

Мы успели – в гости к богу не бывает опозданий.
Так что ж там ангелы поют такими злыми голосами?
Или это колокольчик весь зашелся от рыданий,
Или я кричу коням, чтоб не несли так быстро сани?

Чуть помедленнее кони, чуть помедленнее!
Умоляю вас вскачь не лететь!
Но что-то кони мне достались привередливые,
Коль дожить не успел, так хотя бы допеть!

Я коней напою,
Я куплет допою,-
Хоть мгновенье еще постою на краю!…

Fastidious Steeds

Along the gap, right by the cliff, where the edge is very narrow
With the whip I lash my horses, striking harder, force applying…
There’s no air for me to breathe, — I drink the wind, the mist I swallow
I can sense with tragic passion that I am dying… that I am dying!

계곡 안 틈새, 좁디좁은 언저리를 따라,
나는 채찍을 휘둘러 말을 달리네, 세게 세게 내려치며 …
숨을 쉴 공기가 없어서, 난 바람을 마시네, 안개를 삼키네,
끓어오르는 비참함으로 느낄 수 있었네, 난 죽어가고 있다는 것을 …  

Slow it down, horses, calm your eagerness!
Do not listen to the old tight thong!
But the horses that I’ve got are fastidious —
Had no time to fully live or sing the song…

속도를 늦춰라, 이놈의 말들아, 네 열정을 가라앉혀라,
예전에 너를 옥죄던 가죽끈은 잊어버려,
하지만 이 놈의 말들은 시키는대로 하질 않네,
그러니 내겐 살아갈 시간도 노래 부를 시간도 없네,

I’ll allow them to drink, and this verse I will sing
Just a little bit longer I will stay on the brink…

이 놈들이 물을 마시게 해야지, 그래야 난 이 노래를 마저 부를 수 있네,
그럼 난 조금 더 살아있을 수 있겠지,

Like a flake, a brutal twister will then sweep me off the palm
In the morning, by the sledge, on the snow I’ll heave and welter
Slow your gallop, oh my horses, — make it peaceful and calm
And extend, somewhat, my journey to the last and final shelter

흉폭한 회오리바람이 나를 쓸어안아 마치 파편처럼 흩날려버리네,
아침이면 난 썰매에 끌려 뒹구르고 있을 거라네,
천천히 달려다오, 내 말들아, 평화롭고 차분하게 달려다오,
그리하여 나의 여정이 마지막 은신처에까지 이를 수 있게 해다오,

Slow it down, horses, calm your eagerness!
Do not listen to the old tight thong!
But the horses that I’ve got are fastidious —
Had no time to fully live or sing the song…

속도를 늦춰라, 이놈의 말들아, 네 열정을 가라앉혀라,
예전에 너를 옥죄던 가죽끈은 잊어버려,
하지만 이 놈의 말들은 시키는대로 하질 않네,
그러니 내겐 살아갈 시간도 노래 부를 시간도 없네,

I’ll allow them to drink, and this verse I will sing
Just a little bit longer I will stay on the brink…

이 놈들이 물을 마시게 해야지, 그래야 난 이 노래를 마저 부를 수 있네,
그럼 난 조금 더 살아있을 수 있겠지,

We came in time – there’s no lateness to God’s palace —
Why are angels singing with their loud, angry voices?
And perhaps it is the bell, which is weeping thus with malice,
When I’m screaming “Slow it down!” to the wild, unruly horses?

우린 제 시간에 도착했네, 신의 궁전에는 늦은 이를 위한 자리가 없네,
왜 천사들은 분노한 큰 목소리로 노래하는 걸까?
통제가 안되는 야생마에게 내가 “천천히!”라고 소리지를때,
살벌하게 훌쩍이던 건 아마도 종소리일 거야,

Slow it down, horses, calm your eagerness!
I’m begging you, do not charge so strong!
But the horses that I’ve got are fastidious —
Had no time to live, — let me finish this song!

속도를 늦춰라, 이놈의 말들아, 네 열정을 가라앉혀라,
이렇게 애원하나니, 그리 거칠게 달리지 말아다오,
하지만 이 놈의 말들은 시키는대로 하질 않네,
더는 살아있을 시간이 없으니, 내가 이 노래를 마칠 수 있도록 해주렴,

I’ll allow them to drink, and this verse I will sing
For a moment I’ll stay on the brink…

이 놈들이 물을 마시게 해야지, 그래야 난 이 노래를 마저 부를 수 있네,
그럼 난 조금 더 살아있을 수 있겠지,


영진공 이규훈

“[가사 검열] 영화 <백야> 中 “КОНИ ПРИВЕРЕДЛИВЫЕ(Fastidious Steeds)””의 2개의 생각

  1. 당시에 라이오넬 리치가 부른 주제곡이 크게 히트했었는데
    철 들고 영화를 제대로 보니 미하일 바리시니코프의 저 장면이
    단연 인상적이더군요.

    지금 동영상을 다시 보니 옆에 여자분이 헬렌 미렌이셨군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