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0518”의 3개의 생각

  1. 그러고보니 내일이 518 이네요. 벌써 28년이나 되었다는 게 새삼 놀랍습니다. 그동안 우린 뭘한 것인지, 암담하네요…

    1. 진부한 인용이지만, 동트기 전이 더욱 어둡다고들 하죠 … 곧 오실 곱고 해사한 햇살을 맞이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살아가자고 다짐하곤 합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