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을 들고 계신 그대에게 드리는 노래 …

 

지금 이 시간에도 변함 없이 거리에서, 가정에서, 직장에서 그리고 이 세상 곳곳에서 손과 마음에 촛불을 켜 자랑스럽게 들고 계시는 여러분들에게 노래 한 곡 올려드리고자 합니다.

준비한 곡은 Sting의 1993 년 앨범 “Ten Summoner’s Tales”에 실려있는 “It’s probably me”인데요, 영화 “리썰웨폰 3″와 “데몰리션맨”에 삽입되기도 하였던 그 곡입니다.

즐감하시고요, 우리 힘내자고요 ^.^



If the night turned cold and the stars looked down
And you hug yourself on the cold cold ground
You wake the morning in a stranger’s coat
No one would you see
You ask yourself, who’s watched for me
My only friend, who could it be
It’s hard to say it
I hate to say it, but it’s probably me

별님만이 그대를 내려다 보고 있는 차가운 밤,
차디 찬 땅 바닥에 누워 웅크리고 있는 당신,
모르는 이의 외투를 입은 채 아침에 눈을 뜨는 그대,
주변에 아무도 보이지 않을 때,
당신은 스스로에게 묻겠지, “누가 나를 돌봐준거지” 라고,
“내 유일한 친구여, 누구긴 누구겠어”
그게 누군지 말하기 쉽지 않지만,
그게 누군지 말하고 싶지 않지만, 아마 그건 나겠지,

When your belly’s empty and the hunger’s so real
And you’re too proud to beg and too dumb to steal
You search the city for your only friend
No one would you see
You ask yourself, who could it be
A solitary voice to speak out and set me free
I hard to say it
I hate to say it, but it’s probably me

배 속이 텅비고, 배고픔으로 뼈가 저릴 때,
자존심 때문에 구걸도 못하고, 도둑질을 할 만큼 뻔뻔하지도 못한 당신,
유일한 친구를 찾아 온 도시를 헤매 다니겠지,
주변에 아무도 보이지 않을 때,
당신은 스스로에게 묻겠지,
“누굴까, 나를 자유롭게 해 줄 유일한 목소리”
그게 누군지 말하기 쉽지 않지만,
그게 누군지 말하고 싶지 않지만, 아마 그건 나겠지,

You’re not the easiest person I ever got to know
And it’s hard for us both to let our feelings show
Some would say I should let you go your way
You’ll only make me cry
If there’s one guy, just one guy
Who’d lay down his life for you and die
It’s hard to say it
It’s hate to say it, but it’s probably me

당신은 사실 편하게 사귈만한 사람이 아니야,
서로가 서로의 감정을 솔직하게 내보이기 힘든 사람이지,
다른 이들은 말하지, 당신의 길을 가게 내버려두라고,
그대는 나를 울리기만 하네,
그러나 만약, 단 한 사람,
당신을 위해 목숨을 걸고 또 죽어 줄 사람이 있다면,
그게 누군지 말하기 쉽지 않지만,
그게 누군지 말하고 싶지 않지만, 아마 그건 나겠지,

When the world’s gone crazy and it makes no sense
There’s only one voice that comes to your defense
The jury’s out and your eyes search the room
And one friendly face is all you need to see
If there’s one guy, just one guy
Who’d lay down his life for you and die
It’s hard to say it
I hate to say it, but it’s probably me
I hate to say it
I hate to say it, but it’s probably me

세상이 미쳐가고, 상식이 통하지 않을 때,
당신을 변호해 줄 사람은 단 하나 뿐이네,
배심원들 앞에서 그대는 법정을 훑어보겠지,
그리고 당신은 오직 하나의 반가운 얼굴을 발견하게 될 거야,
만약 이 세상에, 단 한 사람,
당신을 위해 목숨을 걸고 또 죽어 줄 사람이 있다면,
그게 누군지 말하기 쉽지 않지만,
그게 누군지 말하고 싶지 않지만, 아마 그건 나겠지,
그게 누군지 말하기 어렵지만,
그게 누군지 말하기 싫지만, 아마 그건 나겠지,


영진공 이규훈


Candl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