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공] 즐겁게, 질기게, 악착같이

 


올 초에 [영진공]의 생각은 이랬습니다.
비록 영진공에 참여하고있는 그 누구도 현 대통령을 찍지 않았고,
오히려 현 대통령에 대해 후보단계에서부터 강한 비판을 제기하였지만,
어쨌든 적법한 절차를 통해 선출이 되었고 결과적으로 정통성을 획득하였으니 인정하자고.

그래서 그간 우리는,
어차피 견뎌야 할 5년이라면 나름대로 즐겁게 보내자는 생각으로 영화와 문화를 매개로 대화한다는 우리 본연의 모토를 충실히 이행하며 한편으론 현 집권세력에 대한 풍자도 곁들이며 업데이트를 지속해 왔습니다.

그러던 우리의 생각이 바뀐 것은 지난 5월 31일이었습니다.

그날,
우리의 돈으로 월급을 주고있는 공권력이 우리에게 폭력을 가했을때,
섬기라고 고용한 머슴이 주인을 물어 뜯었을때,
현 대통령과 집권세력이 형식적으로 보유하고 있던 정통성은 폐기되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당분간 업데이트를 중단”하겠다고 공지를 올리고 (http://0jin0.com/1367),
오늘까지 영화와 문화에 대한 기사의 업데를 중단하였으며,
정통성을 잃은 정권에 대한 국민의 저항에 글을 통해서 참여하였고,
언론정상화를 위한 노력에 동참하기도 하였으며 (http://0jin0.com/1368),
당연히 저항의 현장에도 참여 하였습니다.

그리고 어제, 2008년 6월 10일에 국민들의 거대한 힘과 결의를 온몸으로 느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lien.net 자유게시판의 ‘곽공’ 님 이미지입니다.  누르시면 엄청 커집니다. ^^>


자신감과 안도감은 확신으로 굳어졌습니다.
해 낼 수 있고 해내리라는 믿음입니다.

허나 현 대통령과 집권세력은 여전히 버티기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때우기, 돌려막기 대책으로 말장난만 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이 저항의 촛불은 장기전이 될 듯 합니다.
그렇다면 우리도 그에 맞춰 방향을 정하겠습니다.
질기고 악착같이 그리고 즐겁게 저항을 이어나가겠습니다.

영화와 문화를 매개로 공화국 시민들과 대화하고 소통하는 활동을 재개하고,
동시에 현 대통령과 집권세력이 제 정신을 차리고 국민을 섬기는 머슴이 될 때까지 비판과 질타를 멈추지 않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2008. 6. 11.

영진공



jk23.bmp

 

“[영진공] 즐겁게, 질기게, 악착같이”의 2개의 생각

  1. 절실히 동감합니다. 저도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지만, 적합한 선거절차에서 이겼으니 민주주의로서 일단 승복을 하고….(비록 개가되었구나라는 한마디를 남기긴 했지만…쿨럭….) 그동안 조용히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31일. 삑~하고 터져버렸지요.

    …그리고 제발 다시 조용하게 돌아갔으면 하는것이 제 마음입니다. 되도록 빨리 말이죠. 후…그에게 반대파도 조용히 있을 수 있는 행동들을 기대하는것은…역시 무리일까요?

    1. 지금까지의 행태로 봐서는 별 기대하기 힘들 것 같습니다. 지난하지만 피할 수 없는 싸움이 될 것 같네요 … 암튼 왜 우리가 나라 걱정을 해야 하냐고요 … 일하고 놀고 즐기기 바빠야 할 우리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