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공, <소년, 소년을 만나다> 영화 제작비 모금에 참여하다

“영화진흥공화국”(이하 영진공)이 출범한지 약 8년여가 되어간다 (딴지 영진공 시절 포함).  거의 최초의(?) 팀블로그임을 자처하며 영화와 문화, 정치와 일상 등 우리가 사는 세상의 모습들을 나름의 시각으로 담아 온지 8년이라니, 히밤 본 우원도 감개가 무량하다.

그간 영진공의 글과 활동에 다양한 액숀을 취해준 독자들의 노고에도 굽신굽신 치하를 올리며, 원고비 한번 제대로 못 준 약 30명의 영진공 우원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바이다. 

작년 말에 이르기까지 오로지 각자의 갹출로 지탱하던 영진공은 “Tatter&Media 파트너”관계를 체결하면서 약간의 군자금을 모을 수 있게 되었다.  허나, 부자에겐 걱정이 많은 법.  적으나마 모아진 영진공 군자금을 어찌 써야 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했다.

아 쓰바 어디에 쓸것인가? -_-a
하여 영진공 국무회의에서는 그닥 치열하진 않았지만 암튼 격렬한 갑논을박 끝에 뭔가를 결의했고, 그 내용은 비밀이다.

일단 현 단계에서 공개할 수 있는 건, 영진공 자금의 일부(…전부 일지도 –;;;)를 다양한 독립영화제작에 지원하기로 했따는 사실.  아 이 얼마나 아름다운 눈물,콧물,뒤범벅 괄약근 꽉 조이는 감동 스펙타클이냐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첫 번째 시도로 “청년필름” 김조광수 대표의 첫 연출작 “소년, 소년을 만나다” 라는 영화제작에 거액을 기부했다. (액수는 밝힐 수 없다능 …) 그리고 그 영화가 지금은 1차 편집본이 완성되었고, 티저 예고편도 나온 상황이다. 11월 개봉이니 아직 많이 남았다만, 우리나라에서는 흔하게 볼수 없는 꽃소년 게이 영화니 과연 어떨지 궁금 하다.

영진공에서는 “소년, 소년을 만나다”를 이후로도 참신하고, 재미있는 독립영화 제작에 비자금을 사과박스에 담아서 드릴 생각이오니, 혹시 영화진흥공화국 비자금을 받고 싶으신 분이나 팀은 연락주셔도 된다.

“노블리스 오블리제” 정신을 몸소 실천하며 영화 블로계의 마더 테레사가 되고자 하는 영진공의 갸륵한 모습에 많은 성원을 부탁드리는 바이다.


<소년, 소년을 만나다 예고편>


영진공 엽기민원

“영진공, <소년, 소년을 만나다> 영화 제작비 모금에 참여하다”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