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타운>, 삶과 죽음은 종이 한 장 차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론 크로우의 영화는 언제나 청춘들의 성장 드라마다. 자신이 직접 각본을 쓰고 또 연출도 하고, 아내인 낸시 윌슨(락그룹 “Heart”의 기타리스트 라능~)과 함께 배경 음악을 골라 넣는다. 그의 영화는 언제나 재미있고 잘 만들어졌으며 생각해 볼만한 꺼리를 남겨준다. 감독 데뷔작인 <금지된 사랑>(Say Anything, 1989)을 시작으로 <클럽 싱글즈>(1992), <제리 맥과이어>(1996), <올모스트 훼이모스>(2000)까지 느긋한 호흡으로 정말 기억에 남을 만한 좋은 영화들을 만들어왔다.

<바닐라 스카이>(2001)는 카메론 크로우의 필모그래피에서 정말 예외로 남게된 영화다. 자전적 영화였던 <올모스트 훼이모스>가 흥행에서 참패한 뒤, 1년만에 알레한드로 아메나바르의 <오픈 유어 아이즈>를 거의 번역하는 수준에서 급하게 리메이크한 영화로, 탐 크루즈가 페넬로페 크루즈와 염문을 뿌리는 동안 카메론 크로우는 옆에서 그야말로 연출만 했던 작품이다. 아마도 <제리 맥과이어>에서 좋은 팀을 이루었던 두 사람이 상부상조의 차원에서 기획했던 영화가 아니었나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후 다시 본 궤도로 돌아온 <엘리자베스타운>에서 카메론 크로우의 새 주인공 드류(올랜도 블룸)는 글로벌 스포츠 의류 메이커인 머큐리사의 8년차 디자이너로, 자신이 만든 신발이 시장에서 참패를 하고 그로 인해 회사에 10억 달러의 손해를 입히며 해고를 당한다. <올모스트 훼이모스>가 10대 시절부터 음악 평론가로 활동했던 카메론 크로우 자신의 사춘기 시절 이야기였다고 한다면 <엘리자베스타운>은 바로 <클럽 싱글즈> 이후 8년 만에 영화 작가로서의 경력에 있어 바닥까지 나뒹굴었던 또 하나의 자기 체험담이라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클럽 싱글즈>에서 캠벨 스코트도, <제리 맥과이어>에서의 톰 크루즈도 모두들 한번씩 크게 망가진다. 그런 이후에 사랑을 찾고 성장을 한다. <엘리자베스타운>의 올랜도 블룸도 마찬가지다. 전작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면 아버지의 죽음과 그 이후 며칠 간의 과정을 통해 삶에 대한 보다 깊이 있는 성찰에까지 도달한다는 점이다. 호텔에서 마주친 새 신랑의 말처럼, 삶과 죽음은 정말 종이 한장 차이다. <엘리자베스타운>은 죽음을 통해 발견하는 삶의 가치와 살아가는 방법들에 관한 영화다.


<영화 중 “Free Bird” 장면>

영진공 신어지

“<엘리자베스타운>, 삶과 죽음은 종이 한 장 차이”의 한가지 생각

  1. 핑백: 영화벌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