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를 보는 슬픔

 

내가 중앙일보를 보기 시작한 지 벌써 5개월이 지났다.
6개월간 무료라는 말에 혹해 보기 시작했는데 보면 볼수록 가관이란 생각이 든다.
삼성특검이 끝나고 나서 김용철 변호사를 마구 욕해놓은 사설을 봤을 때,
그리고 이전 정권을 가리켜 “아마추어 좌파정권 때문에 국민들이 큰 괴로움을 당했다”는 표현을 했을 때 등등 …
무수한 예가 있지만,
가장 압권은 미국소가 광우병 위험이 없다고 연일 대서특필한 거였다.
 
사실 확률이 낮아서 그렇지 미국소가 위험한 건 사실이고
그런 이유로 일본은 물론이고 유럽 등지에서도 미국소에 대해서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는데,
그리고 우리가 그네들에 비해 불리한 계약을 맺은 건 분명한데,
미국소가 괜찮다며 입에 거품을 무는 중앙일보를 보면 대체 어느나라 신문인지 고개를 갸우뚱하게 됐다.

얼마 전 아침에 본 기사는 더 가관이었다.
18대 국회가 해야 될 ‘아젠다'(왜 이런 건 꼭 영어로 쓰는지) 중 가장 시급한 게 대통령 임기를 4년 중임제로 하는 개헌이란다.
큰 제목으로 그 이유가 설명되어 있는데 …
 
첫째, 5년 단임제로는 국가 장기비전을 준비 못하고
둘째, 모 아니면 도식 승자독식 게임을 접어야 한다는 게 그 이유란다.
이런 말들에 다 동의하고,
정권에 대한 제대로 된 심판은 중임제를 통해서만 가능하다는 점에서,
나 역시 중앙일보의 견해에 찬성이다.

하지만 피식 웃음이 나오는 게, 그렇다면 노무현이 임기말에 개헌을 추진했을 때
대체 왜 반대했느냐는 거다.

노무현 역시 비슷한 이유로 개헌을 추진했었는데,
당시엔 조중동은 한목소리로 반대를 표했다.
노무현이 개헌을 하더라도 그건 그 다음 정권부터 적용될 터였는데다,
당시에는 이명박의 집권 가능성이 하늘을 찔렀는데 말이다.

레임덕을 막고 국가 장기비전을 추진하는 게 가능한 것이 중임제의 장점이라면
대운하나 영어몰입교육 등 장기비전의 달인이신 이명박 대통령부터 그 혜택을 보는 게 훨씬 더 낫지 않았을까?
 
게다가 올해는 20년만에 돌아오는, 총선과 대선이 엇비슷한 그런 해였기에,
작년이야말로 4년 중임제의 적기였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가는 중앙일보의 해괴한 작태는 이걸로 다 설명된다.
“중앙일보는 노무현이 하면 뭐든지 반대한다”

신문의 수준은 우리나라 사회의 수준을 반영하는 거지만
메이져신문이라 일컬어지는 자들의 행태는 정말이지 한숨만 나온다.
난 지금 그런 신문을 보고 있고, 그런 신문이 잘 팔리는 이 세상이 슬퍼진다.

hk39.bmp




소위 보수들이 반격을 시작했다.
촛불시위가 한창일 때는 마지못해 이명박을 훈계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촛불시위의 열기가 사그라들자 대대적인 반격을 거행하고 있는 거다.

중앙일보를 예로 들어보면
그네들은 처음에는 미국 쇠고기는 안전하다는 얘기를 계속 1면에 실었다.
한국인이 광우병에 취약하다고 한 교수도 미국 쇠고기를 먹는다는 기사가
1면 톱이라는 건 참 거시기한 일인데,

그게 씨알도 안먹히고, 촛불시위 참가자가 늘어만 가자 갑자기,
이명박이 잘못했다면서 정부 쪽에 화살을 돌린다.
아니 미국 쇠고기가 그렇게 안전하다면 이명박이 잘못한 게 대체 뭐야?

결국 정부는 여론에 밀려 추가협상을 해야 했는데,
그러자 중앙일보는 이렇게 말한다.
“이제 그만하면 됐다. 경제를 살리자.”
그 후부터 걔네들은 촛불시위를 과격으로 매도하기 시작했다.

사실 힘과 힘이 맞부딪히면 사소한 충돌은 있기 마련인데
보수단체와 촛불시위자의 싸움에서 군 출신인 보수단체 회원이
욕설을 들어먹고 두들겨 맞았다는 기사를 싣질 않나,
경찰이 두들겨 맞는 사진을 구해서 대문짝만하게 싣질 않나,
하여간 대단했다.

촛불시위에 참가하는 사람들은 어느 정도는 놀러 간다.
가뜩이나 놀이문화가 척박한 이곳에서 뭔가를 한다는 뿌듯함과 더불어
재미까지 있으니 아이를 데리고 가봄직하지 않는가.
하지만 촛불집회가 폭력으로 ‘변질’되었다는 기사가 계속 나가면
사람들은 거리에 나가길 꺼려하게 마련이다.

촛불시위자는 줄어들기 시작했고,
그 와중에 중앙일보는 피디수첩 번역자의 헛소리를 발판으로
피디수첩이 조작.왜곡되었다는 기사를 큼지막하게 내보내고
촛불집회에 한번도 나가지 않은 사람들은 “속았다”고 장탄식을 한다.
그제나 저제나 기다려왔던 이명박 정부는 법질서를 운운하며 강경한 진압을 지시한다.

참으로 대단한 보수가 아닐 수 없다.
무슨 군사작전을 하는 듯 보수언론과 청와대의 손발이 착착 맞아들어가고
거기에 짓눌려 촛불시위를 반대하는 여론은 67%로 높아진 적도 있다.

촛불 하나만 가지고 싸우는 세력과,
언로와 돈, 거기에 권력까지 갖고 있는 세력의 싸움은 이렇듯 일방적이다.
보수야, 니들 차암 잘났다.
계—속 말아먹어라.


영진공 서민

“중앙일보를 보는 슬픔”의 9개의 생각

  1. 아고라 때문에 조선일보 구독하고 싶더군요..

    나중에 취업해서 상경하면 조선일보 구독할까 생각중임..

    반어법이 아니라 ‘진짜’ 구독하고 싶음..

    1. 빙신…찌질이…뇌는 있냐?…너 구독하든 안하든 국민들 관심없어…걍 쳐 자라잉…ㅋㅋㅋ…

  2. 윗분과는 다른 이유로, 조선/중앙 (동아는 구독 중입니다) 구독하고 싶습니다.
    자립하면 조중동 다 사볼 생각이에요. 읽다보면 하루하루가 정말로 ‘즐거울’ 듯.

    1. 아니, 이런 배신을…드뎌, 쥐박이 한테 전염 된건가효…

  3. 끊으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몇푼의 돈에 양심을 팔수는 없어요

  4. 6개월 무료면 최소한 6개월에서 1년은 더 보셔야겠네요.
    무가지와 경품 관행도 뿌리 뽑아야 하는건데.

  5. 저도 중앙일보 그렇게 해서 1년치를 구독하게 되었습니다.
    요금도 선납했구요. 요즘 제 기분도 말이 아닙니다.
    불만, 불편 센터에 전화해 항의하기도 하지만
    바위에 계란치기 같네요. 가슴이 답답합니다.

    중앙일보에 대한 제 마음을 대변해 주시는 것 같아 시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