쿵푸 팬더, 미국인들을 위한 무협???


언제나 강호는 소란하고
기존의 질서는 땅에 떨어지고
악당의 손에 놀아나는
풍전등화의 상황입니다

영웅은 늘 여러분의 옆에서
자고 있는 노숙자이거나
거리를 두어야 하는
부랑아들에서만 나옵니다

다만 선택은 여러분의
자유가 아닙니다
따라서 노력해 봐야
절대 소용없습니다





헐리우드의 애니메이션이 아시아로 눈을 돌렸던 적은
좀 오래됐지만 성공한 디즈니의 <뮬란>에서 시작 됩니다.

실사로 보면 70년대 이소룡 큰 형님의 반짝 무협천하 이후 지리멸렬 했던
헐리우드에서 2000년대 들어와 한국이나 미국이나 별 차이없이 B급 동시상영관에서
전설을 꿈꾸었던 홍콩 무협의 키드들이 미국의 액션에 중국 무협을
가미하였고 무협영화의 집대성이라고 본인 혼자 믿고 있는 <매트릭스> 시리즈와
일본 사무라이 영화와 홍콩 쇼브라더스의 비내렸던 영화를 홀로 마스터 하신
쿠엔틴타란티노 형님의 <킬빌>과 그리고 앙리 형님의 <와호장룡>들이 히트 하면서
그리고 윤발이 연걸이 성룡 형님 그리고 오우삼 서극 감독님의 활동들이 배양으로 어우러저
무협의 신화는 헐리우드에서 한 장르로 자리잡게 되어 가는 것 같습니다.

올해 디즈니는 로봇의 고독과 사랑을 다룬 <WALL-E>로 승부를 보려 하고 있고 드림웍스는 홍콩 무협으로 승부를 보았습니다. 일단 디즈니의 로봇영화도 대박이 예상되지만 드림웍스는 이러한 시류를 잘 타고 일단 대박을 터트리고야 말았습니다.

이미 보신 분들도 많겠고 내용을 들으신 분도 많겠지만 90여분의 영화 줄거리는 지극히 간단 하고 전형적인 무협지의 양식을 따라가고 있습니다. 강호는 늘 악당에게 휘말려 있고 이를 무찌르고 물리칠 영웅은 어려서 부터 열심히 공부하고 수련한 엘리트 또는 고수들이 지키는게 아니라 돌연히 선택 받아 나타난 이름모를 용사에 의해서 지켜진다는 간단한 스토리 입니다.

이러한 스토리에 어린이들의 눈높이와 지겨운것을 못참고 코메디를 좋아하는 대부분 미국인들의 성향을 만족 시키기 위해 지지리 궁상이지만 귀여운 판다와 호랑이의 대결로 상징성을 몰고간 전략 역시 성공적인 마케팅 전략이 아닌가 싶습니다.

전형적인 무협의 구성은 이름없고 핍박받은 계층의 사람중의 한명이 구조적으로 어수선하고 정신없는 세상을 악당의 손에서 구원한다는 식으로 전개 되기에 사회가 어지러울 수록 시대가 힘들수록 인기를 누리게 되는 경향이 강하게 있습니다. 또한 힘이면 모든지 정의라는 기본적으로 단순한 가치관 때문에 통치수단으로도 본의 아니게 이용되는 수가 있었지요.

아이러니 하게 우리나라에서 무협이 가장 인기 있었던 50년대 70년대, 80년대 시기를 보면 오비이락일 수도 있겠지만 위의 상황과 잘 맞아 떨어지게 되지요.

영화는 재미 있게 보았습니다. 비판할 점도 별로 없었고 드디어 동양 문화가 헐리우드에서 꽃이 피는구나라는 자부심도 느꼈습니다.

하지만 무협의 근본적인 모순이자 기본전제, 즉 최선을 다하고 자기의 본분을 지키고 살 수 밖에 없는 우리 대다수는 열심히 살아봐야 결국 영웅은 선택 받은 사람들에게서나 나온다는 것.  즐거운 볼거리를 한꺼풀 벗기고 이를 대입해보면, 우리 대다수는 그저 제 삼자에 불과한 박수 부대일 뿐입니다.

이 영화에서도 팬더는 하층민임에도 선택 받은 사람입니다. 단순히 선택 받은 자이기에 십 수 년 수련을 거듭한 5인의 용사나 악당 주인공도 결국은 단기 속성의 판다에게 상대도 안되는 들러리에 불과 합니다. 이러한 논리는 누구 자식으로 어떤 나라에서 태어 났냐라는 단지 출발점의 차이로 갈 수록 큰 차이가 나는 우리들의 현실과 마찬 가지로 씁쓸해 지기 마련 이지요.

결국 영웅이 절대 될 수 없는 대다수 우리의 해결책은 그래도 더 망가지지 않게 하루 하루 열심히 살다가 소주 한잔 하는 일이 다가 아닐까요.

이상 팬더와 비슷한 몸무게지만 전혀 운동신경이 없어 태권도 노란띠인 클린트 였습니다.


영진공 클린트

“쿵푸 팬더, 미국인들을 위한 무협???”의 5개의 생각

  1. 글 잘 보고 가요.
    누가 압니까. “노란띠의 클린트”가 세계를 구할지. 그럼 전 그걸 보면서 또 뭐야 어디서 영웅 하나 툭 튀어나왔네.그러고 소주 빨아야 하는 대목인가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