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로디뉴스 속보] 검·경이 어청장을 포섭하여 광화문으로 러쉬하다.


 


검·경, 프로게이머로 스카웃 초읽기

[한구라신문 2008-8-29]

사용자 삽입 이미지KTiF 게임단 정쉐영 감독이 최근 연일 활약하고 있는 공안 검·경을 프로게이머로 스카웃하겠다고 밝혀 관심을 끌고 있다.

정감독은 인터뷰를 통해 “최근 벌어진 여간첩 사건, 오세철 교수 긴급체포 사건 등을 보면 검·경의 절묘한 체포 타이밍이 타이밍의 본좌 임요환 선수를 능가한다”면서 “이 타이밍 센스로 스타크래프트를 플레이할 경우 세계 제패는 누워서 떡치기”라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또 정감독은 “프로게이머는 열심히 하면 많은 십대 소녀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지만, 검사나 경찰은 아무리 열심히 해봤자 60대 노인네 사랑밖에 더 받겠냐”며 프로게이머의 장점을 열거했다.

한편 한국 떡방앗간 협의회는 “검사는 그동안 우리 떡집 업계가 주목해온 최고의 유망주들인데 게임업계가 새치기 스카웃해 가는 건 업계 상도덕에 어긋난다”며 강력 반발했다.

———————


옴 진리교, 어청수 포섭 작전 돌입
[AFP FAKE 2008-8-28]

ik200000000000.bmp95년 독가스 사건을 일으켰던 일본의 사이비 종교단체 옴 진리교가 어청수 경찰청장을 자신들의 신도로 개종시키겠다고 밝혔다.

경찰 복음화 금식기도회에 참가해 물의를 빚자 이를 사과하기 위해 불교계와 만난 자리에서 “나는 원래 불교신자”였다고 밝혀 주위를 어리둥절케 했던 어청수 청장의 현재 종교는 천주교인 것으로 알려진 상태.
 
옴 진리교 교단은 “독가스 사건 이후 다 떨어져나간 신도를 늘리는 데에는 이처럼 줏대없는 종교관을 가진 인물이 가장 적합하다”며 “어청장을 0순위 포섭대상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너 폐지로 신도수가 급락하고 있는 다산교 출산드라 역시 어청수 청장 포섭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아프간 산골짜기에 짱 박혀 있는 오사마 빈라덴 또한 “소화 불량에는 활명수, 교세 확장에는 어청수!”라며 어청장 위치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

해외 펀드, 광화문 일대 복덕방으로 러쉬
[연합패러디 2008-8-28]

사용자 삽입 이미지경기 부진으로 외국인 투자가 갈수록 빠져나가는 요즘. 광화문 주변 상가를 임대하겠다는 해외 투자자들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일대 복덕방 문턱이 강하게 마모되고 있다.

이는 집회에 대한 집단소송제를 만들겠다는 한나라당 발언에 따른 것으로, 한나라당은 불법시위로 주변 상인들이 장사에 피해를 봤을 때 이를 시위대에게 집단소송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시위대에게 집단소송을 허용하는 법은 세계 최초다.

따라서 이 법이 통과되면 집단소송으로 대박을 칠 수 있다는 게 이 근처 상가를 임대하려는 해외 투자자들의 계산이다.

해외 투자자 존 나조쿤 씨는 “정부가 허구헌 날 삽질하니 집회가 부지기수로 발생할 수밖에 없다”며 “아마 수익률이 250% 쯤 되리라 예상한다”고 말했다.

AIZ 해외투자담당 조 낸신나 상무도 “끊임없이 집회를 유발할 이명박 정부 하에서 집회에 대한 집단소송제는 초대박 투자상품”이라며 “광화문 일대 뿐만 아니라 10인 이상 모일 수 있는 대한민국 내 모든 공터 주변 상가를 임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의 임기가 끝났을 때 상가 임대에 투자했던 모든 해외 자본들이 일시에 빠져나갈 우려가 있어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영진공 패로디뉴스>® 종합보도본부©

“[패로디뉴스 속보] 검·경이 어청장을 포섭하여 광화문으로 러쉬하다.”의 한가지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