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같은 한국 환율 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그래프가 뭐냐면,
오늘, 그러니까 2008년 9월 18일 하루 동안의 대한민국 달러 시장의 환율 변동표되겠다.
이건 뭐 거의 청룡열차 찜져먹고 남는 시간에 자이로드롭까지 말아드실 정도다.

그런데 저게 개콘이랑 무슨 상관있냐고???
우선 그래프 아래에 있는 숫자들을 보자.  그게 시간대이다.
14시 40분경에서 장을 정리하는 15시까지의 모양을 보라.

자, 잘 보았으면 이제 개콘의 황회장 코너로 가보자.

“오늘 오후 두 시 오십 분 쯤에 달러환율이 순간적으로 십 원이 빠졌지?  그거 누가 그랬을까??  그거 누가 돈 풀었을까???”

“그래요? 그렇게 빠진 환율 5 분 만에 다시 제자리로 돌아갔죠?  그거 누가 그랬을까??  그 많은 돈 누가 다 먹었을까???”

“오, 그래! 그럼 지난 몇 주간 환율 오르면 돈이 풀려 내려가고 또 기어오르면 또 끌어내려졌지?  그거 누가 그랬을까??  도대체 그 많은 돈을 누가 다 뿌렸을까???”

“하.하.하.  그렇게 내려 놓으면 금세 올라가고 많이 내려 놓으면 더 높이 올라가고 그랬죠?  그거 누가 그랬을까??  하는 게 눈에 빤히 보여서 손도 안대고 코 푼 건 누구였을까???”

“에이, 씨 … 나 안해! 짜증나!! … 싸우자!!!”

이게 오늘 하루만 이런 게 아니다.
벌써 한 달 가까이 이러고 있는 것이다.
이 정도면 관계 당국은 진작 다른 대책을 수립하든지, 시장에 맡기든지 했어야 한다.

그런데도 어제는 잠깐 증시와 환율 상황이 잠잠해졌다고,
일부 당국자와 언론은 “안정국면”이니 “투자적기”니 강변하였고,
어느 분은 펀드에 투자하겠다는 발언을 공개하시기까지 하였다.
단지 환율문제만 그런 게 아니다.
이런 삐딱선에다가 지그재그 행보는 경제정책 전반에 걸쳐 계속되고 있다.

뭐냐, 이건 … 일부 전문가들이 우려하듯이 아예 막장으로 가자는 거냐, Hogu 되자는 거냐,

훗~
돈 없고 빽 없는 나를 비롯한 우리 서민들,
정신줄 놓지 말고 굳은 각오로 버텨야 할 시기가 온 듯 하다.

견뎌봅시다.  좋은 날 오면 엷게 미소라도 지을 수 있게 …

* 위 대화에 나오는 두 사람의 정체에 대해서는 알아서들 생각해 주시기 바란다.
   나를 비롯한 영진공 사람들, 간이 작아서 차마 입을 못 열겠다능 … –;;;
 

영진공 이규훈

 

“개콘 같은 한국 환율 쑈!”의 4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