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먼 자들의 도시”, 원작의 무게에 눌려 범작이 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벨상 수상 작가인 주제 사라마구의 원작 소설을 영화화한 <눈먼 자들의 도시>는, 영화의 제작과 홍보에는 원작의 유명세가 많은 도움이 되었겠지만 작품 자체의 완성도에 있어서는 발목을 잡힐 수 밖에 없는, 즉 ‘문학 작품을 영화화’할 때 빠질 수 밖에 없는 흔한 딜레마를 반복합니다. 사건의 인과관계에 대한 충분한 설명이 없이도 그 중간 과정에서 인물들의 사고와 감정의 변화를 통해 충분한 자극을 줄 수 있는 문학과 달리 영화는 시청각적으로 인지되는 내용들을 우선시하면서 적당한 논리적 설명을 요구하는 장르(그게 아니라면 충분한 감정적 이입이라도 필요하죠)라고 할 수 있을텐데요, 이 때문에 영화가 원작 소설 만큼 성공적이거나 그 이상을 뛰어넘기 위해서는 대부분 적지 않은 각색을 필요로 합니다. 때로는 에피소드의 생략과 추가, 주요 등장인물의 비중이나 캐릭터의 변화가 필요하고 심지어 결말을 바꿔버려야 하는 경우도 발생하죠. 그렇게 과감한 각색을 했음에도 그다지 성공적이지 못했던 작품들이 더 많았다는 사실 또한 ‘원작 소설을 영화화’하는 데에 따른 어려움이 상당하다는 것을 알 수 있게 해줍니다.

일반적으로 유명한 원작은 캐스팅과 펀딩을 용이하게 해줍니다. 일단 판권 계약에 성공하면 그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싶어하는 배우와 감독들은 생판 모르는 작가의 시나리오를 들고 제작자들이 뛰어다니는 경우에 비해 훨씬 많을 수 밖에 없겠죠. 그러나 정작 작품을 만들어 나가는 과정에 돌입하게 되면 앞에서 언급한 문학 작품과 영화 장르 간의 ‘화법 상의 괴리’ 때문에 연출자는 심각한 고민에 빠질 수 밖에 없습니다.(물론 마이클 크라이튼이나 존 그리샴 등과 같이 처음부터 영화화를 염두에 두고 쓰는 대중 소설류는 상관 없겠지요) 원작을 그대로 따르자니 영화로 만들어져 보여졌을 때 아무래도 허전한 감을 줄 수 밖에 없을 것이고 과감하게 뜯어고치자니 원작을 이미 읽은 관객들로부터의 맹비난이 두려운 것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경우 ‘과감하게 뜯어고쳐야 한다’는 쪽입니다. 원작이 죽어야 영화가 산다고나 할까요. 원작과 조목조목 비교하며 ‘문학계의 걸작을 영화가 망쳤다’는 비난을 감수하며 소설을 읽지 않은 상태에서 영화를 처음 접하는 더 많은 관객들을 위해 새로운 걸작을 탄생시켜야 한다는 것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타깝게도 <눈먼 자들의 도시>는 원작에 좀 더 충실하기로 하는 길을 택했던 것 같습니다. 한 편의 영화로서 <눈먼 자들의 도시>는 ‘만약에 모든 사람들이 눈이 멀어버린다면?’이라는 간단한 아이디어와 거기에서 시작된 상상력의 한계를 그대로 노출하는 작품입니다. 문학에서는 이런 간단한 아이디어도 훌륭한 작품으로 발전될 수 있는 시작점이 됩니다. 그러나 영화는 사건의 발생 원인과 인과관계 따위에 대한 좀 더 논리적인 설명을 필요로 합니다. <눈먼 자들의 도시>의 지극히 아름답고 긍정적인 결말은 이런 영화적인 관점에서 보면 더욱 황당하기 짝이 없습니다. ‘결말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문학 작품과 달리 2시간 분량의 영화는 ‘결말이 작품의 모든 것’이라고도 할 수 있거든요.(16부작 TV 미니시리즈라면 좀 다를 수 있겠습니다) 문학 작품을 원작으로 한 성공적인 영화라고 한다면 원작을 모르는 상태에서 보았을 때에도 그 자체로 높은 완성도를 갖춘 작품이 되어 ‘원작도 한번 읽어보고 싶다, 그리하여 영화가 미처 다뤄주지 못한 디테일이나 원작과 다른 부분들을 발견하고 싶다’는 욕구를 이끌어낼 수 있어야 할텐데 안타깝게도 <눈먼 자들의 도시>는 그런 걸작들의 반열에는 오르기 힘든 또 한번의 ‘시도’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캐나다 출신의 배우이자 작가이기도 한 돈 맥켈러(영화 초반에 차를 훔치다가 자신도 눈이 멀게 되는 인물로 직접 출연도 했더군요)의 각색을 기초로, 페르난도 메이렐레스 감독은 눈 앞에 하얗게 되는 현상과 그 감정적인 상태를 시각적으로 묘사하는 ‘기술적인 부분’에 역량을 집중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극악의 재난 상황에 대처하는 인간 공동체의 광기와 절망, 그리고 희망을 남미 특유의 이미지로 형상화하는 데에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생각됩니다. 언제나처럼 뛰어난 연기를 보여준 줄리엣 무어와 마크 러팔로, 가엘 가르시아 베르날 등의 다른 배우들의 연기도 무척 훌륭했고 이제는 그다지 스펙타클한 광경도 아닌 것이 되었지만 ‘폐허가 된 대도시의 풍경’들 역시 충분한 볼거리가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영화는 역시 눈으로 보여지는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은, 플롯으로 승부하는 ‘2시간의 문법과 미학’의 장르라는 생각을 <눈먼 자들의 도시>를 통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됩니다. 관객들을 사로잡는 고유의 방법론에서 실패하고 있는 영화가 뒤늦게 나레이션 등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하는 등의 노력은 그저 안타깝게만 보일 따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진공 신어지


““눈먼 자들의 도시”, 원작의 무게에 눌려 범작이 되다.”의 10개의 생각

  1. 정말 재미있게읽었던 작품인데요. 영화가 어떤지 정말 한번 보고싶군요. 다시는 앞을 볼수 없을 것 같은 절망적인 상황이 저한테는 정말 무섭게 다가왔었는데 그런 긴장감을 느껴볼수 있을지 기대되네요.

  2. 핑백: Review&Life
  3. 애초 원작의 서사적 요소들이 영화로 만들어질 ‘수도’ 있을 만한 것들(폭력,강간,혼돈..)이라고 생각해서였겠지만. 원작에서 섬세하게 서술했던 환상적 요소들의 의미가 2시간 정도의 영화 속에 표현된다는 건, 어차피 영화의 장르적 특성상 불가능한 거였겠지요. 원작 없는 시나리오로 그런 의미를 표현했다면, 수작 정도의 평가는 받지 않았을까요?

  4. 책이 괜찮았나요? 영화가 하도 말이 많길래 책을 먼저 읽어봤는데요. 별로 와닿지가 않더군요. 제 관점으로 봤을때 책에 대해 점수를 매기자면, 10점 만점에 반도 안되는것 같은데요. 원작원작하길래. 기대를 했는데, 원작이 뭐가 그렇게 높이 평가할만하다는건지. 정영목이라는 번역가가 번역을 잘못한건지. 전혀 무게감도 없고, 그리고, 의사와 색안경낀 여자와의 하룻밤 설정은 아직까지 이해가 가지 않는 내용이더군요. 대체 뭐때문에 이책이 높이 평각받는건지요? 이해를 못하겠네요. 흔해빠지고, 반복되는 표현들…. 장르는 다르지만, 첸들러 작품을 읽어본 후 이 작품을 접한다면 우습지요. 다른 분들의 의견이 듣고 싶어요. 모르겠다 증말..

  5. 전 영화에 익숙한지 말많은 영화도 재미있었습니다.
    물론 원작 못읽은 입장에서 굉장히 읽고 싶어지는~^^

  6. 이제서야 이 영화를 보게 됐네요.
    사람이라는 것이 얼마나 하등할 수 있는지를 느끼는 계기가 됐어요…
    질서속에 혼돈…
    무질서 속에 혼돈…
    우리가 평소에 한찮게만 생각하는 그 모든것 들이 얼마나 소중한지…
    살아 있음에 감사하며, 하루를 소중하게 생각해야 할 겁니다.
    그래야지요…
    멋진 영화…
    책도 함 봐야지… ㅎ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