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벽대전2″는 2008년판 영웅본색이다.

액션 영화를 좋아하기는 하지만 물량공세 액션은 별로 좋아하지 않기에 볼까 말까 고민을 했다. 그러다가 양조위가 멋있게 나온다는 말에 봤고, 그건 맞는 말이었다. 영화를 보고 여기저기 리뷰를 찾아봤는데 생각보다 리뷰가 별로 없다. 아마 상영시간 그럭저럭 재미있게 보고 나와서, 그닥 할말은 없는 영화라 그런가보다. 적벽대전은 새로울 것도 없는, 너무나 멋질 것도 없는, 그러나 꽤 재미있는 오락영화다. 내가 본 바로는 그렇다.

1. 양조위가 조조였다면 어땠을까.

흠냐. 이건 뭐. 양조위 좋아하는 나를 위한 서비스 영화였다. 본래 적벽대전의 주역이 주유였던가? 삼국지야 고등학교1학년때 딱 한번 읽고 본 일 없으니 패스. 처음부터 끝까지 나머지는 다 쪼다고, 주유만 멋지다. 캐릭터만 멋지랴 중간에 팬서비스도 마구 날려주신다. 흰옷을 입고 보여주는 멋진 검무. 짤막하고 나이든 남자가 저토록 멋질 수 있다는 데에 감탄과 감탄을. 허나, 양조위는 나쁜놈일때 빛나는 법. 솔직히 양조위가 저렇게 100% 고순도의 멋지기만 한 남자로 나오는 건 매력이 좀 부족하다. 양조위는 퇴폐 + 탐욕 + 허무 + 고독의 4종 세트가 합쳐졌을 때 진정 빛난다.(그렇다 나 남자취향 변태다.)그래서 영화 보는 내내 양조위가 조조였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장풍의의 조조도 멋졌지만, 아마 양조위가 조조였다면 점점 전투에서 져 갈 때 탐욕의 끝을 경험하면서도 본인의 몰락을 관조하는 듯한 거부할 수 없는 시크(?)한 매력을 보여주었을 것이다.

2. 적벽대전, 2008년판 영웅본색.

오우삼 영화라고 고정관념을 갖고 보아서인지는 몰라도 내 눈에는 계속해서 영웅본색이 보였다. 영웅본색이 남자들의 로망을 집약해 보여주는 남자들의 순정만화라고 볼 때 적벽대전도 그다지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일단 1:200의 싸움. 영웅본색에서는 주윤발 한명이 저렇게 해대고, 적벽대전은 다수대 소수라는 점에서 아마도 약분하면 1:200정도 나올 것이다. 소수의 사람이 다수를 이기는 로망이 있는지. 그리고 비둘기는 여전히 날려대더라. 영웅본색과 같은 방식은 아니지만. 하지만 비둘기가 이렇게 중심소품(?)으로 나오는 영화는 쉽게 볼 수 없다. 오우삼 비둘기 페티쉬인가? 그리고 임신한 아내에 대한 로망도 있나보더라. 소교가 임신했다는데 영웅본색2의 공중전화씬(장국영이 죽어가면서 임신한 아내와 통화하는 장면)이 생각났다. 그리고 강호에서의 의리와 고독에 대한 로망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3. 하지만 재미있는 전투씬

떼로 나와서 화살 대빨 쏘아대고, 배 띄우고, 터뜨리는 영화 중에 제일 재미있는 전투신이었다.(물론 이번에도 예외없이 살짝 졸긴 했지만) 일단 원작 자체가 재미있기 때문에 그쪽에서 차용해온 재미도 무시못할 것이다. 병법, 진법, 화약, 건축 등에 대한 중국인의 오리지날리티에 대한 자부심도 느껴졌고, 또 그걸 잘 보여주기도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300”, “영웅” 등에서 보아온 불량이 아깝고 갑빠가 아까운 전투씬은 아니었다.

이게 끝이다. 오락영화가 오락만 하면 되었지 뭘 바라겠나.

영진공 라이

““적벽대전2″는 2008년판 영웅본색이다.”의 한가지 생각

  1. 그러고보니 말씀대로 영웅본색과 오버랩 되는 부분이 많네요
    정말 많이 봤던 영화 영웅본색… ^^ 장국영이 그리워집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