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잭슨, 그 전설을 추억하며 …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

그 이름은 단순히 팝음악의 스타라는 이미지를 넘어서서 한 시대와 그 문화에 대한 icon이자 이제는 전설의 자리에 놓여지게 되었다.  지난 6월 25일 우리 곁을 떠나간 그를 기리는 의미에서 전설의 발자취를 추억해보고자 한다.

마이클 잭슨이 전설로 자리잡게 된데에는 여러 요인들이 있지만, 무엇보다도 다음의 세 가지가 가장 주요하게 작용하였다고 본다.

1. 마이클
두 말 할 것도 없이 마이클 그 자체가 참으로 뛰어난 엔터테이너였다.  팝계의 역사를 통해 가창력이나 춤 솜씨가 뛰어난 이들은 무척이나 많았지만, 마이클 처럼 자신의 재능을 극대화하여 펼쳐보여준 이는 손으로 꼽을 정도이다.

그의 가창력은 사실 영혼을 울리는 떨림과는 거리가 멀었지만 그가 추구하는 그루브(Groove)에 최적화되었고, “Off The Wall” 앨범 시절부터 본격적으로 발휘한 작곡능력 또한 그가 발표했던 수 많은 명곡들을 통해 증명이 되었다.

그리고 뭐니뭐니해도 그의 춤사위는 논쟁의 여지가 별로 없이 최고라고 불리운다.


아, 그리고 마이클은 공인된 발명가이기도 했다.
뭔 얘기냐하면 … 그 뭐냐 “Smooth Criminal”에 나오는 몸을 기울이는 동작에서 신는 신발을 특허로 등록하였다는 거다.

못 믿겠으면 여기를 누질러 보시길.

2. 퀸시 존스 (Quincy Jones)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여야 보배”라 하였듯, 잭슨파이브 (Jackson 5) 시절 그저 재능있는 어린 소년이었던 마이클이라는 구슬을 정성껏 갈고 닦고 꿰어서 전설의 자리에까지 오르게 한 가장 큰 조력자는 누가 뭐래도 퀸시 존스이다.

퀸시 존스가 뭐하는 사람인지 설명하려면 무척이나 길어지는데 무쟈게 줄여보자.
1933년생인 그는 열여덟살 때에 트럼펫 연주자로 재즈 음악계에 입문한다.  이때의 모습은 영화 “레이(Ray)”에서 묘사되고 있으니 관심있는 분은 찾아보시길.
그리고 1962년에 그의 가장 큰 히트곡이랄 수 있는 “Soul Bossa Nova”를 발표하는데, 이 노래는 영화 “오스틴 파워즈”의 테마음악 등으로 매우 잘 알려져 있어서 그를 모르는 사람도 한 번 쯤은 들어봤을 곡이다.
이후 그는 음반기획과 제작에 전념하였는데, 1981년에는 “The Dude”라는 프로젝트 앨범을 발표하여 “Ai No Corrida” “Just Once” 등의 히트곡을 만들어내기도 하였다.


퀸시와 마이클의 만남은 1979년 발매작 “Off The Wall”에서 시작되었다.  그리고 이어지는 “Thriller”와 “Bad” 앨범까지 그들의 조화로 이루어진 결과물들은 음악적으로 그리고 상업적으로 엄청난 성공을 거두게 된다.

이후 둘은 이런저런 이유로 더는 함께 작업하지 않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퀸시 존스가 마이클 잭슨이라는 전설을 이루는데 참으로 큰 역할을 하였음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

3. 기타 (Guitar)
수록곡 전체가 빠짐없이 대히트를 기록한 앨범 “Thriller”에는 당시 댄스음악을 경멸(?)하던 이들까지 열광케한 곡이 있었으니, 그 곡은 바로 “Beat It”이다.  많은 이들이 그 곡의 뮤비에서 보여지는 안무에 감탄하고 따라하기 바쁠때 음악 좀 듣는다거나 실제 연주를 하는 이들은 춤사위에 어우러지는 기타 솔로와 곡 전체를 리드하는 리프에 말 그대로 놀라자빠졌더랬다.

Eddie Van Halen의 화려한 솔로와 Steve Lukather의 강렬한 기타플레이가 곡 전체를 휘감고있는 “Beat It”은 팝음악계에 댄스음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주었고, Funk 리듬과 헤비메탈기타에 맞춰 멋드러지게 댄스 루틴을 전개할 수도 있다는 걸 보여주었다.


“Off The Wall” 때 부터 이러한 사운드의 실험은 시작되었고, “Thriller”의 대히트를 통해 기타는 마이클 잭슨표 음악의 중추로 자리잡게 되었던 것이다.  이후 마이클의 사운드는 일관되게 기타를 앞장세웠고, 기타를 사용하지 않은 곡에 있어서도 다른 악기를 통해 매혹적인 리프의 반복과 강한 타격음을 내세웠고 라이브에서도 마이클은 기타를 주축으로 사운드를 구성하였다.

그와 함께 호흡을 맞춘 기타리스트를 들자면 Eddie Van Halen, Slash, Larry Carlton, Steve Lukather 등 쟁쟁한 이름이 즐비하고 라이브에서는 Jennifer Batten 등이 활약하였다.

이쯤에서 마이클의 라이브를 하나 보도록 하자.

<전설의 발자취>

마이클 잭슨의 디스코그래피를 정리해 보도록 하자.
여기에서는 잭슨5의 앨범은 제외하도록 한다.

1. Got To Be There(1972)
마이클의 솔로 데뷰 앨범으로, 14세의 그를 잭슨5의 재간동이에서 탈피해 어엿한 가수로 인식하게 만든 앨범이다.


대표적인 수록곡은, “In our small way” “Got to be there” “Ain’t no sunshine” “Maria” 등인데 이 중 특히 “Maria”는 국내에서도 엄청난 반향을 일으켜서 예전에 인순이도 자주 이 노래를 부르곤 하였다.

아래를 누질러 들어보도록 하자.


2. Ben(1972)
사람을 물어 죽이는 쥐새끼에 관한 영화 “Ben”의 주제가를 중심으로 만들어진 앨범.  대표곡은 “Ben”과 “In our small way”이다.

예나 지금이나 쥐새끼가 말썽이다. 하루 빨리 박멸하세~

“In our small way”는 “나무자전거”의 “강인봉”이 어린 시절 “작은별 가족”으로 활동할 때 “나의 작은 꿈”이라는 노래로 번안해 크게 인기를 끈 적이 있다.

참고로 “Ben”과 함께 마이클의 어린 시절 대표곡으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I’ll be there”는 잭슨5의 1970년 작 “Third album”에 수록되어 있다.

역시 아래를 누질러 들어보자.


3. Music & Me(1973)
마이클이 변성기를 맞는 시기에 나온 앨범으로 대표곡은 “Happy”와 “Too young” 등이다.


아래를 누질러 들어보자.


4. Forever, Michael(1975)
마이클과 잭슨5의 모타운 레코드 시절을 마감하는 앨범.  대표곡은 “We’re almost there”와 “Just a little bit of you”이다.


이 앨범 이후 그의 활동은 잠시 소강기에 들어간다.

아래를 누질러 수록곡 중 하나를 들어보자.


5. Off The Wall(1979)
마이클 잭슨이라는 전설을 잉태하게 된 앨범.  이전까지의 마이클은 그저 노래 잘부르고 춤 잘추는 곱상한 청년으로 인식되어왔는데 이 앨범은 마이클을 진정한 스타로 그리고 향후 전설을 이룰만한 뮤지션으로 탈바꿈 시켜주었다.


퀸시 존스와의 첫 작품으로 마이클 잭슨표 음악이 탄생하게 된 계기를 만든 이 앨범의 대표곡은 “Don’t stop till you get enough”와 “She’s out of my life”, 그리고 개인적으로 최고의 작품으로 꼽는 “Rock with you” 등이다.

그럼 아래를 누질러 그루브라는 게 뭔지를 제대로 느끼게 해주는 그 노래를 들어보자.



6. Thriller(1982)
무슨 설명이 필요하겠는가 … 노래나 듣자 … 아니 보자!

7. Bad(1987)
팝음악계 사상 근접하는 기록조차 찾아 보기가 힘든 대성공을 거둔 전작 “Thriller” 이후 5년 만에 나온 앨범.  이 앨범서부터 마이클은 앨범 제작에 자신의 영향력을 넓혀가고자 시도했고 결국 이 앨범이 퀸시 존스와의 마지막 작업이 된다.


전작에 버금가는 성공을 거둔 이 앨범 역시 대표곡을 고르기가 힘들 정도이지만, 영화 “Moonwalker”에서 나온 장면 때문에 더욱 유명해진 곡을 들어보도록 하자.


8. Dangerous(1991)
발매와 동시에 빌보드 200 앨범챠트 1위를 차지한 앨범.  퀸시의 영향력이 사라진 상태에서 만들어진 앨범이라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이전의 작품들보다는 산만한 느낌을 준다.  그러나 여전히 마이클 잭슨의 특유의 음악으로 가득찬 수작.


대표곡은 “Black or White” “Remeber the time” “Heal the world” “In the closet” “Will you be there” 등등등등등 …

한 편의 영화를 연상시키는 뮤직비디오로 인해 더욱 인상깊은 그 노래를 들어보자.


9. HIStory(1995)
히트곡 모음과 정규앨범을 합친 더블앨범.  이 앨범의 발매와 동시에 수록곡과 뮤직비디오를 둘러싸고 여러 논란이 빚어졌고 노골적인 반(反) 마이클 정서가 형성되기도 하였다.


특히나, 미국 내에서는 이 앨범 수록곡인 “They don’t care about us”와 관련하여 “Jew me”라는 가사를 둘러싸고 유수의 언론에서 비판기사를 게재하는 등 무척 시끄러웠다.  마이클 사망 전 마지막 동영상으로 공개된 리허설 장면에서 부르던 노래가 바로 이 곡이기도 하다.

논란 끝에 변경된 버전 이전의 오리지널 버전을 가사와 함께 들어보도록 하자.


10. Invincible(2001)
이 앨범이 결과적으로 마이클의 마지막 정규앨범이 되었다.  Babyface와 R. Kelly 등이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한 작품.  무난하다는 평을 듣는다.


대표곡은 “You rock my world”와 “Butterflies” 등 …


여기까지다.
마이클 잭슨, 그 전설에 대한 추억을 재즈 그룹 “윈터플레이”의 “Billie Jean”을 들으며 마무리하도록 하자.


[MBC ‘음악여행 라라라’, 2009년 5월 11일 방송]

영진공 이규훈

“마이클 잭슨, 그 전설을 추억하며 …”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