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펭귄”, 참신한 배급망을 타고 날아라!

임순례 감독의 신작 <날아라 펭귄>이 9월 24일 개봉하네요.
예전 임순례 감독 작품들보다
훨씬 다양한 루트로
<날아라 펭귄>소식이 들리는 것 같아요.

<워낭소리> 의 제작사 스튜디오 느림보가 배급을 맡았기 때문에 더욱 자주 소식을 접하게 되는 것도 있을테고,

또 지난 4월 전주국제영화제를 시작으로 정동진독립영화제, 제주영화제,
시네마디지털서울영화제 등을 통해
관객들의 입소문이 돈 탓도 있을 거에요. 


<날아라 펭귄>은 극장 개봉 한 달 전부터
지역 공동체 상영을 시작했어요.
지역 공동체 상영이라 함은 개봉관이 없는 지역의
학교, 회사, 동아리 등 공동체를 위해
강당이나 회관 등의 공간에서 영화를 상영하는
또 하나의 배급 시스템 입니다.

지역 공동체 상영은 <우리학교> 때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걸로 알고 있는데요.
<워낭소리>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 등
여러 독립장편영화들도
극장개봉과 공동체 상영을
함께 진행했었죠.  

 

공동체 상영은 상업영화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획기적인 시스템입니다.
무엇보다 찾아가는 서비스, 관객이 있는 곳에
영화가 직접 간다는 점이 그렇죠.




특히, <날아라 펭귄>처럼 극장 개봉 이전에
지역 관객을 먼저 찾아간다는 결정이
쉽지만은 않았을텐데요,
개봉을 결정한 극장들과 배급사 제작사 모두가
남들보다 한 걸음 더 전진해 있어 가능했을 거란
예상을 해봅니다.

우리가 극장에만 목 맬 필요는 없으니까
여러모로 자유롭고 독립적인 공동체 상영이
훨씬 바람직한 배급 수순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굳이 나누자면 준상업영화 영역에 속한 듯 보인 <우리 생의 최고의 순간> 이나
<와이키키 브라더스> 보다
<날아라 펭귄>은 한결 독립영화로
가깝게 닿아 묶인 기분이 들어요.
어쩌면 그 반대로  그 사이 독립영화가 본연의 영역을 확장한 결과이기도 하겠죠.

아무튼 이러한 여러 시도들이
관객들의 큰 호응을 받아
좋은 결과가 있었음 합니다.


현재 인디스토리 네이버 공식 카페 공지글에
달린 한 댓글이 눈길을 사로잡네요.

<날아라 펭귄> 임순례 감독님 영화는 꼭!
닥극사(닥치고 극장 사수) 해야 한다는!!

‘닥극사’ 들어보셨나요?
언젠가 ‘공상추’ (공동체 상영 추진!!)
이런 말도 듣게 될까요? ^^

영진공 애플

““날아라 펭귄”, 참신한 배급망을 타고 날아라!”의 1개의 생각

  1. 공동체상영은 우리학교가 처음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미쳐가고 있다 – “불타는 필름의 연대기”가 처음 입니다. 당시 파격적인 배급전략이였죠. 그 기반을 가지고 우리학교가 배급을 하게 된것입니다. 참고로 불타는 필름의 연대기는 한독협에서 배급을 담당했고 한독협 다큐분과 회원들과 진보적 미디어 활동가들이 함께해서 만든 영화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