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위눌림과 외계인 납치의 관계: 나는 자고 싶다.

미국에는 자신이 외계인을 만났거나 외계인에게 납치된 적이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엄청나게 많다. 그들이 주장하는 외계인들의 납치 이유는 여러 가지다. 그냥 친해지고 싶어서, 혹은 과학 실험을 위해서, 혹은 지구 침공을 위한 사전조사를 위해서, 단지 지구인에 대해서 알고 싶어서 등등 … 그런데, 이들이 거짓말을 하는 건 아니다.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해보면 이들은 외계인에게 납치된 순간을 설명할 때 스트레스와 긴장이 가득한 반응을 보인다. 그건 거짓말을 할 때 나타나는 반응과는 전혀 다르며, 끔찍했던 과거사건을 기억할 때 보이는 반응과 일치한다. 즉, 이들은 정말 자기가 납치된 적이 있다고 믿는 것이다.

-= IMAGE 1 =-


아래는 그 외계인 납치설 중에서도 중요 사례들을 정리한 사이트인데, 여기에 나온 것은 나름 이슈화된 것 뿐이고 그냥 혼자서 그렇게 주장하는 사람들은 훨씬 더 많다. 정확한 통계치는 없지만 최소 백만을 넘고, 거의 천만에 달한다는 말도 있다.


비록 실제 인물은 아니지만, <엑스 파일>의 멀더도 바로 그런 외계인 납치설 주창자 중의 하나다. 그는 동생이 외계인에 납치되는 장면을 직접 보았고, 그래서 그 이후에 외계인의 비밀을 찾기 위해 FBI에 들어가 엑스파일 담당부서에서 일한다. 늘 진실은 저 너머에 있다고 주절거리며 … 우리에게야 멀더가 그저 살짝 맛이 간 괴짜이거나 황당한 이야기를 그럴듯하게 풀어가기 위해 만들어진 캐릭터로 보이겠지만, 미국 사람들에게는 이게 완전히 남의 일만은 아니다. 정말로 주변에서 외계인을 만난 이야기를 하는 사람을 본 적 있는 사람들도 꽤 많을 테니까.
 
그런데 이상하게도 우리나라에는 그런 사람이 별로 없다. 빵상아줌마 같은 사람 빼고 …


스컬리, 누가 내 얘기 하는 것 같아요. 귀가 …


빵상 … 빵상 …

왜 그럴까? 외계인들도 역학구도라는 걸 따져서 세계 최강대국인 미국애들에게만 관심이 있고, 우리나라 같은 주변국가 국민들은 뭐 그닥 땡기지 않는 걸까?
뭐 그럴 수도 있겠지만 실은 다른 이유가 있다.

외계인 납치설, 혹은 외계인에 납치되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을 연구해본 과학자들에 따르면 대부분의 외계인에게 납치된 경험은 ‘수면마비’ 라는 현상으로 설명할 수 있다한다. 잠에 대한 연구결과를 들어본 분들은 아시겠지만, 우리가 자는 잠에는 몇 단계가 있다.

어떤 단계냐에 따라서 몸은 자고 의식은 깨어있기도 하고, 의식과 몸이 같이 자기도 한다. 의식과 몸이 같이 푹 자는 상태는 보통 비-렘(non-REM) 수면단계라고 한다. 신체가 낮의 피로를 푸는 상태다. 하지만 의식의 일부가 깨어있는 상태에서 우리는 꿈을 꾸며 눈동자가 마구 움직인다. 즉 렘(Rapid-eye-movement) 수면단계다. 하지만 이때 정상적인 사람들은 몸이 움직이지 않는다. 꿈을 꾸면서 몸까지 움직이면 아주 위험하거든.

불륜애인과 대화하는 꿈은 결혼생활에 위기를, 오줌누는 꿈이나 똥싸는 꿈은 깔끔한 당신의 명성에 대 참사를 가져올 것이고, 운전하는 꿈이나 뛰는 꿈이면 목숨까지도 잃을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끔 꿈꿀 때 몸도 같이 움직이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런 경우가 몽유병이다. 이거 꽤 위험한 병이다. 보통은 잠에서 깨기 전에 꿈꾸는 수면이 끝나고 정리가 완료된다. 그래서 우리는 깨어난 다음에 꿈을 기억 못한다. 하지만 꿈꾸던 도중에 깨면 꿈이 생생하게 기억된다.
 


수면의 단계들


동물도 REM수면이 있다. 즉 꿈을 꾼다.
사람은 하루에 1시간에서 3시간 사이의 꿈을 꾸는데 비해,

쥐나 원숭이, 말은 1시간 이하,
고양이과 동물이나 유대류, 박쥐 등은 3시간 이상 꿈을 꾼다능 …

어쨌든 꿈을 꾸면서 우리는 낮에 경험한 것들을 정리해서 뇌 속에 집어넣는다. 컴퓨터에 비유하자면 하드디스크를 최적화(optimize)하는 과정이다. 만약 우리가 꿈을 꾸지 못하게 되면 뇌가 점점 과부하를 받는다. 그래서 빨리 꿈을 꿔서 부하를 줄이려고 한다. 과학자들은 실제로 자는 사람들의 뇌파를 측정하면서 꿈을 꾸는 잠에 들어섰을 때 자꾸 잠을 방해해서 꿈을 못 꾸게 해봤다. 그랬더니 나중에 잠잘 때 꿈꾸는 시간이 더 늘어났다. 밀린 꿈을 벌충한 것이다. 하지만 만약 계속 꿈을 못 꾸는 잠을 자게 되면 나중에는 낮에 몸은 깨어있는 상태에서 꿈을 꾸게 된다. 즉, 환각을 보는 것이다.

꿈을 꾸지 않는 잠은 과학자들이 방해하지 않아도 가능하다. 술이나 수면제를 먹고 자면 꿈을 덜 꾸거나 안 꾸게 된다. 힘든 일을 했거나 한동안 잠을 못자서 몸이 너무 피곤하면 역시 꿈꾸는 시간이 줄어든다. 그리고 이런 사람들은 결국 꿈을 빚지게 된다. 그러다 보면 잠의 흐름이 뒤흔들리고, 꿈꾸는 수면이 시도 때도 없이 튀어나온다. 가끔은 잠에서 깨는 순간에 꿈을 꾸고 있게 된다.

앞서 우리가 꿈을 꿀 때는 몸이 움직이지 않게 되어 있는 것이 정상이라고 했다. 바로 이런 상태를 수면마비(sleep paralysis)라고 부른다. 가끔 이런 경험을 해본 분들도 있을 것이다. 꿈을 꾸다가 깼는데, 아직 몸은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고, 지금 내가 꿈을 꾸는 건지 깬 건지 구분이 잘 안 되는 상태. 이런 상태를 우리는 ‘가위눌렸다’ 고 한다. 바로 수면마비 상태다.

그런데 가위눌림은 그냥 몸이 마비된 것같은 느낌만 오는 게 아니다. 이상한 목소리가 들린다거나, 공중에 떠있는 어스름한 사람 형체가 눈에 보인다거나, 누가 나를 끌어당기는 느낌이라거나, 심지어 매우 또렷하게 기괴한 형상의 사람 표정을 보는 경우도 있다. 수면마비라서 몸은 천근만근 무거운데 이런 무서운 것을 보게 되면 사람들은 거의 넋이 나간다. 온 몸은 당연히 식은땀으로 흥건해지고. 사실은 REM 수면단계와 각성 단계가 겹쳐진 결과 나타나는 환각이다.

그리고 보통 이럴 때 우리는 귀신을 봤다고 말한다.
하지만 미국 애들은 외계인을 만났다고 주장한다.

 외계인 중에는 홈리스(Homeless)도 있다.

이런 기괴한 경험을 했을 때 그걸 이해하고 설명하려는 것은 인간으로서 당연한 행동이다. 그럼 그 설명을 어디서 찾느냐? 바로 주변에서 찾는다. 비슷한 상황에 대해서 남들이 뭐라고 하는지를 들어보는 것이다. 그게 그럴듯하면 우리는 그 설명을 내 것으로 한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경험을 ‘가위눌림’ 이라고 설명한다. 그리고 실제로 귀신을 만난 것으로 믿는 사람들도 많다. 그럼 나도 그렇게 설명하고 이해한다. 미국 사람들은? 비슷한 경험에 대해서 외계인 납치로 설명한다. 그러니까 자기도 그랬던 것이라고 믿는 거다.
 


내가 헛것을 본게 아니라, 진짜루 외계인이었다니까!!!

생각해보라. 가위눌린 사람들, 외계인에 납치되었다 주장하는 사람들은 공통적으로 잠을 잘 못 잔 사람들이다. 평소 술을 많이 마시고 잤거나, 밤샘작업으로 몸이 피곤하거나 큰 병에서 회복되는 중이라 몸이 약한 사람들, 이런 저런 이유로 꿈꾸는 잠을 빚진 사람들이 외계인도 만나고 가위에도 눌린다.

연예인들이 귀신을 자주 보는 것도 당연하다. 그 사람들 전국 밤무대 뛰어 댕기느라 이동하는 차에서 조각 잠밖에 못자는 일이 부지기수인데, 그런 그렇게 잠이 쪼개지면 꿈꿀 여유가 없다. 83시간동안 쉬지 않고 1300마일을 자전거로 달리던 마이클 셔머라는 미국횡단경주 참가자도 외계인을 만났다. 잠이 부족한데다 몸은 피곤에 쩔었을테니 당연한 일이었다. 그에게는 자기에게 다가오는 운영진과 의료진이 외계인으로 보였던 것이다.


탁재훈이 만났다는 자유로 귀신,


미국인들이 만났다는 외계인의 대표적 형상.
둘이 비슷하지 않나?

그러니 이제 멀더에게도 해줄 말이 생겼다.

멀더,
니가 밤새 인터넷 뒤지고 외계인 찾느라 잠 안자니까 자꾸 이상한 거를 보는 거다.
잠 좀 제대로 자란 말이다.
수면제 먹지 말고 그냥 자연스러운 잠을 푹 자라.
빵상 아줌마도 마찬가지. 잠 좀 자셈.
 


나는 자고 싶다능 …

그리고 새벽까지 잠 안자고
나라와 서민 걱정하느라,
주소지 따위는 제대로 안 챙기는 이들도 … 
제발 쳐자셈!!!

영진공 짱가

“가위눌림과 외계인 납치의 관계: 나는 자고 싶다.”의 3개의 생각

  1. 이것은 외계인의 존재를 감추려는 정부의 음모다!! 영진공 우우!!!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