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러버”, 섹스로 가질 수 있는 것 …


당당히 밝히기 뭐한 나이가 되니까 신기하게도 인간관계가 자동으로 정리가 된다. 원래 친구가 많지 않기도 했지만, 가끔은 외롭도록
혼자인 시간도 많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동행하지 않는 관계를 힘들어하는 성격상 이건 잘된 일이다.

참, 멋스런 영화 <S러버> 를 보고 왜 이렇게 글 문을 열고 있는지 잘 모르겠다. 아마도 사랑도 우정도 돈 앞에 무너지는 영화 속 관계도에 내가 싫어하는 부류의 이들이 종횡무진 등장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 S러버 줄거리바로 가기 


제아무리 섹시 절정의 애쉬튼 커쳐라 해도 난 그가 (제작자로써) 창조해난 인물 ‘헤더’ (마가리타 레비에바) 와, 그녀의
마지막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영원한 사랑이나 조건 없는 사랑 같은 구닥다리 이야길 하자는 건 아니다. 그저, 섹스와
사랑이 크게 혼동되는 요즘 시대에 섹스로 돈과 관계(relationship)를 동시에 얻는 삶의, 사랑의 방식은 고민해 볼
필요는 있지 않을까.

분명한 건. 여러 고민거리를 안겨준 영화 <S러버>는
고 얄팍한 사랑방식을 통찰력 있게 반영한 매력적인 핫트렌드 할리우드영화라는 점이다. 영화는 꽤나 흥미로운데 그 중 ‘니키’와
연상녀 ‘사만다’의 관계는 특히 그렇다. 둘의 다양한 체위의 숨 가쁜 섹스신엔 두 눈을 깜빡이기조차 아깝다.

물론 영화 속 ‘니키’와 현실 속 애쉬튼 커처가 겹쳐 보인 까닭도 있다. (애쉬튼 커처와 16살 연상의 부인 데미무어가
떠오르지 않을 수 없다.) 나와 같은 관음증 적 상상을 펼치는 관객을 손바닥 위에 올려놓고 잼잼 거리는 커쳐의 재치와 용기에
감탄하고 말았다.

또 하나, 마치 <영화는 영화다>의 소지섭 간지처럼, 쉼 없이 뿜어져 나오는 애쉬튼 커처 의 매력은, 특히 완벽하게 어울리는 멜빵 패션은 극장 문을 나와서도 보고 싶고 자꾸만 기억이 난다.

영화 속 ‘니키’가 참 사랑을 진심으로 맛보았을지, 지독한 현실을 아프게 읽어냈을지는 알 수 없다. 다만 ‘니키’도
애쉬튼 커처도 그리고 나도, 동시대 청춘으로 살고 있는 우리는 나름의 고민으로 사랑과 미래를 충실히 준비하고 있을 뿐…

영진공 애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