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꼬락 뜯어먹는데 재밌네? <이웃집 좀비>

개봉을 앞둔 <이웃집 좀비>는 신선한 충격이다.
유독 ‘좀비’ 영화만을 피해온 영화 편식인임에도 이 영화가 좋은 이유는, 영화 안팎으로 포진한 여러 특별함 때문이다.

우선, 2천만원이라는 초저예산으로 완성된 웰메이드라는 점,
홍영두, 장윤정 감독(부부)의 살림집 옥탑방에서 만들어진영리한 ‘하우스무비’라는 점,
충무로 영화현장에서 조감독, 제작팀, 배우, 분장팀으로 만난 네 명의 영화꾼이 의기투합해 이룬 결과물이라는 점이 그렇다.

어느 한국영화에서도 보기 드문 창의적인 제작시스템, 거기에 열정과 우정을 더해 탄생한 이 좀비영화는 좀비라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던 개인적 취향조차도 단숨에 바꿔버렸다.

<이웃집 좀비>의 오영두, 홍영근, 류훈, 장윤정 감독

영화는 소스라치게 놀라 소리를 빽 지르다가도 낄낄 웃게 되고, 어느새 코끝이 찡해 오는 걸 참다가 또다시 괴성을 치게 만든다.
이렇게 감정의 흐름을 타는 게 영화 관람의 키 포인트가 되겠다.

기대보다 개봉관 수가 적지만, 워낭소리가 영화의 힘으로7개에서 300여 개관으로 확대 개봉된 전례에 비춰 볼때, 그 숫자에 큰 의미를 둘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이웃집 좀비>는 2월 18일 개봉한다.


[ 요거슨 예고편 … ]

영진공 애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