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 사태 단상, ‘편리함과 안전함은 공존하지 않는다’




 

1.


요즘 들어 주변에서 인터넷 서비스 – 정확하게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하는 빈도가 높아지고 있다.

블로그에서 일기를 쓰고, 구글 독스로 회의록을 만들고, 구글 쉬트로 매상을 기록하고, 드롭박스로 파일을 저장하는 사람들의 비율은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는 중이다.



왜? 편리하니까. 언제 어디서든, PC에서든 스마트폰에서든, 인터넷에 접속해 문서를 열어보고 수정하고 교환할 수 있다. 이렇게 편리한 걸 안 쓰는 게 바보지!



2.

이번에 이글루스에서 대형 사건이 하나 터졌다.



거의 모든 회원들에게 관리자 권한이 잘못 주어지는 바람에, 다른 사람이 내 블로그의 비밀글을 읽을 수도 있고, 삭제할 수도 있게 된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그것도 무려 20분이 넘도록.

이 엄청난 사건 앞에서 회원들 절반 가량은 넋을 잃고 망연자실했다. 그리고 나머지 절반은 뒷골을 부여잡고 입에 거품을 물며 이렇게 외쳤다.




“이 빌어처먹을 이글루스 관리자 놈들 같으니라고! 당장 나와! 쇠파이프로 깨부숴 버리겠다!”



그러나 이런 사건은 언제 어디서든 터질 수 있는 것이다. 어쩔 수 없다. 이게 바로 인터넷 서비스다.


3.


우리는 하드 디스크에 야동 … 아니, 교양영화를 저장하고는 안전하게 보관되리라고 믿는다. 하드 디스크가 깨질지도 모른다는 가능성엔 눈을 감는다. 백업하는 건 귀찮은 일이니까.

그리고 하드가 깨져서 몇 년 간 모은 야동 … 아니, 소중한 자료가 단숨에 날아간 뒤에야 하나의 깨달음을 얻는다. 아아, 이래서 슈퍼맨도 백업을 한다는 말이 생긴 거구나!




안전함을 추구한다면 블로그를 개인 일기장처럼 쓴다거나, 구글 닥스에 기업 정보를 써갈긴다거나 하는 짓은 최대한 피해야 한다.


왜? 구글은 신이 아니니까.

다른 인터넷 서비스는 말할 것도 없고. 의도적이건 외도적이지 않건 언제든지 사고가 터질 수 있다. 민감한 기업 정보가 해킹당해서 빠져나갈 수도 있고, 몇 년 간의 거래 장부가 노출될 위험도 있다.



이런 문제는 다들 어렴풋이 느끼고는 있었으리라. 하지만 몸에 배인 편리함 때문에 다소간의 위험은 감수할 수 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또는 일부러 외면하고 떄로는 자기 최면을 걸었을지도 모른다. “딴 사람은 몰라도, 나한테 그런 일이 터질 리가 없지!”라는 식으로.



그러나 막상 사건이 터지고 나니까 생각이 180도 달라진 거다. “내가 왜 이런 위험을 감수해야 하지? 말도 안 돼!” 라는 식으로.



이 또한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인간이란 원래 변덕스런 생물이니까.



4.


자동차를 타고 가는 건 두 발로 걷는 것보다 훨씬 편안하다. 하지만 위험도 따른다.

인천대교 버스 추락 사고처럼 속절없이 가는 수가 있다. 원래 그런 거다. 편리함과 안전함이 공존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둘 중 하나만 건져도 다행이다.




이글루스를 버리고 다른 서비스로 옮긴다고 해도 이 사실은 변치 않는다. 결국엔 가장 평범한 해결책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

비밀스럽게 써야 하는 글은 개인 일기장에 쓰고, 중요한 회의록이나 문서는 PC에 암호를 걸어서 저장해야 한다.

아아, 그렇다. 귀찮고 번거롭다.
하지만 어쩌랴. 그것이 인생인 것을
C’est la vie!



영진공 DJ Han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