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다메 칸타빌레” 전편, 극장판은 극장에서 즐기자!



사람은 누구도 짓눌려 살지 않아, 어디서든 표출하거든. 우리가 해야 하는 건 결국 ‘누군가를 짓누르지 않는 것’이야.
                                           – 압박 붕대로 가슴을 짓누르던 대화



영화관에 갔더니 “노다메 칸타빌레”가 한 편짜리가 아니라 ‘최종악장 전편’ 이었다. 후에 크레딧 올라간 뒤 나오는 후편 예고를 보고 알았지만 이미 후편도 올 봄에 일본에서 개봉을 했었나보다.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의 유럽편에서 이어지는 스토리로 최종악장을 그려내고 있고, 기존 캐릭터를 알고 본다면 더욱 즐거울만한 내용으로 가득하다. 개인적으로 꼭 극장에서 보시길 권장하는데 – 기왕이면 사운드 좋은 곳에서 – 클래식은 둘째 치고라도 이 영화에서 전달하는 메시지 중 하나가 꼭! 시원한 사운드를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1. 노다메 팬티 노출 Scene
    난 도대체, 일본 애들 영화 볼 때마다 가끔 느끼는 건데 쓸데없는 노출 – 전혀 야하지 않다. 아무리 우에노 주리라 할지라도. – 을 넣는 이유를 모르겠다. AV의 나라 일본이라서 그런가? 뭐 어쨌든 그 빨간 팬티는 귀엽다.

  2. 악단 오디션 Scene
    꽤 귀가 즐거운 장면들인데 – 참고로 이 영화 외국 배우들의 대사는 전부 일본어로 더빙되어 있다. – 몇몇 악기들의 기교 섞인 솔로 플레이를 들어볼 수 있음에 재미나고, 흔한 ‘루저’들의 성공기라 즐거우며, 그나마 ‘치아키’의 표정이 살아 있는 몇 안 되는 장면이다.
    더불어 아마 여성 관람객들 중에 치아키 좋아하는 사람들은 이 녀석 셔츠 입은 것만 봐도 환장할 텐데, 그 멋드러지게(응?) 걷어 붙인 손목하며, 눈매하며, 개인적으로 주인공이 지휘하는 모습보다 더 멋있게 나온 장면이라 생각된다.

  3. 차이코프스키 1812년 서곡 Scene
    주인공이 꾸려나가는 악단은 생활고에 부딪힌 인간군상이 모여서 하모니를 이끌어내는 목표를 가지고 있는데, 이들이 삶에 찌들어 있는 모습을 ‘큰’ 감정이입이 되지 않게 적당히 거리 – 라고 나만 생각하는 건지도 모르겠다.
    어쩌면 연출력이 떨어져서 어색한 장면들인데 나 스스로 호감도를 부여해서 ‘적당히 거리’라는 표현을 쓰는 것인지도 – 를 두고 있다가 이 장면을 통해 한 방에 그들의 삶에 찌든 설움을 날려버린다.
    곁다리로 썰을 풀자면 차이코프스키 1812년 서곡은 최근 – 이라고 해봤자 벌써 5년 되었나? – ‘V for Vendetta’에서 의사당 폭파 장면에서도 나오는 음악으로, 나폴레옹에게 위협받던 러시아가 결국 나폴레옹 군을 몰아냈던 1812년의 기록을 그대로 묘사한 곡이다.
    전쟁에서 승리하고 개선행진하는 부분에 해당하는 곡이 이 곡의 절정부분으로 무척 즐겨 듣는데, 노다메 칸타빌레에서도 그 곡의 웅장함을 그대로 전해들을 수 있다. 꼭. 사운드가 좋은 곳에서 감상하길 바란다.


만화같은 설정과 구성도 재미있지만 드라마 때와 달리 영화답게 치아키의 지휘 부분에서도 유럽편에 비해 훨씬 나아진 연기와 구도를 즐길 수 있으며, 후편도 충분히 기대될 정도로 둘 사이의 미묘한 관계도 긴장을 끌어올린 채로 전편이 마무리 된다.

영화 보고나서 아무래도 “노다메 칸타빌레” 드라마를 다시금 구해서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재미있게 즐겼다.


영진공 함장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