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지던트 이블 4: 끝나지 않은 전쟁”, 엄브렐라는 왜 안 망하는 거냐고!


씨바, 드래곤 볼 손오공도 그랬고, ‘서극의 칼’도 그랬어. 오로지 주인공이 업그레이드 되어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것 뿐이었다고! 설마 다운그레이드 시킬 줄은 몰랐단 말이지! – 초능력 연구가의 모임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는 호러 게임 마니아에게, 아니 정정하자. 게임 마니아에게…. 아니 이것도 정정하자. 우먼 파워 마니아에게 햇살과도 같은 영화다.

‘이쁜 녀석이 쎄기까지!’라는 감탄사를 절로 자아내는 우리 밀라 언니는 레지던트 이블 2편 말 쯤부터 요보비치 선생이 되더니 겉잡을 수 없는 사이킥 파워로 전 좀비를 다 격퇴시키는 슈퍼 메가톤급 울트라 히로인이었다.

3편이 끝날 때 쯤엔 어디 캡틴 어메리카 애들 통째로 와도 못 이길 정도로 강해진 언니였단 말이다!

1. 엄브렐라 도쿄 본사 습격 Scene
     수많은 앨리스가 인해전술로 밀고 들어와 쑥대밭을 만드는 재미도 뛰어나지만 4번째 이야기를 감상하기 위해 착실하게 1~3편을 복습하고 온 관객에게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하는 장면이기도 한 이번 장면은 인공위성의 지령까지도 쌩깔 정도의 뛰어난 앨리스를 한 방에 무력화 시킨다. 아 이제 사이킥 파워 따윈 안녕 내 사랑 앨리스.

2. 굴을 팔 수 있는 좀비 Scene
     1편부터 돌연변이 좀비는 꼭 보스급이었는데 이번에는 보스급도 하나 출몰하고 – 사형수 두건 쓴 녀석 – 나름 지능적인(?) 놈들이 나타난다. 개인적인 추측으로는 이 놈들이 3편에서 박사가 테스트했던 놈들의 변형으로 생각되는데 어쨌거나 여성 관객들은 기존 복습과 달리 흉측한 놈들이 나와서 좀 아찔했을 것이다. 나도 순간 움찔했던 장면이 있다.

3. 동전 취미 생활 Scene
     이미 전 세계는 멸 to the 망 한 상황에 동전 따위 필요할리가 없으나 요긴하게 사용하고 있는 앨리스를 보면서 흐뭇했다. 보통 뭔가 총알을 계속 사용하기 위해서 녹이고, 주조하고 뭐 이런 Skill은 이제 따분한 영화의 장면. 마치 카지노 칩을 쌓듯 동전을 모으는 장면을 본 후 ‘저걸 뭐에 쓰지?’라고 고민하다가 한 방에 터지는 ‘잭팟’ 광경을 보니 묵은 체증이 싸악 가시는 통쾌함!

4. 사형수와의 결투 Scene
     클레어와 앨리스, 둘이서 사형수와 결투를 벌이는 장면은 아마 후에 액션 영화 명장면에 뽑힐 거라 생각될 정도로 미끈하다. 등장 인물의 몸을 가르며 나타난 사형수의 덩치에 맞지 않는 날렵한 몸놀림에, 이를 자세히 묘사하기 위한 슬로우 모션은 보는 내내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아, 이 장면 때문에라도 3D 돈 아깝지 않다.

영화 마무리되고 엔딩 크레딧 1분 정도 올라가면 영화 다음 편 예고(?) 나온다. 아~ 밀라 요보비치 환갑 때까지 시리즈 계속 이어가면 나는 좋지만, 도대체 인류가 멸망했는데도 엄브렐라는 왜 멸망하지 않느냔 말이다! – 참고로 일본 캡콤에서 만든 3D 애니메이션 레지던트 이블에서 엄브렐라는 이미 망한 것으로 나온다. – 뭐 어쨌든. 다음 편은 몇 년 쯤에 나오려나?


영진공 함장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