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대성통곡을 해야 한다





서울시 초,중,고에서의 체벌금지가 전면적으로 시행되었다.

일선 학교에선 학생지도 방식에 대해 일시적 혼란이 벌어진 듯하다. 쏟아진 관련기사만 보더라도 하나같이 무너진 교권과 학교 타령 뿐이다. 언제부터 우리 사회가 아이들의 인성과 선생님들의 교권에 이토록 애정어린 관심이 있었는지 몰라도 만약 그들이 진정 우리의 교육현실을 걱정 했다면 오늘 교권의 추락이 아닌 우리 교육의 비극을 이야기 했어야 옳다. 오늘의 이 혼란은 지금까지 학교 시스템을 유지시켜 온 것이 사제지간의 예의나 존경심이 아니라 체벌이었다는 반증이기 때문이다.

당연하다. 입시를 교육으로 생각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이미 학교와 교권은 무너진지 오래였다. 학교는 결과를 만들어 내기 위한 곳으로 전락했고 그 시스템 안에서 학생과 선생님 사이를 메워주는 것은 존경심이 아니라 성적과 입시였다. 그래서 힘들게 아이들을 이해시키고 설득시키는 것 보단 그저 관리하고 통제하고 말 안들으면 후려치는 것이 쉽고 편했다.



체벌이 인성을 길러준다면 삼청교육대에서는 부처와 예수가 나왔다는 말인가

그래서 선생님 역시 피해자다. 학교란 국영수를 가르치는 곳이라고 생각하는 부모와 사회 속에서 선생님이 아이들의 인성까지 책임지게 하는 것은 불가능한 요구다. 게다가 족벌사학들이 학교를 움켜쥐고 그저 좋은 돈벌이로 생각하는 곳에서 말단의 선생님들에게 진정한 ‘교육’을 요구하는 것은 독립군과 같은 용기와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어떤 기사에서는 체벌이 없어져서 사제지간의 신뢰가 무너졌다고 한탄했다. 사제간의 신뢰가 고작 체벌이라는 공포로 유지되었다면 우린 교육을 붙들고 대성통곡을 해야 한다. 정말 우리 어른들은 부끄러워해야 한다. 고개를 들지 못해야 한다.



 



영진공 self_fish



 


 

“우리는 대성통곡을 해야 한다”의 4개의 생각

  1. 구구절절이 옳은 말씀입니다…
    체벌금지를 해제해 달라고 우루루 달려가는 꼴을 보고 있으면…
    참 한숨만 나오지요….

    정상적인 생각이란걸 가지고 사는 사람들이라면..
    고민할 가치도 없는 문제인것을
    하물며 학생들을 가르치는 선생이라는 사람들이…
    어찌……..

    자기 얼굴에 침배는 일이라는 것도 모르고 말이죠…
    참…
    머리는 생각하라고 있는 곳인데……..
    머리 감을때라도 사용 좀 해서…..생각이라걸 좀 했으면 합니다…

  2. 기본적으로 생각해보면 당연한 겁니다. 인간이 인간을 때리면 안 된다…

    그러나 대한민국에서 오랜 시간을 살아왔던 사람들은 그런 기본적인 상식조차도 잊어버릴만큼 바보가 되어버린 것이지요.

    이건 아무리 봐도 나이별로 차이가 날 듯 싶습니다.

    이제는 진짜 젊은이들이 이 나라에 더 큰 비중이 되어야 할 시대가 된 것 같습니다.
    (아니 어쩌면 나이는 상관없나요? 흠;;)

  3. 아이를 때리면서 키운다는 생각은 우리나라 정도 밖에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요즘도 가끔 옆집 아저씨가 아이들 혼내는 소리에 정신이 없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