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겐 너무 특별한 “레인보우”




영화 ‘레인보우’, 임종진 작가님 직접 촬영해 준 귀한 포스터

11월 18일 개봉하는 신수원 감독의 데뷔작 ‘레인보우’ 의 본 포스터가 공개됐다. 인디스토리의 배급작 전부가 개인적인 감상 이상의 의미를 갖지만, 특히 ‘레인보우’는 유독 애착이 가는 영화다.

영화의 포스터가 포털 사이트들의 영화 정보란에 업데이트 된 걸 확인하자 뿌듯함이 고루 퍼진다. 부끄럽지만, 영화의 티저 포스터 촬영에는 어설프게나마 내가 임했고, 본 포스터는 나의 스승인 임종진 작가님이 참여해 주셨다. 워낙 빠듯한 일정인데도 선생님이 흔쾌히 수락해 주셔서 이룰 수 있던 귀한 성과다. 감독님과 마케팅팀장님, 그리고 디자이너와 사진작가의 중간에서 일을 처리하다 보니 그 과정에 놓친 점들이 발견돼 아쉽긴 하지만, 여러모로 유의미한 시간들이 아니었나 싶다.

‘레인보우’ 는 개봉 자체에만도 의미를 두기 충분하다. 낯선 감독의 이 영화를 처음 본 날, 놀랐다. 이렇게 잘 만들어진 영화라니, 감독님 누구신가요? 아니 뭐하다 이제야 나타나셨나요? 아니나 다를까 영화의 줄거리는 감독의 자기 고백 성격을 띤다. 고백이라 무겁다 여기면 오산. 주인공은 발랄하고 귀엽고 용감하고 씩씩한 고기주의자인 중년의 여성이다. 고등학교 선생 자리를 과감히 버리고, 영화에 올인하는 이 아줌마. 가족의 온갖 핀잔에도 불구하고 몇 번의 고배를 마셔가면서도 시나리오 작업을 놓지 않는 불굴의 의지를 내비친다.  주인공 지완(박현영)은 꿈을 품고 현실을 사는 수많은 여성을 따뜻하게 대변해 준다.

신인 감독의,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 저예산 장편영화가 치열한 배급망을 뚫고 극장에 걸리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 어려운 일을 해내기 위해 존재하는 11년차 중견의 배급사 인디스토리 가 역시 레인보우의 극장 개봉에 앞장섰다. 배급 상황이 그리 밝진 않지만, 영화의 힘 덕분인지 CGV 다양성 영화팀에서 진행하는 알찬 프로그램 ‘시네마톡‘에 세 차례의 상영 일정이 일찌감치 잡혀있다. 영화 평론가와 감독 그리고 관객들이 함께 대화하는 즐거운 자리가 최소 세 차례나 열린다는 얘기다.

아무래도 홍보 예산이 적어 포스터 촬영에서부터 여러 마케팅적 요소를 축소, 생략해 진행해야 하는 열악한 조건이지만 ‘좋은 영화더라’는 입소문이 퍼져 빛을 발하길 바라본다. 그저 바라고 응원하고 소문내는 것밖엔.
 


영진공 애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