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데터스”, 동기부여가 덜 된 서바이벌 게임

애초에 보고 싶은 마음은 없었던 영화였습니다만 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의 <마셰티>(2010)에 조연급 단역으로 출연한 님로드 앤탈 감독이 꽤 인상적인 코미디를 보여주는 바람에 챙겨보게 되었습니다. 물론 <프레데터스>는 님로드 앤탈 감각의 유머 감각이 반영된 작품은 아니더군요.

여기서 잠시 프레데터 시리즈의 연보를 살펴볼까요.


1987년 <프레데터>, 아놀드 슈왈제네거 주연 / 존 맥티어난 감독 /
                             짐 토마스, 존 토마스 각본

1990년 <프레데터 2>, 대니 글로버 주연 / 스티븐 홉킨스 감독 /
                               짐 토마스, 존 토마스 각본

2004년 <에이리언 VS. 프레데터>,  폴 W.S. 앤더슨 감독/공동 각본

2007년 <에이리언 VS. 프레데터 2>, 콜린 & 그렉 스트로스 감독 /
                                                   셰인 살레르노 각본

2010년 <프레데터스>, 님로드 앤탈 감독 / 알렉스 리트박, 마이클 핀치 각본

1987년의 원작과 1990년의 평범했던 속편으로 사실상 종료되었던 프레데터 캐릭터를 14년만에 다시 소환했던 작품이 바로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의 감독 겸 제작자인 폴 W.S. 앤더슨이었습니다.

각자 다른 시리즈의 외계인 캐릭터였던 에이리언과 프레데터를 한 작품에 출연시켜 대결 구도를 가져가겠다는 농담 같은 발상을 – 벰파이어와 늑대인간들도 자주 그러고 있는데 외계인들이라고 왜 만나면 안되는 거냐능 – 놀라운 실천력으로 현실화시켰던 것이죠.

엄청난 혹평에도 불구하고 시도되었던 두 외계인 종족의 만남은 다시 3년 뒤의 속편으로까지 이어졌고 이를 통해 연출 데뷔를 하게된 3D 특수효과 전문가 콜린 & 그렉 스트로스 형제는 최신작 <스카이라인>을 후속작으로 내놓고 있게 된 것이라 하겠습니다.





객관적으로 봤을 때 한 수 위의 캐릭터라 할 수 있는 에이리언과의 만남 덕분에 부활할 수 있었던 프레데터였다고도 볼 수 있지만 일단 이 험상궂은 인간형 전투 외계인 종족을 기억하고 알아봐주는 관객들이 의외로 많다는 사실에 고무되어 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이 제작자로 나서 리빌딩을 시도한 작품이 <프레데터스>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덕분에 애드리안 브로디, 토퍼 그레이스, 로렌스 피쉬번, 앨리스 브라가와 같은 스타캐스팅이 가능했을 것이고 아울러 4천5백만불의 예산도 확보할 수 있었던 거였겠지요. 내용면에서 보면 영화의 시작과 함께 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의 영화사 Troublemaker 의 로고가 보이고 이후로 시종일관 SF답지 않게 고풍스러운 배경 음악이 사용되고 있으며 대니 트레조가 역시나 단역으로 출연해주고 있다는 점 정도가 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의 그늘을 느낄 수 있는 부분입니다.

그외엔 님로드 앤탈 감독에 의해 정성스럽게 복원된 프레데터 캐릭터들과 이들의 사냥 게임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지구인들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프레데터들이 사냥 게임을 즐기기 위해 지구를 비롯한 각기 다른 행성에서 숙련된 사냥꾼들을 납치해오고, 이런 황당한 상황에 빠진 지구인들은 프레데터로부터 사냥 당하지 않고 살아남기 위해 또 누군가는 심지어 지구로 돌아가기 위해 열심히 노력한다는 내용입니다.

자연히 누군가는 죽게 되고 그런 와중에도 누군가는 오히려 프레데터를 해치우고 살아남게 되는 장르의 법칙을 잘 따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납치되어 온 지구인들 대부분이 살인 전문가들인 와중에 직업이 의사인 에드윈(토퍼 그레이스)가 끼어있는 점이 나름대로 특색입니다. 지구인들의 눈에 보이지 않는 무언가가 이 의사에게 있었기 때문에 함께 불려오게 된 것이라는 사실은 물론 영화 막판에 가서야 드러나게 됩니다.

밑도 끝도 없는 ‘살인 게임’류의 액션 영화이지만 님로드 앤탈 감독의 연출 역량 만큼은 충분히 확인할 수 있었던 작품이라 하겠습니다.

영진공 신어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