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행성”(The Last Colony, 2007), 인류의 존망을 건 은하 농촌대전의 흥미진진한 결말


 

⊙ 저자: 존 스컬지
역자: 이수현
펴냄: 샘터

올해 들어서야 뒤늦게 접하게 된 존 스컬지의 두 작품 [노인의 전쟁][유령여단]을 읽고서 아직 출간되지 않은 마지막 권을 춘향이의 마음으로 기다리기를 3개월. 드디어 시리즈의 마지막 권인 [마지막 행성]이 택배 아저씨의 손에서 내게로 건네지는 감격적인 순간을 맞이하게 되었다.

3부 [마지막 행성]은 앞선 [유령여단]에서 뿌려놓은 떡밥에서 예상하듯 콘클라베라는 범우주적인 외계인 동맹집단과 우주개척연맹의 한판 승부가 펼쳐진다. 상대의 규모가 규모이니 만큼 이야기는 그야말로 전 우주를 배경으로 한 폭풍같이 몰아치는 우주대전의 양상이 되지 않을까 하는 예상과 함께 그 정도의 스케일을 어떻게 한 권 분량으로 끝낼지에 대한 우려스러움이 있었다.

하지만 존 스컬지는 이런 나의 개밥에 도토리 같은 우려를 블랙홀로 던져버리고선 범우주적 스케일의 이야기를 작은 농촌행성의 전원일기스런 스케일로 축소시켜 놓는다.

이는 전 우주를 미친년 널뛰기 하듯 뛰어다니므로 해서 물을 너무 많이 탄 라면국물 마냥 싱거워졌을지도 모를 이야기를 작은 개척행성에 알토란 같이 집중시킴으로 해서 진한 곰탕국물과 같은 구수한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덕분에 마지막 권은 그 거창한 이야기에도 삼천포로 빠지지 않고 한 권의 분량에 맞게 깔끔하게 마무리를 지으면서 작가를 따라 우주 변두리까지 따라와준 독자들에 대한 예의를 지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두 번째 권에서 잠깐 자제했던 작가의 유머 본능은 마지막을 앞두고 찬란히 폭발하는 초신성처럼 이번 작품 곳곳에서 뻥뻥 터트리고 있다. 특히 주인공 존 페리와 그의 수양딸 조이가 주고받는 냉소 섞인 만담은 [은하영웅전설]에서의 양 웬리와 양아들 율리안의 만담을 떠오르게 한다.

게다가 대체 암내 나는 행성에서 벌어지는 인류의 운명을 건 싸움이라니. 주인공들을 암내 지옥으로 던져놓은 존 스컬지의 악취미에 경의를~


신을 엔진삼아 우주선을 움직이는 독특한 세계관을 보여주는 작품이라는데 …


훌륭한 작품으로 우리를 즐겁게 해준 존 스컬지의 새로운 작품들을 이후에도 국내에서 보았으면 하는 기대와 함께 이야기의 외전 격인 [조이의 이야기Zoe’s Tale]와 더불어 개인적으로는 2009년작 [신의 엔진The God Engines]을 출간해 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제발~

영진공 self_fish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