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구의 제왕”, 진부하되 웃기는데 성공한 개그의 제왕


코미디 영화는 웃기면 된다.

좀처럼 기억에서 떠나지 않는 『에어플레인』, 『폴리스 아카데미』, 『총알 탄 사나이』, 『덤앤더머』의 슬랩스틱 개그는 심상의 복잡한 광경을 제로베이스로 만들어주는 일등 공신감이다.

최근에는 우울할때면 찾아보는게 『러브 액츄얼리』로 바뀌었으나 그 전에는 단연 『총알 탄 사나이』와 『에어플레인』이 톱랭크 되어 있었다.

슬랩스틱. 우리나라에서는 슬랩스틱=저질=심형래=(나아가서는)영구 시리즈의 이상한 공식으로 이해되는 부분이 없지 않다. 웃긴걸 어쩌라구? 웃긴게 죄야? 넘어지는게 유치해?

늘상 코미디를 영화의 하위분류가 아닌 저질의 하위분류로 놓고 이야기하는 몇몇 지인들의 머리통을 캔뚜껑으로 따주고 싶을 때 나는 또 우울해진다. 도대체 고급문화와 대중문화를 편가르는 의도가 궁금하거니와 그런 인식을 바탕으로 어떻게 좋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건지도 웃기다.

코미디를 사랑한다고 모두 건강한 정신을 갖고 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건강한 정신을 갖고 있는 자는 모두 코미디를 사랑한다! (역시 ‘안믿으면 말구’투 대사다.)


『피구의제왕』(원제: Dodgeball, 2004)은 “빈스 본”과 “벤 스틸러”가 대립하는 영화다. 하나는 가난하고 하나는 부자이나 둘다 갑남을녀의 보편적인 기준에서 본다면 전문용어로 “쪼다”에 속하는 인물들 … –;;;

피터(“빈스 본” 분)는 5만달러를 벌기 위해 피구시합에 얼떨결에 나가게 되고 특별한 플롯없이 우승한다. 미국 전역에서 모인 쟁쟁한 팀들과의 피튀기는 대결 따위는 애초에 없다. 그냥 이긴다. 이 허망하고 진부한 내용은 다시 곱씹어 보면 미치도록 웃긴 설정이다.

저 『소림축구』에서 봤던 마지막 시합의 비장감 따위조차 웃음의 방해요소라면 그냥 무시해버리는 내공. 영화에서 나오는 그 어떠한 장치(예를 들자면 “밴스틸러 사타구니”에 들어있는 뽕빤쓰, 중간중간 까메오로 등장하는 “데이빗 핫셀호프”, 심판장인 “척노리스”, “랜스 암스트롱”의 깜짝출연, 피터 관원들의 쪼다행각)도 그저 들러리 웃음 뿐이다.

그렇다고 출연자들의 캐릭터가 죽어 있느냐? 절대 아니다. 캐릭터 하나하나의 개그는 내 정신세계 수준에서 개그의 절대치를 보여주게 웃기다.

어쨌든, 뭣이 됐든 ……

이 영화. 웃겨 죽는줄 알았다.

영진공 그럴껄

““피구의 제왕”, 진부하되 웃기는데 성공한 개그의 제왕”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