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나(Syriana)”, 팍스 아메리카나(Pax Americana)의 다른 이름





 



“Corruption is why we win.”

“부패 때문에 우리가 이길 수 있는 거야.”
<영화 “시리아나” 중 에서>

시리아나(Syriana)는 미국 신보수주의(Neo-conservative)의 씽크탱크(Think Tank)들이 소위 중동지역을 지칭하며 실제로 썼던 말이다. 영화 시리아나의 감독 스티픈 개건(Stephen Gaghan)의 표현에 따르자면, 이 용어는 “(신보수주의자들의) 이론에 따라 재편되는 중동”을 뜻하며 “자신들이 그리는 그림대로 새로운 국가들을 만들”고자 하는 희망사항을 의미하였다.

이 용어는 Pax Syriana, 즉 “시리아에 의한 평화”라는 말에서 따온 것이다. 그리고 Pax Syriana는 시리아의 레바논 강점기 중 1990년에서 2005년까지의 시기를 지칭하고 있다. 이 시기에 시리아는 레바논을 강점하며 주변국들(이란, 이라크, 이스라엘 등)이 상호 반목하면서도 어느 한 쪽으로 세력이 급격히 쏠리지 않도록 하는 역할을 하였기에 미국의 입장에서는 “평화롭게” 중동 지역의 석유를 퍼 갈 수 있었고 그래서 이 시기를 Pax Syriana라고 부르고 있는 것이다.

짤막하게 역사적 배경을 살펴보자면, 제 1차 세계대전 이후 영국과 프랑스가 중동지역을 분할 점령할 때 레바논과 시리아는 프랑스의 통치하에 놓였고 이후 프랑스는 시리아의 일부를 떼어 레바논에 편입시켜 버렸다. 그리고 1948년에 이스라엘의 건국으로 인해 쫓겨난 팔레스타인 난민들이 레바논으로 급격히 유입되었고 그 세력이 점점 커져 급기야 PLO가 레바논을 거점으로 대 이스라엘 투쟁을 전개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다가 1975년에 기독교인들의 촉발로 레바논 내전이 터지면서 레바논 내 기독교도들은 시리아군을 불러들였고 레바논에 좌파정권이 들어서는 걸 우려한 미국과 이스라엘은 이를 묵인하였다. 그러나 이후 내전이 길어지며 기독교 세력이 계속 열세에 놓이자 이스라엘은 1978년과 82년에 레바논을 침공하였고 2000년까지 남부 레바논을 점령했다.

15년 동안 이어지던 레바논 내전이 1990년에 끝났지만 시리아군은 철수하지 않았고 오히려 이스라엘의 침공에 대항해 결성 된 시아파 무장세력 헤즈볼라와 협력관계를 맺으며 레바논 강점을 계속하면서 이스라엘에 빼앗긴 시리아의 영토를 되찾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하였다.

이런 상황은 그 지역 사람들에게는 악몽이지만 미국의 입장에서는 이이제이였다. 시리아가 강점한 레바논을 접점으로 주변의 이란, 이라크, 이스라엘은 상호간에 충돌하느라 다른 문제에 신경 쓰지도 전략적으로 협력하지도 못했던 것이다. 마치 남한과 북한이 강대국들간의 세력 균형판으로 활용되듯이.

이런 상황에서 미국의 입장에서는 충돌하는 세력 중 어느 한 쪽이 일방적으로 우세해서는 곤란했다. 중동지역으로부터 자신들의 구미에 맞게 석유를 맘껏 퍼가려면 이들 세력들이 팽팽히 맞서며 싸움을 계속해야 했던 것이다. 그래서 미국은 대립하는 세력 중 어느 한 쪽이 불리하면 거기를 지원하고 어느 한 쪽이 우세하면 반대편에 무기를 대주곤 하였다. 이것이 바로 미국이 얘기하는 Pax Syriana인 것이다.

그리고 당시 부시로 대표되는 미국의 네오콘들은 Pax Syriana가 아니라 아예 Syriana를 꿈꾸게 되었다. “시리아에 의한 평화” 보다는 미국이 시리아의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다. 이이제이에서 만족하지 않고 아예 그들이 직접 중동을 접수하려 했던 것이다.

자국민 수천명이 죽고 그들의 국가안보를 뿌리까지 부정해버린 사건인 9/11 테러의 주모자라고 미국 정부 스스로가 지목한 자는 빈라덴이었고 또 공언하기를 그는 아프가니스탄에 숨어있다고 하였다. 그런데 미국은 아프가니스탄을 침공하여 잠시 빈라덴을 찾는 척 하더니만 금새 목표를 바꿔 이라크 땅에다 미사일을 퍼부어댔고 최근까지도 이라크 강점을 유지할 뿐 아프가니스탄에 있다는 빈라덴을 찾을 생각도 하지 않았던 것이다. 그러다 보니 일전에 미국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과반수가 넘는 미국인이 9/11 테러의 주모자가 사담 후세인이라고 응답한 적도 있었다.


결국 네오콘이라고 지칭되는 당시 미국의 집권세력에게 9/11 테러가 의미하는 건 세계평화, 민주주의 수호, 테러근절을 위한 즉각적 대응이 아니라 그들이 오랫동안 구상해왔던 Pax Americana 계획을 실행에 옮기기 위한 방아쇠 정도로 여겨졌던 것이다. 그리고 거기에는 네오콘의 토양인 석유자본이 버티고 있었다.

바로 그런 얘기를 2005년 개봉 영화 “시리아나”는 전하고 있다. 미국이 왜 중동에 집착하며 그런 집착을 어떤 식으로 실행에 옮기는지를, 그리고 “Syriana”라는 말은 결국 “Pax Americana”의 별칭이라는 걸 이야기하고 있다.

7년이 지난 지금, 미국의 대통령은 오바마이고 오사마 빈 라덴은 제거되었으며 이라크의 미군은 철군을 하였다. 중동에서는 쟈스민 혁명을 계기로 카다피와 무바라크가 죽거나 실권하였고 … 그리고 이란은 여전히 미국 주도의 제재 움직임에 맞서고 있다.

그렇게 세월이 흐르고 인물이 바뀌고 세상이 변해도 초강대국 미국과 그 위정자의 속셈과 욕망은 그저 그대로일 따름이다.

영진공 이규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