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권을 가진 사나이”, 무릇 짬뽕에는 물을 타지 말지어다

 

 


 


 



 


 


 


철권을 가진 사나이 (The Man With The Iron Fists, 2011)


 


아빠의 복수를 위해 길을 떠나는 아들내미, 업소에 일하는 여친을 빼내려고 닥치는대로 돈되는 일을 받았다가 두 팔이 잘려나가는 대장장이, 중국 술집에서 음탕하게 놀고있는 정체모를 배 나온 유럽 아저씨.


 


이들 삼인방이 펼치는 정의와 복수의 액션 활극. 과장된 액션, 피와 살이 난무하는 B급 취향이 흘러 넘쳐 강을 이루고 있는 지극히 타란티노 형님스런 영화다. 그런데 감독, 각본, 조연까지 RZA라는게 소소한 함정이라는 거.


 


못하는 게 없는 힙합 용사 르자(RZA)와 더불어 루시 리우, 러셀 크로우, 몸짱 레슬러 형님 바티스타 등 화려한 출연진은 나름 눈을 즐겁게 하지만 정작 영화는 긴장감도, 시원함도 없이 왠지 고무줄 늘어난 빤스처럼 축축 처지기만 한다. 등장 인물들의 갈등을 한껏 부풀려서 마지막에 한방에 터트리는 풍선장치 역시 시원찮기는 마찬가지.


 


 


 





사무라이와 힙합이라는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요소를 성공적으로 비벼놓은 명작


 


 





너무 젊은 나이에 하늘로 올라가신 누자베스 형님


 


 


 


조금 다르긴 하지만 앞서 일본 애니메이션 ‘사무라이 참프루’에서 선보였던 걸작 힙합활극이 있기에 이러한 아쉬움이 더 커진다.


 


힙합 프로듀서 누자베스가 참여했던 ‘사무라이 참프루’는 사무라이에 힙합을 접목시키며 매우 독특하고 역동적인 작품을 창조해내었다. 특히 감독은 누자베스의 음악을 그냥 허투루 낭비하지 않고 아주 효과적으로 이용하였는데 힙합의 비트와 합을 이루는 액션은 눈과 귀를 동시에 즐겁게 만들어주었다.


 


마찬가지로 ‘철권을 가진 사나이’에서도 힙합 프로듀서이자 가수인 르자가 참여했지만 안타깝게도 ‘사무라이 참프루’에서와 같은 효과는 발휘하지 못한 채 힙합의 비트는 허공으로 휘발되어 버린다.


 


타란티노가 어떤 생각으로 르자를 참여시켰는지는 모르겠지만 배경음악 곳곳에 힙합을 깔아놓은 것을 보니 분명 무협 영화에 힙합적인 요소를 첨가한 하이브리드 짬뽕밥을 만들려 했던 것 같지만 그 결과물은 물 탄 짬뽕마냥 밍밍하기만 하다.


 


그러나, 그래도,


 


 


 




 






 

 

포스터는 정말 주옥같구나~!


영진공 self_fish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