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영화 그 노래] I Knew I Loved You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Once Upon A Time In America),


누군가는 희대의 걸작이라 하고, 누군가는 지루해 죽는 줄 알았다고 하는 그 영화.


 


“마카로니 웨스턴의 거장”이라 불리우는  세르지오 레오네 감독(1929. 1. 3. ~ 1989. 4. 30.) 작품으로 1984년 개봉 영화이다.


 


이 영화는 뭐랄까 … 영화 “친구”의 원형이라고나 할까, 아니면 “대부”의 평민버전이라고나 할까 … 뭐라 한두마디로 딱 떨어지게 비유하기 어려운 영화다.


 


어쨌거나 30년 전 젊은 시절을 보낸 이들에게 아련한 추억으로 남아있는 이 영화에는,


로버트 드 니로, 제임스 우즈, 조 페시, 대니 아이엘로, 윌리엄 포사이스, 버트 영 등 갱스터 무비하면 떠오르는 배우들이 다 나와 열연을 보여준다.


그리고 제니퍼 코넬리가 어린 데보라 역으로 영화에 데뷰한 작품이기도 하다.


 


 


 



 


 


 


당시 이 영화를 보면서 제니퍼 코넬리에게 안 반한 사내녀석들 없었다.


 


암튼 이 장면에 흐르는 음악은, 따로 설명이 필요없는 그 분,


엔니오 모리꼬네의 “Deborah’s Theme”이다.


 


사실 이 영화에 흐르는 음악 중에 가장 유명한 곡은 “Cockeye’s Song”이고,


이 곡 도입부의 팬플륫 소리만으로 누구나 익히 기억해 내는 곡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그 곡이 흐르는 장면은 “무한도전”에서 사진으로 오마쥬한 적도 있다.


 


 


 



요게 원본,


 


 



요건 무도,


 


 


그건 그렇고 오늘 소개할 곡은 위의 동영상에 나오는 “데보라의 테마”에 가사를 붙인 그 노래이다.


 


2007년에 나온 엔니오 모리코네 헌정 앨범 “We all love Ennio Morricone”에 수록되어 있는 이 노래의 제목은 “I Knew I Loved You”. (Savage Garden의 동명 노래와는 다른 곡이다.)


 


 


 




 


 


 


원곡에 알란 버그만과 마릴린 버그만이 노랫말을 붙이고 셀린느 디온이 불렀다.


그 노래를 들어보자.


 




 


 


I knew I loved you, before I knew you,
The hands of time would lead me to you,


그대를 알기도 전에 난 그댈 사랑했어요,


시간의 흐름이 이렇게 날 당신 곁으로 이끌고 온거죠,




An evening star was from afar,
It guided me here,


It knew you’d be here,


저 멀리 보이는 저녁 별이,


나를 이리로 안내했어요,


별은 당신이 여기 있는 걸 알고 있었죠,


 


Now wrapped in moonlight,
At last together,
Here in the incandescent glow,


달빛에 감싸여,


마침내 함께 한 우리,


희고 강한 빛이 함께 하고 있어요,



We are all we need to know,
As we softly please each other,
‘Til the stars and shadow glow
And we sleep,
With our dreams around us.


우리가 이 세상에서 알아야 할 건 당신과 나뿐,


별과 밤의 그림자가 반짝일때,


부드럽게 서로를 쓰다듬다가,


우린 잠이 들어요,


우리의 꿈들로 둘러싸인채,


 


It guided me,
It knew you’d be here,


별이 나를 안내했어요,


별은 당신이 여기 있다는 걸 알고 있었죠,



I knew I loved you, before I found you,
I knew I’d built my world around you,
그대를 만나기 전부터 나는 그대를 사랑했어요,


내 세상은 당신을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었죠.


 


Now all my days, And all my nights,
And my tomorrows,


Will all begin and end,
With you … With you …


이제 나의 모든 낮과 밤,


그리고 나의 모든 내일이,


당신으로부터,


시작하고 끝이 나죠,


당신과 함께 …


 


 


그리고 뽀나스로,


엔니오 모리코네 작곡은 아니지만 이 영화에 삽입되어있는 곡 중에 “Amapola”라는 꽤나 오래된 노래가 있다.


 


즐감~ ^.^


 



 


 


 


영진공 이규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