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를 내쳐야 하나, 끌어 안아야 하나 …

 

 


 


 


그러니까 7년 전.


반쯤 취한 나를 태운 택시기사는 넌지시 누굴 찍을 건지 물어봤다.


“뭐, 또 비판적 지지로 정동영으로 가던지, 권영길로 가겠죠.”


 


택시기사는 반문했다.


“아니, 젊은 사람이 왜 여당을 찍어요?”


그렇다. 그 때 한나라당은 야당이었다.


10년. 우리가 인정할 수 없다고 해도. 10년.


 


우골탑.


우리의 형님세대. 386이라 불리던 그 세대만 하더라도 소 한마리 팔면 아들놈 대학은 보낼 수 있었다. 90년대 초반 학번만 하더라도 두달 아르바이트 하면 한학기 등록금을 버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일주일에 두 번정도의 과외면 얼마간의 생활비도 보탤 수 있었고 학교내 도서관 사서, 구내 식당 아르바이트로 학비를 맞추는 게 크게 어려운 일은 아니었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가 들어서고 투쟁은 ‘촌스러운’ 행위가 되었다.


사학법은 유명무실해졌고 등록금은 치솟았다. 학비 천만원, 생활비 천만원, 한 가정에서 한 아이에게만 매년 2천만원이 드는 세상이 되었다. 국가는 지켜주지 못했다. 10%대 고리로 학비를 융자해주고 졸업과 동시에 빚쟁이가 되는 세상, 취업마저 안되면 바로 신불자가 되는 세상. 김대중, 노무현 정부 10년에 벌어진 일이다. 애비는 7~80년대 대학에서 투쟁해 올바른 가치관과 역사로 세상이 나아질 것이라고 믿었지만 돌아오는 건 내 노후를 자식의 미래에 담보로기는 현실이었다.


 


역설적이게도 ‘민주화’는 지금의 20대에게 전혀 민주적으로 보이지 않게 되었다.


독재가 어땠고, 민주화운동이 어땠고, 5.18이, 이한열이, 박종철이, 김진숙이 어땠는지 아무리 설명해도 그들에게는 졸업후 빚진 등록금 고리빚 4천만원이, 취업도 안되는 이 현실이 지옥이다.


 


 


 




 



일베: “일베저장소는 대한민국의 인터넷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 저장소의 약자로, 유머 중심의 인터넷 포럼이다. 줄여서 일베라고 칭하기도 한다 … (중략) … 일베저장소에 반감을 품은 사람들은 일베 유저들을 ‘일베충’이라 낮춰 부른다 … (하략)”


[인용: 위키백과 (http://ko.wikipedia.org/wiki/%EC%9D%BC%EB%B2%A0%EC%A0%80%EC%9E%A5%EC%86%8C) ]



 


 


 


기득권이었던 적도 없던 그들에게 기득권이라고 외치는 여가부가 밉고, 4대강이, 디도스가, 민자계획이 아무리 나빠도 자신들 통장에 10% 고리의 대출보다 미울 수는 없다. 세상을 인지하는 순간부터 그들이 본 정권은 여수 엑스포, 광양F1, 시골 시외버스 대합실만도 못한 무안공항 같은 지역편향의 대규모 공사와 이해찬 세대의 줏대없는 입시변화, 나 먹을 것도 없는 데 북한퍼주는 햇볕정책이었을 것이다. 뿐이랴, 집값은 왜 또 그리 뛰게 만드는지. 결혼해 살 집마저 요원해졌다.


 


적의 적은 내편.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었다.


저사람은 집값 올려주겠지, 저 사람은 그래도 좀 살게 해주겠지, 사기도 잘치니 재주도 좋고, 그럼 나 살기 좀 편해지겠지.


 


그러다보니 일베충, 우꼴, 버러지, 쓰레기, 고인능욕하고 강간이나 모의하는 X새끼들로 정의하기에는 우리가 한 잘못이 너무 많다.


 


사람 희화화를 진보가 안했나? 장원 팔베개 우리는 안했나? 전직 대통령 쥐그림 안그렸나? 수첩공주, 그네, 목사불륜, 독재자의 딸, 우리는 그렇게 안불렀나?


일베 까기전에 먼저 해야할 것은 반성이다.


 


우리가 그토록 바라고 집권시켰던 정권의 폐해를 반성하고, 최소한 사과는 하고 시작해야 20대에게 면목이 생긴다. 팩트, 팩트를 외치며 80년대 국가 선전자료 들고 자신들의 선택에 대한 정당성을 지키는 노력만큼도 안하는 우리, 반성해야 한다.


 


친노, 반노, 비노 이런게 왜 생기나? 결국 다음 총선 지자리 챙겨먹는 놈들의 이기심 때문에 생기지. 그런 이기심이 또다른 일베를 만든다.


 


일베를 벌레취급하는 순간, 쓰레기 취급하는 순간. 우리는 반성과 설득의 기회를 모두 놓친다. 그들도 사람이다. 내 옆 동료일 수도 있고 자식일 수도 있고 동생이거나 통장님일 수도 있다. 이승만 독재가 4.19를 박정희 폭압이 부마항쟁과 10.26을 전두환이 5.18과 87년을 만들었듯이 김대중과 노무현 10년이 일베를 만들었다.


 


그들은 계몽과 선도의 대상이 아니라 우리가 품고 이해해야 하는 상처다.


누가 싼 똥이 아니라 우리가 싼 똥이다.


 


 


 


영진공 그럴껄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