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와 삼성증권, 니들이 사람이냐?

 

동아일보 2008년 10월 23일자 인터넷판 경제면 “주가 바닥 알리는 조짐 곳곳서 등장 “이라는 제목의 기사이다.

“삼성증권은 23일 발표한 증시분석 보고서에서 “경험과 직관에 비춰보면 주가가 바닥에 다가서는 정황적 증거가 속속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중략)

“애널리스트들이 하루아침에 적정주가를 50% 이상 하향 조정한 리포트를 발표하는 등 공격적인 하향 조정 행태를 보이고 “빅 사이클이 끝났다”는 등의 뒷북 의견을 제시하고 있는 데 이는 증시 하락 사이클의 막판에 자주 나타나는 현상이라는 것이다.

증권사 영업직원과 투자자가 자살이라는 극단적 선택을 한 점도 하락장의 끝을 알리는 징후로 제시됐다.

오 파트장은 금융기관 부도 리스크, 유동성 고갈과 신용축소, 실물위기 전염과 리세션 등에 대한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의 대책이 쏟아지고 있는데도 폭락장세가 멈추지 않는 것은 공포심리가 팽배했기 때문이라며 증시의 바닥은 내년 1분기에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문은 http://www.donga.com/fbin/output?n=200810230355&top20=1 >


이게 소위 정론지라는 동아일보와 세계 일류라는 삼성의 의식구조냐?

사람이 죽으니까 증시 하락이 끝난다고? 그래서 어쩌라고 말하고 싶은 거냐?

니들도 인간이냐?


영진공 이규훈

미디어 관련분야 학자들이 해야 할 일

 

다 아시겠지만 조중동이 다음에 기사 공급을 중단하였습니다.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list.htm?linkid=473&dt=1214920060

그런 결정을 내린 이유나 그 결정의 당위성에 대해서는 별로 할 말 없습니다.

단지, 이 사건은 사회과학자 특히 언론학자들에게 매우 흥미로운 실험이 될거라는 생각입니다. (뭐 다들 아시겠지만…)

과연 2008년 6월 현재 3대 인터넷포털 중 하나와 3대 일간지의 영향력, 어느 쪽이 더 클까요?
대답은 이 실험의 결과가 말해줄 겁니다. 기왕이면 네이버도 같이 넣었으면 더 좋겠지만, 상황이 그렇게는 되지 않으니…

조중동은 자기들이 더 무게를 가지고 있고, 따라서 자기들의 힘에 따라 다음이 타격을 받을거라 보겠습니다만 반드시 그렇지는 않을 수도 있습니다.

특히 요즘 포털에서 뜨는 기사들 중에서 정치관련 기사는 조중동의 인기가 낮고 문화쪽 기획기사(특히 조선쪽의 강점)는 오래 전부터 웹포털에서는 별로 인기가 없었습니다.
그 자리는 블로거들이 만들어낸 포스트들이 주로 대신하곤 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다가 네티즌들이 주로 보는 소위 ‘연성’ 기사들(연예인들의 신변잡담, TV 프로그램에 대한 주저리들…)은 오히려 주류매체에서 블로거들의 기사나 인터넷 게시판의 동향을 보고 쓰는 경우도 많습니다. 즉 비중이 비슷비슷하다는 거죠.

따라서 제 예상은 다음이 타격을 약간 받겠으나 그 타격은 별로 심하지 않을 것이라는 쪽입니다. 하지만 저 역시 모르는 변수들이 많으니 결과가 나와봐야 현재의 지형을 확실히 알 수 있겠죠.

물론 실험을 시작하기도 전이나 실험 도중에 중단될 수도 있겠습니다.
어느 한쪽이 항복을 하는 거죠.
그때도 어느 쪽이 먼저 중단을 요청하느냐를 보면 대충의 결과는 확인되겠지요.

참, 언론관련 학과에서는 이런 연구 안합니까?

“과연 조중동의 광우병 및 미국쇠고기 관련 보도태도가 정권교체에 따라 바뀌었는가?”

이 문제는 적어도 당사자인 조중동의 주장과 네티즌들의 주장이 첨예하게 충돌하는 주제입니다. 날짜별로 기사를 분석해서 긍정/부정의 비중변화를 보여줄 수 있다면 대답이 나올 수 있을겁니다. 누군가 한번 해주면 확실이 주목 받을 수 있을텐데요.

사회과학자들, 이럴 때 뜨지 언제 뜹니까.
빨랑 연구좀 하셈.

아, 그러는 저는 뭘 해야 할까요.

청소년들에 대한 심층조사는 올해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_-


영진공 짱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