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전설이다”, 현존하는 모든 좀비 이미지의 원류


2007년 개봉 영화 “나는 전설이다 (I am legend)”의 원작은 리처드 매드슨의 동명소설이다. 1954년작인 이 책은 (그냥 일반적인 기대만 갖는다면) 당연히 지루하고 식상하다. 우리는 이미 너무나 익숙한 좀비상을 가지고 있고, 이 책은 그 모든 좀비 이미지의 원류이니까.

제인 오스틴의 소설들이 온갖 HR 공식에 익숙해진 현대 관객들에게 식상해 보이듯, 그러나 또다른 의미로 재발견되고 재해석되듯, [나는 전설이다]가 출판 당대에 좀비라는 새로운 존재 – 이물적 존재이면서도 모태는 인간인 – 의 매혹으로 어필하였지만, 현대독자인 나는 이 소설의 엔딩의 혁명성에 깊은 인상을 받는다.

생존 그 자체를 위해 분투하는 존재임은 수가 얼마 남지 않은 인간이나 새로이 급증하고 있는 좀비나 마찬가지. 여기엔 선과 악이라는 윤리적 개념이 들어설 자리가 없으며, 생존투쟁의 승리만이 유일한 선이 된다. 인간과 좀비 간 전쟁에서 마침내 좀비가 사회를 구성하고 살 방법을 찾기 시작했을 때 최후의 인간 생존자는 죽어서 전설의 영역으로 입장해야 할 운명만이 남는다. 아마도 호모 사피엔스가 그런 방식으로 살아남았을진데, 호모 좀비쿠스 같은 이름을 가진 새로운 존재가 호모 사피엔스를 대체한다한들 ……

그러고 보면 수많은 호러영화들이 당연한 듯 인간의 승리로 막을 내렸던 것은 그 모든 좀비물의 조상인 이 소설에 대한 반역적인 퇴행, 혹은 퇴행적 반역인 건지도 모른다.

많은 인간들이 자본주의적 인간을 중세적 인간보다, 혹은 자본주의적 냉혈인간을 온정주의적/윤리적 인간보다 진화한 것으로 믿고 있는 세상에서, 평균수명을 늘린 대신 면역결핍과 신종질병에 시달리는 현대 인류가 과거 인류보다 진화한 것이라면, 좀비가 인간보다 ‘진화한’ 존재라고 말한들 과연 언어도단이 될까. 아니, 우리들 중 대부분은 스스로 자각하지 못한 새에 이미 좀비가 됐는지도 모르는데. (이게 인간 특유의 자기합리화 방식 아니었던가.)

[나는 전설이다]의 엔딩은, 가상역사에서의 미래이자, 우리의 과거이기도 하다. 제우스가 새로운 신의 계보를 시작하며 신중의 신의 자리로 등극한 건 자신의 아버지를 죽이고 아버지가 속한 타이탄 족을 멸망시킨 이후이다.

[나는 전설이다]의 주인공 네빌은 결국 또다른 크로노스(제우스의 아버지, 타이탄족)인 것이다. 그러므로 자신의 운명을 수긍하는 그의 모습은, ‘마지막 인간’으로서 전설의 주인공이 될 존재로서의 자격이 충분하다.

영진공 노바리


 

 

 

“세계대전 Z”, 좀비업계의 아이팟

-= IMAGE 1 =-


좀비는 68년에 조지 로메로가 창조한 이후부터 공포영화의 주인공이었지만
최근에 새로이 조명받는 주인공이기도 합니다.

최근 본 진짜 무서운 영화 [REC](필름2.0에도 썼지만 저 이거 보고 다리에 힘이 빠져서 걷기도 힘들었음 -_-;;;), <28주 후>와 <28일 후>와 <저주받은 새벽>과 <황당한 새벽>과 매드슨의 원작을 새로 만든 <나는 전설이다>도 모두 좀비 이야기죠. 심지어 매드슨의 원작에 등장하는 놈들은 원래 뱀파이어 에 가까웠습니다만, 그게 새 영화에선 완전 좀비로 변했다는 걸 생각해보면 21세기는 좀비의 재발견의 시대인듯도 합니다.

여튼, 그 좀비 재발견 시리즈의 정점에 있다고 할만한 작품이 이 <세계대전 Z> 입니다.

많이들 아시겠지만, 책의 저자는 이 전에 이미 <좀비 서바이벌 가이드>를 써서 지명도가 높아진 사람으로 이번에는 아예 본격적으로 중국에서 좀비가 발생했다는 설정을 가지고 과연 그 이후에 어떤 일이 벌어질 지에 대해 전지구적인, 소위 말하는 글로벌한 상상력을 펼쳐냅니다.

이건 단순히 좀비 이야기가 아닙니다.

그 발병기제나 전염의 기제가 밝혀지지 않은 미지의 어떤 새로운 질병이 발생했을 때,
그것이 과연 어떻게 전세계로 퍼져나갈 수 있는지에 대한 병리학 SF 이기도 하죠.

중국에서 발생한 질병은 특유의 정보통제와 허술한 인적보안 시스템을 통해 제3세계 중심으로 확산될 뿐만 아니라 중국의 주요한 외화벌이 수단 중의 하나인 장기이식을 통해 선진국으로 퍼져나갑니다. 그리고 그 질병에 대한 각국의 대처는 또 다른 결과를 낳고, 그 결과는 다시 새로운 양상을 펼쳐내고…

이 모든 이야기들이 각각 서로 다른 상황에서 서로 다른 경험을 한 사람들을 통해서 회고되는 옴니버스 형태라서 요즘 인터넷 세대가 읽기에도 편합니다.

남아공의 냉혹한 아파르트헤이트 전문가 폴 레데커 이야기,
영국의 성을 지켜낸 사람이 회상하는 “그녀” 이야기,
모든 것을 의심하는 습관 덕에 이스라엘을 살려낸 정보분석관 이야기,
휠체어를 타고 좀비 자경단의 일원으로 활약한 사람 이야기
등은 뜻밖의 감동을 주기도 하고요.
특히 영국의 “그녀” 이야기는… 그 비실거리는 영국도 최소한 우리나라보다 백배 낫다는 걸 뼈저리게 느끼게 해주죠. (정말로 그럴 것 같은)

이런 이야기가 요즘 각광을 받는 이유는 (이 책은 출판된 이후 몇개월간 아마존에서 베스트셀러 자리를 차지하고 있고 브래드피트가 영화 판권을 샀다더군요.) 예전엔 듣도보도 못한 질병들이 등장하고 있는 요즘 상황과 무관하지 않습니다. 사실, 우리가 무서워해야 할 것은 좀비가 아닙니다.  좀비에 대한 대책은 거의 완벽하게 세워져 있으니까요 … (^_^)
하지만 우리가 전혀 모르는 어떤 질병(혹은 재난)이 우리를 위협할 가능성은 단순한 상상이 아니라 현실입니다.  그리고 그때 우리가 두려워해야 할 것은 질병 자체 뿐만 아니라 긴밀하게 얽혀있는 우리 세상이고요.

여튼 이 책은 그 자체로 훌륭한 SF 소설이고, 좀비 업계의 아이팟이며
좀비를 통해서 지금 우리 세상이 얼마나 서로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는지를 배우게 해주는 재미있는 국제관계학 책이기도 합니다.


영진공 짱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