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y, Ray, Ray ……


레이 챨스(Ray Charles),

1930년 미국 조지아 주에서 태어나 2004년에 LA의 자택에서 영면한 그에 대해서는 사실 우리가 그리 많이 알고 있지 않다.

비록 시력은 잃었지만 피아노를 기가 막히게 연주하는 뮤지션이라는 것, 미국에서는 굉장한 인기와 존중을 받는 가수라는 것 정도이다. 그리고 알려진 노래라고 해 봤자 “I can’t stop loving you” 달랑 하나 정도. 어쩌다 한 번씩 FM에서나 TV 광고 삽입곡으로 듣게 되는 “Hit the road, Jack” 같은 경우도 그걸 부른 가수가 Ray Charles라는 건 잘 모른다.

Ray Charles가 1957년에 처음 앨범을 낸 이후 2004년까지 발표한 앨범이 무려 63장이다. 그것도 베스트 앨범 등 기타 모음집을 제외한 앨범이 63장이다. 이것만 봐도 그가 미국 대중음악계에서 어떤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지 짐작은 할 수 있을 테지만, 그 중 Billboard Chart 각종 분야에 올라 간 앨범이 50개가 넘고 싱글은 100개 가까이에 이른다. 덧붙여 Grammy 수상을 따져보면 1960년을 시작으로 14 차례 수상을 하였다.

그가 시력을 잃은 건 여섯 살 때 녹내장으로 인해서였다. 부모를 일찍 여의고 St. Augustine 맹아학교에 진학하여 작곡과 악기연주를 배운 그는 Florida에서 음악활동을 시작하여 Seattle로 옮겨간다. 그의 첫 히트곡이라 할 수 있는 건 1951년에 발표한 “Baby, Let Me Hold Your Hand”이고 이후 그는 Rhythm and Blues에 가스펠, 재즈, 컨츄리의 요소들이 융합된 음악을 계속 만들고 연주하여 Soul이라는 쟝르가 만들어지는데 아주 커다란 역할을 하게 된다.

그러던 그가 흑인음악을 넘어서서 미국 전역에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1959년에 발표한 “What’d I Say” 를 통해서였다. 어느 무도회장에서 연주를 하던 그가 준비해간 레퍼토리가 다 떨어지자 즉흥으로 연주하면서 만들어진 이 노래를 통해 말 그대로 전국구 스타가 된 Ray Charles는 이후 1965년에 이르기까지 말 그대로 폭발적 인기를 누리게 된다.

하지만 그 해에 헤로인 복용으로 구속이 되면서 그의 전성기는 내리막길로 접어들게 된다. 일 년간의 공백기를 거쳐 다시 음악활동을 시작한 그는 2004년에 이르기까지 꾸준하게 앨범을 내고 히트 곡을 발표한다. 하지만 이 시기에 발표한 그의 음악은 Soul이나 R&B라기 보다는 Easy Listening Pop에 가깝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렇게 데뷔 후 50년 가까이 공연과 앨범 활동을 쉬지 않고 꾸준히 이어오던 Ray Charles는 2004년 6월 10일 LA의 자택에서 간질환으로 숨을 거두게 된다.

우리에게도 어느 정도 알려져 있는 그의 노래는 다음과 같으니 관심 있으신 분은 한 번 구해서 들어보시면 좋을 듯 ……

* “What’d I Say” – 1959년 빌보드 팝 싱글 6위
* “Georgia On My Mind” – 1960년 빌보드 팝 싱글 1위
* “Hit the road, Jack” – 1961년 빌보드 팝 싱글 1위
* “I can’t stop loving you” – 1961년 빌보드 팝 싱글 1위
* “Unchain My Heart” – 1961년 빌보드 팝 싱글 9위
* “You Don’t Know Me” – 1961년 빌보드 팝 싱글 2위

그럼 그의 노래 중 하나를 들어보자.
영화 “레이(Ray)”에도 삽입되어 있는 노래인데, 그가 1960년에 발표하였고 Eric Clapton이 1989 년 “Journeyman” 앨범에서 다시 부르기도 한 “Hard Times(Who knows better than I)”이다.

Hard Times(Who knows better than I)




My mother told me
Before she passed away
Said son when I’m gone
Don’t forget to pray
‘Cause there’ll be hard times
Lord those hard times
Who knows better than I?

살아 생전에,
어머님은 말씀하시곤 했지,
당신이 떠나거든,
언젠가는 어려운 시절이 오기 마련이니,
항상 기도하는 걸 잊지 말라고,
그 힘겨웠던 나날들,
그런 시절을 누가 나보다 잘 알까?

Well I soon found out
Just what she meant
When I had to pawn my clothes
Just to pay the rent
Talking about hard times
Who knows better than I?

어머님의 말 뜻을,
난 곧 깨닫게 되었네,

방세를 내기 위해,
입던 옷을 들고 전당포를 찾았을 때 말이지,
쪼달리는 삶이라고?
그걸 누가 나보다 잘 알까?

I had a woman
Who was always around
But when I lost my money
She put me down
Talking about hard times
Yeah, yeah, who knows better than I?

내게도 여인이 있었네,

항상 내 주변을 맴돌던 그녀,
하지만 돈이 떨어지자,
그녀는 나를 버렸지,
고달픈 시절이라고?
대체 그걸 누가 나보다 잘 알까?

Lord, one of these days
There’ll be no sorrow
When I pass away
And no more hard times
Yeah, yeah, who knows better than I?

신이시여, 요즘에는,
더 이상 후회도 없습니다.
내가 죽고 나면,
더 이상 힘든 시절도 없겠죠,
그래요, 그런 나날을 누가 나보다 더 잘 알까요?

영진공 이규훈

“Two Sides of If”, 비비안 캠벨의 처음이자 유일한 솔로 앨범


[2005, 영국, Sanctuary]

“Def Leppard” 활동과 동시에 너무 밋밋해졌다고 욕(?)을 먹는,
30년 전 과거사인 “Dio”의 기타리스트로 사람들에게 회자되는 기타쟁이,
 “비비안 캠벨(Vivian Patrick Campbell)”의 첫 번째이자 유일한 솔로 음반.

사실 나는 이 음반을 처음 접했을 때, 막연히 연주 음반일 것이라 생각했다. 은근히 과거의 활화산 같던 연주를 기대하면서 ……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본작, 『Two Sides Of If』는 블루스-록 음반이었다. 사실 비비언의 블루지한 연주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Jeff Beck”의 연주곡(「Led Boots」)도 꽤 담담하게 커버한 적이 있었던 비비언이고 보면, 블루스 외도는 그다지 놀라운 일이 아닐 수도 있다.

그러나 처음엔 왠지 섭했다. 나 역시도 여전히 청자들의 가슴을 끓어오르게 만들던 Dio시절의 비비언에 대한 기억이 커다란 위치를 가지고 있었나보다. 블루스-록이라고 하지만 내용물은 어쿠스틱과 세미 솔리드 바디에서 나오는 여유로운 울림으로 상징되는 고색창연한 블루스에 가까운 연주가 중심이고, 가끔 곁들이로 매끄러운 솔로가 살짝 얹혀진 모습이다. 맨 처음 이 음반을 듣고 혼자 이렇게 중얼거리고 있었다. “이봐, 비비언 왜 그러는거야?”

그런데, 밤샘 작업과 과도한 알콜, 컴까지 고장나서 혼이 쏙 빠진듯했던 한 주를 보내고 무거운 눈꺼풀이 점점 내려오려는 시간에 우연히 집어든 이 음반은 좀 다르게 들린다. 클래식 록 좀 들었다 싶은 양반들도 다 아실 블루스의 명곡들로 그득한 본작에서 갑자기 추억과 평화로움이 느껴진 것이다. 아마 비슷한 시도(헤비메탈 기타리스트의 블루스 원정기)를 했던 “Gary Moore”에게 이 곡들을 연주하라고 한다면 훨씬 헤비하고, 강렬하지만 과도한 감정 이입이 부담스런 연주로 채워버렸을 듯 싶다.

그러나 비비언은 이 음반에서 좀체로 흥분하지 않는다. 짜릿한 맛이 생명인 「The Hunter」조차도 기타 솔로와 블루스 하프(하모니카)를 함께 내세우는 양보의 미덕을 보인다. 전혀 날카로운 솔로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다시 들어보니 편안하게 어린 시절 자신의 우상들 – “Eric Clapton”, “Paul Kossoff”, “Peter Green”, “Jeff Beck”, “Keith Richard”, “Rory Gallagher”, 등 – 을 추억하며 연주한 듯한 인상이다.

즉, 수록곡 대부분이 미국 흑인들의 (소위 ‘원단’) 블루스들이긴 하지만, 비비언은 미국 블루스가 아니라 영국 블루스-록 1세대가 그 곡들을 카피하던 1960년대 중, 후반을 떠올리며 연주하고 있는 것이다. 자신의 연주와 잘 맞지 않음에도 흑인 명인들을 게스트로 모셔왔던 게리 무어보다 차라리 솔직하게 자신을 까발리고 허심탄회하게 풀어낸 듯한 느낌이다.
 
뭐 이 앨범에도 “Z.Z.Top”의 “Billy Gibbons”를 모셔다가 구색맞추기를 하고 있긴 하지만 아무래도 기븐스는 정통파 블루스라기 보다 아메리칸 록커에 가깝기 때문에 연주의 분위기도 서로 아주 잘 맞는 듯 들린다. “Terri Bozzio”의 드럼도 매우 심플하고 따사롭다. 카멜레온 같은 그의 드러밍이야 워낙에 유명하지만, 이번엔 정말 힘을 빼고 함께 즐기는 느낌이 강하다. 다른 연주자들 역시 그렇고. 단 3일 만에 녹음을 해치운 것이 아주 당연하게 들리는 음악이다. 

굳이 토를 단다면, 음반 후반부로 갈수록 데프 레파드 기타리스트 비비언이 자꾸 보인다는 것인데, 녹음 순서를 알 수 없으니 맘대로 상상해 볼 뿐이다. 아마도 데프의 멜로딕 정교 기타 기운이 녹음 처음엔 자기도 모르게 나오다가 둘 째, 셋 째날에는 옛 기억이 더 새록새록 나서 편하게 쳤을 것이라고 ……

ps. 1
외국 평론가들의 평가나 나의 느낌도 명반 반열에 오를 정도의 음반이 아니라는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비비언 캠벨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그의 손 가는대로, 맘 가는대로 한 번 따라가며 찬찬히 편하게 감상해 볼 필요가 있을 듯 싶다. 특히 아직도 헤비메탈 기타리스트 넘버 원으로 그를 기억하는 분들이라면 ……

ps. 2
생각보다 비비언 캠벨의 목소리가 텁텁하면서 매력있다. 록 보컬과 달리 블루스 보컬은 좀 더 감정을 잘 살리는 거친 맛이 필요하니까. 그러고 보면 슈퍼 밴드의 기타리스트들은 노래도 다들 기본적으로 받쳐주는 거 같다. 워낙 노래 잘하는 보컬과 오랫동안 함께해서 그런가???

영진공 헤비죠